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간단한 기쁨

2020.03.25 19:45

은밀한 생 조회 수:761

어렵지 않게 즉각적으로 기분을 신선하게 만들어주는 것들. 뭐가 있을까요.

우선 저 같은 경우는 요즘 히비스커스티를 차갑게 마시는 것에 푹 빠져 있어요. 히비스커스티는 뜨거운 물을 붓자마자 맑은 루비 같은 빛깔이 금세 순순히 흘러나와요. 이게 뜨거운 차로 마시면 티백 하나를 넣었을 때 좀 떫고 신맛이 나는 반면에, 차갑게 마시려고 큰 컵에 티백 하나를 넣고 뜨거운 물로 우린 다음 얼음을 가득 채워주면 적당히 향긋하면서 신선한 맛이 나오거든요. 왠지 컵 속의 얼음을 더 반짝이게 하는듯한 맑은 루비색이 주는 시각적 즐거움도 크고요. 봄의 나른함이 어깨에 내려앉을 때 물리치기 딱이에요.

음 그리고 클라우드로 가서 편지와 카드를 읽어봐요. 예전에 받았던 카드와 편지들이죠. 틈날 때마다 그것들을 찍어놨는데, 클라우드에 놔두고 종종 읽어봐요. 주로 제 생일에 선물로 받은 편지와 카드들이죠. 저는 친구들이 생일날에 뭐 가지고 싶은 거 없냐고 물어오면 선물은 됐고 부탁인데 편지 한 장 써다오!!! 최대한 길게. 같은 주문을 종종 하거든요. 협소한 인간관계의 폭으로 인하여 편지와 카드를 써준 멤바들이 뭐 거기서 거기지만, 여튼 그 내용을 읽노라면 어쩐지 기분이 좋아져요. 그 폴더엔 사라진 맹세와 차가운 단절도 존재하지만, 그게 뭐 대체로 생일 축하 편지와 카드라서 내용의 절반 이상은 저에 대한 고마움과 칭찬의 인사거든요. 읽다 보면 그 인사가 저의 자세를 고쳐주는 기분이 들어요. 아 그래. 착하게 살자. 뭐 그런 디즈니 마음 같은 거...

또 그리고 아로마 롤온이요. 전 두통완화 용도로 많이들 쓰시는 페퍼민트 롤온은 그리 안 좋아하는지라 약간의 물기가 서린 백합 냄새가 나는 풀숲 같은 향 (뭐라지;;;) 의 롤온을 최근 찾아서 매우 흡족하게 바르고 있어요. 지금도 손등에 슥 바르고 와아 하는 중이랍니다.. 이 롤온을 찾은 아로마 샵이 공간 디자인도 맘에 들고 직원분도 부드러운 말투를 지닌 분이라서 오며 가며 가끔 하나씩 사들고 올 거 같아요...그리고 롤온의 그 살짝 차가운 느낌의 볼 부분이 스윽 귀 뒤나 손등위에 미끄러질 때 그 느낌이 어쩐지 좋단 말이죠.. 어쩔 수 없이 닿아서 화들짝 놀라는 차가움이 아니라 저 스스로 바르는 기분 좋은 서늘함이라서 그런 것 같아요.

여러분에게 손쉽고 즉각적인 신선함을 주는 것은 어떤 것들이 있나요, 제게도 들려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49
112961 (최근은 아니고,,몇달동안)본 영화들... 왜냐하면 2020.05.12 320
112960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417
112959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1032
112958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414
112957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57
112956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77
112955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1022
112954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75
112953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330
112952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548
112951 아버지가 오늘 녹내장 수술 받았는데 내일 일하러 나가신다고 합니다 [9] 하마사탕 2020.05.11 736
112950 월요일 [8] mindystclaire 2020.05.11 514
112949 방금 지진... [6] 2020.05.11 892
112948 정의연 상황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걸까요?? [64] LutraLutra 2020.05.11 2560
112947 공포영화 관련 바낭..(약간의 스포가 있어요) [10] 튜즈데이 2020.05.11 484
112946 [넷플릭스바낭] 본격 육아 호러 '바바둑'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5.11 968
112945 프로 야구 치어리더는 진짜 [3] 가끔영화 2020.05.11 848
112944 이런저런 일기...(월요일과 버거킹카톡, 눈치) [2] 안유미 2020.05.11 629
112943 퇴사 후기 [2] 메피스토 2020.05.10 913
112942 후속작으로 어떤 영화를 선호하시나요? [10] 부기우기 2020.05.10 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