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2020.05.12 03:25

보들이 조회 수:551

뒤로 갈수록 연결성이 투박한 느낌을 받기도 했지만, 수십년의 격변의 시대를 담아낸 점을 생각하면 캐릭터와 서사가 비교적 균형을 잘 이룬 것 같았어요.

장면 장면의 연출이 참 훌륭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첸 카이거 감독이 이제는 당 선전 영화나 찍고 있는 게 안타깝기도 하고.. 


모든 캐릭터가 살아 있지만, 장국영에 의한 장국영을 위한, 좀 더 정확히는 청데이라는 캐릭터를 위한 영화라는 생각도 들었어요.

데이의 아역배우들 또한 연기도 잘하고 외모도 어찌나 맞춤인지.. 캐릭터 완성에 장국영만을 언급하기에는 존재감이 너무 강렬하더라구요.

사실 모든 아역배우들이 훌륭했던 것 같네요.


두지(장국영 아역)가 특정 대사를 계속 잘못 말하는 건, 남성으로 태어나 여성을 흉내내며 살아야 하는 그 현실적인 상황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했지만, 내면적으로는 결국 정체성의 갈등이지 않았을까 싶어요.

흔들리는 정체성을 향해 '나는 사내다'를 스스로 되뇌어 왔던 것 아닐지..

시투(장풍의 아역)가 담뱃대로 두지의 입을 쑤셔서 피가 날 때 그건 꼭 처녀성을 잃은 순간의 모습 같은, 혹은 시투에 의해 비로소 두지가 '계집'으로 다시 태어난 것 같은 장면이었어요. 

그 뒤에 이어진 '나는 계집으로 태어나...'라는 대사를 제대로 해내는 모습은, 전혀 슬픈 얼굴도 아니었고 오히려 환희에 찬 얼굴처럼 보였으니까요.


샤루(장풍의)와 주샨(공리) 사이에서는 아이가 태어나지 못하고, 두지는 장대인에게 강간 당하던 날 아기를 줍게 되고..

꼭 샤루와 데이의 자녀 같은 모습으로 후계자가 될 것 같았지만, 아기는 자라서 홍위병이 되어 세대 갈등의 상징이 되고 말았습니다.         

참 슬픈 대목이었어요.


샤루는 매력있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지만, 자신에게 모든 것을 던지는 데이나 주샨을 위해 한 번도 완전한 희생을 한 적은 없는 것 같아요.     


한국영화에도 좋은 작품이 많아졌는데, 이런 영화를 보면 또 갈 길이 멀구나 싶기도 합니다.

시대와 예술 그리고 개인의 이야기를 이렇게 장대하고 또 울림 있게 담아낼 수 있는 작품을, 우리 역사를 배경으로는 언제쯤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0
113306 캐리 [4] daviddain 2020.07.07 425
113305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527
113304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39
113303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203
113302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82
113301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569
113300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91
113299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524
113298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31
113297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102
113296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616
113295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77
113294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45
113293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23
113292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85
113291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34
113290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441
113289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205
113288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97
113287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