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달째 거의 집에 박혀서 서핑과 쇼핑만 하다보니, 유투브에서 전에 모르던 재밌는 채널을 많이 알게됐어요.
아무래도 다같이 다운되는 시대니까, 유쾌하고 힘이 솟는 채널 위주로 모아봤어요.


1. 츄더님.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acrG7qkY0tNtR5s4Fe_FXg

영어강사 문단열씨의 딸로도 유명하다고 합니다. 


첨 이분 채널을 알게되고선 정말 엄청, 어엄청 놀랐습니다. 가수가 아닌 일반인인데 

그 어떤 가수보다도 가창력, 모창력, 심지어 댄스, 게다가 엄 청 난 똘끼까지 갖춘 분이더군요. 

외모는 EXID의 하니나 레드벨벳의 조이가 연상되기도 합니다. 


- 주로 국내외 유명가수의 모창을 자기만의 괴상한 설명을 곁들여서 하는 컨텐츠가 메인이고, 그밖에 댄스나 메이크업, 다른 유투버와의 합방도 종종 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o98bc-iPOiM&feature=youtu.be

이젠 아주 유명해진 영상. 하바나 8개 국어로 부르기. 1230만 조회수를 넘겼네요.


유명했던 레리꼬 10개국어로 부르기 ㅋㅋ 

https://www.youtube.com/watch?v=ccS1uY3-B3E

이것또한 유명한 겨울왕국2의 인투디언논 커버영상. 이건 정말 가창력이 장난 아니네요. 위의 두 곡은 유머러스하게 부르지만, 이건 정말 진지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HcDkjQTlukM


Ed Sheeran & Justin Bieber - I don't care 를 브리트니, 샤키라, SIA, 아리아나 그란데, 빌리 아일리시를 모창하면서 한번에 부르는 영상이고요.

https://www.youtube.com/watch?v=-XZLUfaQAkk


위 영상에서 키보드 연주와 MJ 모창파트를 담당하는 남자분 또한 예사 존재가 아닙니다. 
넵킨스뮤직이란 채널을 운영하는 정재민님으로, 이분 또한 츄더처럼 프로가수급의 가창력과 똘끼를 탑재한 분. 방송경력도 좀 있으신듯해요.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YxyYe0yGYIlSaPDvwaO3TA

2. 에나스쿨. 

개콘의 춤추면서 하는 코미디 코너였던 '댄수다'로 유명했던 개그우먼 황신영씨의 채널.

한예종 무용과 출신답게 춤은 당연히 장난아니시고, 그걸 이용한 몸개그와 이세상 아닌.. 저세상도 아닌 하이텐션으로 

갖은 기행을 펼치는 모습을 보기만 해도 하루치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재밌는 채널입니다. 하루치 기도 빨리지만요. 태어나서 본 인류 중에 가장 텐션이 폭발하는 분 같읍니다.

물론 춤뿐만 아니라 노래실력과 똘끼도 저세상급..ㅋㅋㅋㅋㅋㅋㅋ 

이분을 알게된 건 위의 츄더님과 함께 둘이 차 안에서 보아 노랠 광란의 메들리로 부르는 영상이었는데요, 

저는 그 영상에 감사하고 있읍니다. 우울할 때마다 그 영상만 보면 그 순간만은 웃을 수 있어요. 특히 보아의 'no.1' 부르는 파트는 필견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vxNb_n_8To

이분은 어릴때부터 저세상 텐션의 노래와 춤으로 아빠와 여동생, 장모님을 괴롭혀온 유구한 역사가 있는데요.
그 행위들이 전부 영상으로 있습니다 ㅋㅋ 남편분은 그런 에나님을 본 첫날 서로 반해서 한달 후에 결혼을 결정(....) 
그 과정들도 영상으로 있는데, 역시나 대폭소입니다 ㅋ 
https://www.youtube.com/watch?v=PAGc3-gfUck


후우 세명만 썼는데도 지치네요. 담에 또 적어볼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12981 [넷플릭스바낭] 독특한 여성 호러(?) '어둠의 여인'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14 674
112980 정세랑을 영업합니다. [10] 칼리토 2020.05.14 740
112979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1,2,3 감상(스포 마구마구) [9] 노리 2020.05.14 462
112978 이 곳은 정말 쓰레기장 같은 곳이 되었네요. [5] 미시레도라 2020.05.14 1574
11297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5.14 576
112976 이래서 기레기 기레기 하는구나 [1] 사팍 2020.05.14 737
112975 지문날인과 사회운동의 정당성 [4] 사팍 2020.05.14 458
112974 윤미향 정의연건 보면 말이죠 [25] 잘살아보세~ 2020.05.14 2202
112973 재밌는 영화도 많네요 캐빈 인 더 우즈 [2] 가끔영화 2020.05.14 469
112972 슈킹범을 만들어보자 Sonny 2020.05.13 363
112971 남산에 붓꽃이 없더군요 아쉬움 가득 [1] 산호초2010 2020.05.13 221
112970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860
112969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532
112968 확진자 동선공개 이대로 괜찮을까요? [6] Linear 2020.05.13 1194
112967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329
112966 [넷플릭스] 공각기동대 SAC 2045 [1] 가라 2020.05.13 382
112965 혐오들의 형태 [5] Sonny 2020.05.13 830
112964 개학전 교사 코로나 전수조사 해야 하지 않나요? [8] 왜냐하면 2020.05.13 973
112963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747
112962 [바낭] 사마라 위빙의 '레디 오어 낫'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5.13 5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