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단 독일 드라마 '다크'요.



최근에 최종 시즌 공개 날짜가 올라왔습니다만.

이미 시즌 2까지 보신 분들은 다들 예상하고 있었던 거죠. ㅋㅋ 극중에서 '모든 것이 끝나는 날'로 언급되는 날이 2020년 6월이라서요.

암튼 재밌게 봤던 드라마라 이제 드디어 마무리라니 기대도 되고 걱정도 되고 그렇습니다만.


가장 큰 문제는 스토리가 기억이 안 난다는 겁니다!!! ㅋㅋㅋㅋㅋ

살면서 본 드라마 중 가장 복잡하게 꼬인 인물 관계도를 자랑하는 가운데 스토리도 현재, 미래, 과거, 과거의 과거, 과거의 과거의 과거 등등이 동시 진행(...)으로 꼬여 있어서.

그렇다고해서 이미 본 두 시즌을 다시 볼 정도의 정성은 없으니 어디 잘 정리된 사이트라도 없나 시즌 3 감상 전에 한 번 둘러봐야겠네요.


http://www.djuna.kr/xe/board/13663552


제가 예전에 보고 적었던 글이구요.



2.

995CE8385ECDB89D24


네. 이미지 그대로 '루시퍼'요. 이것도 올해 마지막 시즌이 나올 예정이죠.


사실 빈말로도 완성도를 칭찬해줄 수는 없는 드라마입니다만. 걍 소재가 끌려서 봤다가 이 불량 식품을 시즌당 스물 몇편씩 꾸역꾸역... ㅋㅋㅋ

어찌보면 좀 정자매 드라마 같은 느낌도 들어요. 그냥 남자 주인공 캐릭터 매력에 몰빵한 로맨틱 코미디인데. 문제는 쓸 데 없이 심각하고 비장한 분위기를 자꾸 집어 넣는데 그게 완성도는 구리고 비중으로는 로맨스와 코미디를 잡아 먹고...


뭐 어쨌든간에 올해로 마무리라고 합니다.

16개 에피소드를 찍어서 여름에 반, 겨울에 반 공개한다고 하는데... 그동안 봐 온 정이 있으니 마무리는 봐야겠죠.

어차피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밖에 없는 이야기인데, 완성도는 됐고 그냥 주인공 둘이 꽁냥거리는 거나 많이 보여주고 해피해피하게 끝내주기만 하면 용서(?)해줄 생각입니다만. 아마 또 16화중에 14화 정도는 비장비장으로 도배를 하겠죠. ㅋ


그래도 이렇게 욕하면서도 계속 보게 할만한 매력은 있었던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루시퍼 모닝스타씨의 기름지기 그지 없는 '디텍~~~티~~ㅂ~' 드립에 중독되어서 전 시즌을 다 보고 있는......;;



3.

저 둘이 전부입니다.


마인드 헌터도 봐야 하지만 이건 아직 최소 세 시즌 더 나와야 끝난다고 하고.

기대 이상으로 재밌게 봤던 산타클라리타 다이어트는 어차피 시즌 캔슬이라 더 볼 일이 없구요.

그 외엔 뭐... 마르첼라? 이건 시즌 2까지 꽤 몰입해서 보긴 했지만 3이 언제 나올지도 모르겠고 뭣보다 그게 엔딩이라는 보장이 없네요. ㅋㅋ


그리고 넷플릭스는 아니지만 아마존 프라임의 미시즈 메이즐 생각도 나는군요. 시즌 2까지 재밌게 보고 아마존 프라임을 끊으면서 일단 멈춘 상탠데 시즌 3에서 완결이 되었을까요? 그리고 재밌게 본 건 아니지만 더 보이즈는 시즌 2가 나왔나요?


생각하면 할 수록 드라마의 세계는 끝이 없군요. 심지어 제가 보던 것만 따져도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1
113335 비밀번호. [7] paranoid android 2020.07.10 578
113334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722
113333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1015
113332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65
113331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149
113330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79
113329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7
113328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611
113327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13
113326 성추행 '의혹' 기사 몇개 정리 [6] Toro 2020.07.10 1480
113325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 될까요 말아야 될까요. [11] 잘살아보세~ 2020.07.10 1613
113324 너무 충격이 큽니다 [28] ssoboo 2020.07.10 3057
113323 박원순 시장님, 명복을 빕니다...하지만.... [3] 쇠부엉이 2020.07.10 1496
113322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8] 산호초2010 2020.07.10 1564
113321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 명복을 빕니다 [2] tomof 2020.07.10 798
113320 데이빗 린치의 알파벳 [1] daviddain 2020.07.09 358
113319 평일에 영화보기는 왜 힘든걸까요? [3] 하워드휴즈 2020.07.09 353
113318 서울 시장이 실종이라니 기이하군요 [11] 로이배티 2020.07.09 2268
113317 오늘의 잡담...(돈의 속성, 희석) 안유미 2020.07.09 273
113316 유럽 내 이민자들에 의한 동양인(한국인) 인종차별적 "폭력" [16] tomof 2020.07.09 8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