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잔 집에서 홀짝거리는게 무슨 커다란 행사는 아니지만 내 나름 소확행이 되길 바라기에

은근 흥분이 되요.


크래커에다가 집에 있는 치즈얻어서 먹으면서 마시는 건조한 방식이 가장 깔끔하긴 한데

이러면 쫌 아쉽긴 해요. 뭐가 고기내지 햄이 필요할 듯.


사실 술들어가면 식욕이 폭발해서 아이스크림도 한통을 다 퍼먹는 광기어린 행태를

보이게 될 수 있어 매우 주의해야 해요.


내일 저녁이 호젓이 술마시는 기분을 나른하게 즐기기에 좋은 날이라는 마음이 들어서요.


집에 있는 치즈, 크래커, 삶아먹을 수 있는 햄, 상큼함을 줄 수 있는 과일 안주들.

과일은 딸기가 가장 좋겠지만 포도같은걸로 대체할 수 밖에.

와인은 2~3잔 정도.  아, 그리고 삶은 하얀 콩 통조림.


-쓰면서도 흥분되네요. 내일 저녁 정말 기대되요. 샤도네이 꼭 살거에요.


안주로 또 추천할만한게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음주를 빙자한 고삐풀린 폭식으로 넘쳐나는 뱃살에 기여하게 될거 같긴 하네요.

메인은 샤도네이가 아니라 안주들이 될지도.


그래서 닭을 시켜먹는건 안하기로 했어요.


=시국에 민감한 시기에 넌씨눈한 글인거 같은데 좀 이해해 주세요.

 1년여가 넘게 금주 모드였다가 가을이 되면서 이제야 좀 한잔 해보자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8
112907 여러가지 [9] 겨자 2019.10.25 909
112906 불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예매실패 두번째;;; [3] ally 2019.10.25 530
112905 오늘의 80년대 배우들 사진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5 432
112904 내 입맛에 맞는 뉴스만 보는, 그걸 부추기는 시대 [18] madhatter 2019.10.25 1157
112903 씨네21 정훈이 만화 [2] 휴먼명조 2019.10.25 717
112902 아프면서 태연한 정치판을 보며 [10] 어디로갈까 2019.10.25 828
112901 [바낭]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주연(?) 다큐멘터리 'RBG'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25 366
112900 유니클로보담 스파오가 낫지 않나요? 그외 넷플 바낭 [8] 노리 2019.10.25 855
112899 이 정도 했으면 쓸데없는 일제불매운동 그만 두고 유니클로 입읍시다 [7] 휴먼명조 2019.10.25 1353
112898 [EBS2 석학에게 던지는 5!대질문] 셸리 케이건 삶을 위한 역설, 죽음 [1] underground 2019.10.24 220
112897 알앤비(R&B) -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휴먼명조 2019.10.24 222
112896 시골 새끼 댕댕이 [4] 존재론 2019.10.24 497
112895 그래도 듀게는 사랑이군요. [6] 존재론 2019.10.24 802
112894 야 이 조팔!!!!!!!!!!! [2] 타락씨 2019.10.24 620
112893 학술대회 포스터, 구두세션 [3] 잘살아보세~ 2019.10.24 288
112892 아버지가 죽창 선동을 해도 아들은 유니클로 입어도 무방하다는 리버럴리즘 [1] 휴먼명조 2019.10.24 675
112891 표창원 총선 불출마 선언을 보고 슬픈 마음에.. [17] 헐렁 2019.10.24 908
112890 오늘의 빵 터짐 - 스웩이 있는 조국 가족 [40] madhatter 2019.10.24 1482
112889 <야구>이제 안 것 [2] mindystclaire 2019.10.24 191
112888 한 눈에 반한 노래들 (옛날 주의, 동영상 많음 주의) [12] 2019.10.24 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