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휴...심심하네요. 어쩔 수 없죠.



 2.월요일 아침에 늘 버거킹 카톡이 오다보니 이젠 '대체 이번주는 뭘 할인할까?'하고 궁금해져서 아침에 톡을 확인하곤 해요. 심지어는 새벽 6시에 자도 아침 9시쯤에 오는 버거킹 카톡을 보고 다시 자기도 해요. 


 물론 그들이 그런 카톡을 보낸다고 해서 내가 버거킹을 먹는 건 아니예요. 다만 이번주엔 뭔 버거를 할인하는가가 순수하게 궁금한 거죠. 차라리 바삭킹 할인을 하면 바삭킹을 사러 가는 김에 버거도 사먹곤 하죠.


 

 3.사실 요즘은 폰을 일부러 두고 다니는 게 재밌어졌어요. 이유는 두 가지예요. 첫번째는 폰을 두고 뭘 하면 더 집중이 잘 되기 때문이고, 두번째는 내가 별로 인기인이 아니기 때문이죠. 카톡이 기관총처럼 온다면 언제든 폰을 가지고 다니겠죠.


 어쨌든 운동을 하거나 한강에 자전거를 타고 나갈 때 일부러 락커에 폰을 두고 가거든요. 그러면 운동도 잘 되고, 마침 운동하는 시간이 딱 실장이나 사장들이 호객 문자를 보내오는 시간이기도 하니까요. 운동을 마치고 '오늘은 누가 호객을 제일 잘했을까?'하면서 기대하는 맛이 있죠.


 사실 카톡이라는 게 그렇더라고요. 너무 카톡이 안 와도 짜증나지만 너무 카톡이 많이 와도 짜증나요. 나는 웬만하면 모든 카톡에 답장을 해주거나 하다못해 읽었다는 표시라도 남겨 주려고 보는 즉시 클릭을 해요. 하지만 카톡이 너무 많이 오면? 너무 큰 파도에 질려버린 서퍼처럼, 카톡을 확인하기도 짜증나는 거죠. 그러니까 카톡은 약간...아주 약간 귀찮은 정도까지만 오는 게 좋아요. 내가 감당할 수 있는만큼의 귀찮음 말이죠. 서퍼에게는 너무 작은 파도도 재미없지만 너무 큰 파도는 감당하기 힘든 거거든요. 이 도시를 바다에 비유한다면, 적당한 서핑을 즐길 수 있는 수준의 파도가 좋아요.



 4.휴.



 5.어쨌든 열심히 살아야죠. 저번에 말했듯이 진짜 그렇거든요. 여름이 되어서야 밭을 갈아봐야 소용없고, 가을이 되어서 씨앗을 뿌려봤자 헛수고니까요. 인생의 시기에 따라 유의미한 노력과 무의미한 노력이 있는데...아직 유의미한 노력들이 남아 있는 동안에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야죠.



 6.사실 오늘 일기를 쓰고 싶었는데, 일기를 쓰면서 어제 저격글을 언급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했어요. 왠지 아예 안 쓰고 지나가면 사람들이 '와하하 저 녀석 봐! 그런 일 없었다는 듯이 열라 쿨한 척하고 있잖아!'라고 놀려댈 거 같아서 눈치보였거든요. 그래서 아까전 일기에 조금 언급했어요. 눈치보여서요. 남의 눈치를 보며 살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눈치보이는 건 어쩔 수 없죠.


 하지만 괜찮아요! 바로 그렇기 때문에 남의 눈치를 보게 되는 거예요. 오로지 재미삼아 말이죠. 만약 내가 어떤 집단이나 사무실에 속해 있었다면? 남의 눈치를 보며 살아야만 하는 입장이라면? 그러면 반발심리 때문에 아예 남의 눈치를 안 보면서 미친썅마이웨이로 살았겠죠. 그러다가 모든 인간관계를 파탄내버렸을 거예요.


 하지만 나는 남의 눈치를 볼 필요가 전혀 없는 인생을 살고 있거든요. 바로 그렇기 때문에 남의 눈치를 보는 게 재미있는 일이예요.



 7.휴...어쨌든 그래요. 열심히 살아야죠. 오늘은 강북이랑 이런저런 얘기를 했어요. 강북은 강북에 살기 때문에 강북이라는 닉네임으로 지었어요. 강북과 대화를 마칠 때마다 '우리 열심히 살자.' '게으르고 살지말고 노력하자.'라는 말로 대화를 마치곤 하죠.


 강북은 카톡이 싫은건지 메시지로 대화하곤 해요. 카톡을 하자고 했는데 메시지가 더 편하다고 거절당했어요. 그래서 초조해요. 계속 문자로 대화하다 보면 문자제한을 넘길 거고, 메시지 제한을 넘기면 한통당 추가요금이 있잖아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메시지 한통당 추가요금을 내야 하는데 그럼 돈 드니까 카톡으로 대화하면 안될까?'라고 하면 너무 없어 보이고요. 


 아 그야 카톡도 데이터를 먹는 거라서 데이터가 초과되면 추가요금을 먹지만...그래도 데이터 요금은 안 아까워요. 여차하면 와이파이로 피해갈 방법도 있고요. 하지만 문자메시지는 그렇게 돈을 아낄 방법이 없단 말이죠. 나는 돈을 아낄 방법이 없는 걸 매우 싫어하죠. 여러분도 그렇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0
113306 캐리 [4] daviddain 2020.07.07 425
113305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527
113304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39
113303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203
113302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82
113301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569
113300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91
113299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524
113298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31
113297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102
113296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616
113295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77
113294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45
113293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23
113292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85
113291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34
113290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441
113289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205
113288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97
113287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