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잔 집에서 홀짝거리는게 무슨 커다란 행사는 아니지만 내 나름 소확행이 되길 바라기에

은근 흥분이 되요.


크래커에다가 집에 있는 치즈얻어서 먹으면서 마시는 건조한 방식이 가장 깔끔하긴 한데

이러면 쫌 아쉽긴 해요. 뭐가 고기내지 햄이 필요할 듯.


사실 술들어가면 식욕이 폭발해서 아이스크림도 한통을 다 퍼먹는 광기어린 행태를

보이게 될 수 있어 매우 주의해야 해요.


내일 저녁이 호젓이 술마시는 기분을 나른하게 즐기기에 좋은 날이라는 마음이 들어서요.


집에 있는 치즈, 크래커, 삶아먹을 수 있는 햄, 상큼함을 줄 수 있는 과일 안주들.

과일은 딸기가 가장 좋겠지만 포도같은걸로 대체할 수 밖에.

와인은 2~3잔 정도.  아, 그리고 삶은 하얀 콩 통조림.


-쓰면서도 흥분되네요. 내일 저녁 정말 기대되요. 샤도네이 꼭 살거에요.


안주로 또 추천할만한게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음주를 빙자한 고삐풀린 폭식으로 넘쳐나는 뱃살에 기여하게 될거 같긴 하네요.

메인은 샤도네이가 아니라 안주들이 될지도.


그래서 닭을 시켜먹는건 안하기로 했어요.


=시국에 민감한 시기에 넌씨눈한 글인거 같은데 좀 이해해 주세요.

 1년여가 넘게 금주 모드였다가 가을이 되면서 이제야 좀 한잔 해보자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803
113216 후속작으로 어떤 영화를 선호하시나요? [10] 부기우기 2020.05.10 515
113215 찬실이는 복도 많지, 나이브스 아웃 [2] 칼리토 2020.05.10 782
113214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몰아가기에 대해) [26] 안유미 2020.05.10 1413
113213 [초단문바낭] 오랜만에 올레tv vod 목록 업데이트를 살펴보다가... [18] 로이배티 2020.05.10 517
113212 편의점에서 담배 살 때 [23] 노리 2020.05.10 1367
113211 더 킹 PPL [7] 스위트블랙 2020.05.09 1207
113210 한국인의 외모강박 [5] 가을+방학 2020.05.09 1418
113209 품절주의) 일회용 마스크 구매 후기 (사진 有) [6] jamy 2020.05.09 1034
113208 [EBS1 영화] 어바웃 슈미트 [8] underground 2020.05.09 436
113207 안유미 [101] 계란과자 2020.05.09 2756
113206 이태원 클럽 사건으로 동성애자 이미지가 실추되겠군요. [6] 모스리 2020.05.09 1456
113205 이런저런 일기...(경기와 축배) 안유미 2020.05.09 376
113204 결투자들을 봤는데 [3] mindystclaire 2020.05.09 186
113203 가정 폭력의 과거가 다시 현실의 악몽이 되는군요 [15] 산호초2010 2020.05.09 909
113202 [천기누설] 2화 - 文대통령 지지율의 비밀은 쑈 그리고 이것! 왜냐하면 2020.05.09 498
113201 아래 2011년 글 옛날 햄버거 크라제가 전라도말 그라제에서 따왔다는 [1] 가끔영화 2020.05.09 461
113200 하 똥꼬충들 진짜 [6] KEiNER 2020.05.09 1728
113199 [넷플릭스] 라스트 액션 히어로 ㄷㄷㄷ [11] 노리 2020.05.09 610
113198 이런저런 방송 잡담들 [1] 메피스토 2020.05.08 321
113197 "한성별곡"을 다시 보는데 그 시절이 떠오르는군요 [5] 산호초2010 2020.05.08 5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