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잔 집에서 홀짝거리는게 무슨 커다란 행사는 아니지만 내 나름 소확행이 되길 바라기에

은근 흥분이 되요.


크래커에다가 집에 있는 치즈얻어서 먹으면서 마시는 건조한 방식이 가장 깔끔하긴 한데

이러면 쫌 아쉽긴 해요. 뭐가 고기내지 햄이 필요할 듯.


사실 술들어가면 식욕이 폭발해서 아이스크림도 한통을 다 퍼먹는 광기어린 행태를

보이게 될 수 있어 매우 주의해야 해요.


내일 저녁이 호젓이 술마시는 기분을 나른하게 즐기기에 좋은 날이라는 마음이 들어서요.


집에 있는 치즈, 크래커, 삶아먹을 수 있는 햄, 상큼함을 줄 수 있는 과일 안주들.

과일은 딸기가 가장 좋겠지만 포도같은걸로 대체할 수 밖에.

와인은 2~3잔 정도.  아, 그리고 삶은 하얀 콩 통조림.


-쓰면서도 흥분되네요. 내일 저녁 정말 기대되요. 샤도네이 꼭 살거에요.


안주로 또 추천할만한게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음주를 빙자한 고삐풀린 폭식으로 넘쳐나는 뱃살에 기여하게 될거 같긴 하네요.

메인은 샤도네이가 아니라 안주들이 될지도.


그래서 닭을 시켜먹는건 안하기로 했어요.


=시국에 민감한 시기에 넌씨눈한 글인거 같은데 좀 이해해 주세요.

 1년여가 넘게 금주 모드였다가 가을이 되면서 이제야 좀 한잔 해보자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42
115197 영화 "사라진 시간" 보셨나요? [1] 왜냐하면 2021.01.04 465
115196 어몽어스 일기 Sonny 2021.01.04 190
115195 페니 드레드풀 다 봤어요 [2] daviddain 2021.01.04 226
115194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를 읽으신 분& 전기자동차 [13] 채찬 2021.01.04 594
115193 [회사바낭] 갑갑... [6] 가라 2021.01.04 539
115192 아직도 초인종 장난을 치는 애들이 있군요 [4] 예상수 2021.01.04 414
115191 정인 아가 사건.. [14] 발목에인어 2021.01.04 982
115190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비슷한 이미지? 티미리 2021.01.04 242
115189 각자도생의 한국, 시민연대의 일본? - 사사in [5] ssoboo 2021.01.04 582
115188 파국적 망상 - 그래도 이낙연보다는 이재명이? [10] 토이™ 2021.01.04 803
115187 [넷플릭스바낭] 망작 충전 쿨타임이 돌아왔습니다. 오우삼의 '맨헌트' [10] 로이배티 2021.01.04 327
115186 이곳은 영화 이야기만 할 수 있나요 ~?! [12] 미미마우스 2021.01.04 486
115185 Joan Micklin Silver 1935-2020 R.I.P. [1] 조성용 2021.01.04 102
115184 얼마나 밖에서 살고 싶으면 일부러 코로나 걸리려고 [4] 가끔영화 2021.01.03 781
115183 페니 드레드풀 쭉 달립니다 [2] daviddain 2021.01.03 186
115182 위기탈출 이낙연!!! [9] Sonny 2021.01.03 1315
115181 4년제 학위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어요. [7] sok85 2021.01.03 589
115180 레전드(2015) catgotmy 2021.01.03 259
115179 새해의 다짐/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정인 아가 [4] 어디로갈까 2021.01.03 763
115178 [영화바낭] 내친 김에 '첩혈쌍웅'도 보았죠 [12] 로이배티 2021.01.03 3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