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뉴스를 피했지만

2020.02.25 20:00

산호초2010 조회 수:867

코로나 발생 이후에 속속 벌어지는 상황을 알게되는게 싫어서

피하려고 피했지만 이제는 불가능하군요.


상황이 심각하다는건 주변 시장, 백화점, 병원,,,, 마침내 학교 개학일이

미뤄지는 사태가 벌어지고 나서 오늘은 안전문자라고 세 번이나 온 것은


근처의 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것이네요.


안전문자를 보면서 공포감을 느낀건 생전 처음이에요.


코로나 발생 이전에도 나라가 온통 암울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전염병만 돌지않던 이전의 평범한 생활이라도 회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 외에는 아무런 생각이 안들어요.


신종플루와 메르스가 2~3개월쯤 갔던가요? 지금 거의 2개월이 넘어가는거

같은데 잦아들기는 커녕 점점 확진자만 늘어가고 도대체 언제나 이 상황이 끝나는 것일까요?????


- 신천지 관련 뉴스도 자세히는 안봤지만 그 정도 대규모 인원이

전국적으로, 해외로 돌아다녔다면 얼마나 많이 감염을 시켰을지 그저 아득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5
112466 (바낭)와인스타인은 교도소에서 코로나19에 감염이 됐군요. [16] 보들이 2020.03.23 1411
112465 조국 퇴진을 외친 순수한 대학생들. [15] 졸려 2020.03.23 1697
112464 응원 영상 [3] 은밀한 생 2020.03.23 420
112463 채소의 싹(의식의 흐름 바낭) [6] 구름진 하늘 2020.03.23 413
112462 도쿄 올림픽 [6] 양자고양이 2020.03.23 1049
112461 바낭) 지구 최후의 밤 이란 영화 보신 분 계시나요? [4] 하워드휴즈 2020.03.23 478
112460 [바낭] 80년대 환상특급 에피소드들 중 기억에 남는 것 [35] 로이배티 2020.03.23 1053
112459 [총선바낭] 국민의당 비례대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3] 가라 2020.03.23 660
112458 이런저런 락다운 일상...(지리산, 어려운 게임) [1] 안유미 2020.03.23 410
112457 코로나 시국의 공무원은 뭐할까? [1] 사팍 2020.03.22 784
112456 [코로나19] 절친 중에 밀접 접촉자가 나왔네요; [2] ssoboo 2020.03.22 937
112455 영화 히트에서 가장 인상깊은게 뭐였나요? 스포 [10] 하워드휴즈 2020.03.22 451
112454 [총선 천기누설 2탄] 코로나19로 총선결과가 바뀔수있다? [2] 왜냐하면 2020.03.22 666
112453 코로나와 유튜브 덕질 [5] 구름진 하늘 2020.03.22 659
112452 서구권과 동양권의 코로나 확산 차이 [10] 갓파쿠 2020.03.22 1709
112451 [넷플릭스]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재감상(스포 약간) [3] 예정수 2020.03.22 435
112450 케세라세라, 저 운명의 사람입니다 [3] 예정수 2020.03.22 450
112449 이런저런 일기...(예절과 남의 인생) [2] 안유미 2020.03.22 373
112448 [넷플릭스바낭] 스칸디나비아 호러 앤솔로지 '호러 버스에 탑승하라'를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3.22 787
112447 문재인식 토론법 [7] 키드 2020.03.21 1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