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간만에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을 봤어요. 다시 보다보니 문득 생각이 드는 게, 사실 전 이 영화를 처음 봤을 때는 굉장히 불만족스러웠거든요. 쥬라기 공원 시리즈 특유의 모험 요소가 적어진 것이 가장 큰 불만이었죠.

하지만 그 뒤로 다른 사람들 평도 보고, 또 영화를 몇 번 더 보다보니 조금 생각이 바뀌었어요. 어쨌든 폴른 킹덤은 최소한 이전 시리즈와는 다른 무엇을 보여주는 데는 성공했고, 그 사실도 나름 존중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 거죠.

그래서 말인데, 여러분은 어떤 후속작을 더 선호하시나요?

1. 전편과 같은 스타일에 약간의 변화(ex: 더 커진 스케일)만 있는 영화

2. 전편과는 기본 뼈대만 공유한 다른 스타일의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1
113369 박원순 서울시장 피해자 전문, 장례식 [45] Sonny 2020.07.13 1757
113368 Kelly Preston 1962-2020 R.I.P. [6] 조성용 2020.07.13 305
11336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0.07.13 519
113366 [웨이브] 매그넘 P.I [5] 가라 2020.07.13 315
113365 장례 유감 [12] ggaogi 2020.07.13 1159
113364 [KBS1 안디무지크]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 [3] underground 2020.07.12 257
113363 만약 박원순에게 지금 사태를 물었다면 [3] MELM 2020.07.12 939
113362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944
113361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75
113360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370
113359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767
113358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43
113357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85
113356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619
113355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73
113354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40
113353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6
113352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81
113351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702
113350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8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