"로켓맨" 추천하고 싶어요

2020.02.07 17:35

산호초2010 조회 수:543

안써지는 글을 굳이 쓰면서 많이 철지난 "로켓맨"이지만

뜬금없이 추천하고 싶네요.


지금 보드워크 엠파이어 4시즌의 St. Louis Blues와 엘튼 존의 "border song"을

번갈아 가면서 끝도 없이 듣고 있는데 아무리 들어도 안질리는군요.


"로켓맨"을 영화 프로그램에서 소개했을 때는 "보헤미안 랩소디"가 성공한 다음에

나온 아류쯤으로 생각했고 엘튼 존 음악이야 좋든 싫든 너무 익숙하지만

딱히 엄청난 팬도 아닌데 엘튼 존의 인생을 다룬 전기 영화를 굳이 봐야할만큼

끌리지 않았는데


결론적으로 한번 꼭 보라고 권해주고 싶은 영화입니다.


엘튼 존의 노래들이 뮤직컬 오리지날 곡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엘튼 존의 인생과 너무나 자연스럽게 녹여내서 뮤직컬로 놀라울만큼

훌륭하게 만들어내서 몇 번이나 다시 이 영화를 보게 되더군요.


특히 작사가인 버니 토핀과의 우정과 갈등 장면에 나오는 "your song"과 "yellow brick road"

장면은 몇번을 다시 봤는지 모르겠네요.


"보헤미안 랩소디"가 기획된 것과 별도로 이 영화가 이미 오래 전부터 기획되었다가

이런저런 난관으로 엎어졌다가 만들어졌더군요.


엘튼 존은 처음에 저스틴 팀버레이크를 자신의 역할로 생각했다는데,,,,,

저는 최종 결정이 정말 훌륭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해요.



어떻게 보면 지나칠만큼 사랑받고 싶어서 징징거리는 이야기라고 받아들일만도 한데

엘튼 존의 감정도 설득력있게 다가올만큼 음악이나 연기 모두 매혹적이었어요.


엘튼 존의 원곡과 영화에서 배우들이 부른 버전 모두 각각의 매력이 있어서

유투브에서 ost 버전과 원곡을 다 즐겨찾기 해놓고 듣고 있어요.


- 어디서 많이 본거 같은데 싶었는데 버니 토핀역에 "빌리 엘리어트"의 빌리인

  제이미 벨이 나와서 반갑기도 하고 놀랍기도 했네요.


-쓰다보니 음악 얘기만 하게 되었지만 화려하게 성공한 후에 화려한 저택에 있을 때

 엘튼 존이 느낀 소름끼치는 공허함에 대한 심리 묘사, 주인공이지만 유령같은 존재처럼

 느껴지는 묘사들이 마음에 울렸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5
112134 가짜뉴스는 네티즌 글이나 트윗으로 퍼뜨리는군요 [2] 예정수 2020.02.26 393
112133 모 교수님이 다시 아카식 레코드를 작성하시매, 오매불망 그를 기다리던 추종자들이 기쁨의 댓글을 남기더라 [13] eltee 2020.02.26 810
112132 [회사+코로나 바낭] 질존 지침보다 강한 부장님 지시 [7] 쏘맥 2020.02.26 754
112131 일본 코로나19 궁금한 점. [4] 가라 2020.02.26 682
112130 [코로나19] 확진자수 = 환자수 = 방역능력치 에 대한 오해 [23] ssoboo 2020.02.26 1477
112129 슈퍼맨ㅡ붉은 아들, 볼만하네요 [4] 가끔영화 2020.02.25 421
112128 25일 현재 통계 기준 중국외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수, 면적/인구 대비수 [10] tomof 2020.02.25 994
112127 (회사바낭) 문자로 받은 회사 코로나 추가 지침 [4] 가라 2020.02.25 927
112126 무사히 정규직이 되었습니다. [11] 가을+방학 2020.02.25 775
112125 코로나, 뉴스를 피했지만 [10] 산호초2010 2020.02.25 862
112124 코로나의 유탄 [20] 칼리토 2020.02.25 1188
112123 오늘자 역대급 퍼포먼스 [3] 라인하르트012 2020.02.25 787
112122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 민생당 [5] 가라 2020.02.25 441
112121 회사 코로나 대응 지침 떨어졌는데... [16] 가라 2020.02.25 1309
112120 하비 와인스틴 유죄판결 [10] mindystclaire 2020.02.25 659
112119 [게임바낭] 결국 엔딩을 본 반지의 제왕 게임 '섀도 오브 워' [4] 로이배티 2020.02.25 366
112118 개인적으로 뮤지컬 정말 좋아하는데, 한국 뮤지컬은 보고 나서도 찜찜합니다. [14] 얃옹이 2020.02.25 991
112117 신천지 시설 구글지도 [1] 예정수 2020.02.24 636
112116 영자원 평론가들의 2019년작 10선 리스트 [7] 예정수 2020.02.24 845
112115 (뻘글) 주식 100% 수익보는 법 [8] 아리아 스타크 2020.02.24 8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