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놀드 슈워제네거는 좋아하는 액션스타이긴 하지만 그의 찐팬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라스트 액션 히어로를 지금에야 보았다는 게 그 증거겠지요. 와, 이 영화 상당히 깨네요. 메타픽션물을 재밌게 보는 편입니다. 뉴 나이트메어는 준수한 호러 중 하나로 제 마음에 아로새겨져 있고요. 라스트 액션 히어로는? 아, 애매하네요. 아무래도 전체적인 만듦새가 매끈한 편은 아니네요. 잔기술이 너무 많... 근데, 이거이거 워낙에 취저라. 전방위로 짓궂고 심술맞은 풍자가 가득합니다. 어떻게 보면 소위 X맛의 향연인데 헐리우드에서 흥행작을 찍어대며 잘 나가던 일급 감독이 일급 액션 스타를 데려다가 이런 영화를 만들었다고?? 어리둥절할 정도에요. 


전반적으로 키득거리며 봤지만 크게 웃겼던 건 1) 잭 슬레이터 딸램이 꺅꺅거리는 공포영화 비명을 추임새로 써가며 악당들을 때려 눕히는 장면이랑 2) 제3의 눈(환상특급인가?) 인트로 음악 나왔을 때 3) 베르히만 영화 나왔을때에요 ㅋㅋ 아니, 여기서 베르히만이 왜 나와???? 데쓰 역을 맡은 배우가 이안 맥켈렌이었단 건 캐스트 보고서야 알았네요. 모 평론가 멘트처럼 전반적으로 SNL같은 스멜이 폴폴 납니다. 참고로 영화의 원안은 좀더 진지했던 것으로 보이네요. 영화의 유머가 웃긴다 싶으면서도 꽤 고약한 게, 앞서 딸도 그렇고 영화의 또다른 주역인 어린 아이도 그렇고 한 대 맞았구나 정도가 아니라 악당한테 쳐맞는 장면이 나와요(해당 씬 보면 딱 저 느낌임-_-) 근데 또 그걸 유머와 기지로 활용한단 말이죠. 주인공 얼라가 악당한테 패대기쳐져서 부들거리며 우는 거 보고 깜놀. 


당시에는 전반적으로 혹평이었고 흥행도 망했죠. 당해 최악의 영화 후보에 두루 꼽혔지만 동시에 새턴 어워드에서 최고의 영화 수상을 하기도 했군요. 컬트 팬들도 있다고 하니까요. 저같은? ㅋㅋ 쇼걸에 이어 이 영화를 페이보릿 컬트 리스트에 더하려구요. 


흥미로운 사실들. 


-원안을 이어받아 시나리오 작가 중 한 명으로 참여한 셰인 블랙은 롱 키스 굿나잇 대본 작업도 했네요(단독). 제 최애 여성액션영화 중 하나라 눈이 갔네요. 지나 데이비스도 근사했고, 쓰레기 친부따위 가차없이 죽이는 것도 좋았고, 빙상에서의 딸 참교육 씬 "인생은 고통이야!" 도 최고. 

-감독인 존 맥티어난이 위증죄와 도청 사주 등등의 혐의로 복역을 한 줄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감독 활동이 없었던 거군요. 유명한 헐리우드 해결사를 고용해서 제작자를 도청했다는 부분에서 레이 도노반이 떠올랐;;  아놀드 영화 중에 아직 안본 것들이 있지만 일단 좀 쉬고 다음으로는 붉은 10월을 볼까 하네요. 마침 잠수함 소재 영화 뽐뿌도 오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3339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885
113338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386
113337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35
113336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334
113335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41
113334 남동생이랑 의견이 너무 달라요..(펑) [6] 딸기케익 2020.06.08 891
113333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477
113332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717
113331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980
113330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394
113329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198
113328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44
113327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23
113326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00
113325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266
113324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494
113323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02
113322 공인인증서 은행창구가서 도움받을 수 있나요? [4] 딸기케익 2020.06.05 472
113321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05
113320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