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에 이런 어두운 개인사를 쓰는 분은 이제 전혀 없다시피 하더군요.

온라인든 오프라인이든 내 개인적인 트라우마를 밝힌다는 것은 다시 고통을 재생산하는 것 뿐인지도 몰라요.

 

빅 리틀 라이즈에 대해서 쓰다 날린 글에서 썼지만 과거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믿은지가 이제 10여년이 넘는다고 믿었는데, 어린 시절, 중고등학교 시절 내내 시달린 가정폭력의 생지옥에서 벗어났다고 믿었는데 과거의 지옥같은 기억들이 현실에 덮쳐오는군요.

 

며칠 전에 아버지가 내 팔을 비틀고 욕을 하면서 유리 그릇을 집어던져서 집안이 유리 조각들이 산산히 흩어졌어요. 내 방문을 요리하면서 열어놓지 말라고 했는데 왜 닫았냐고 했거든요

어차피 이런 사람들은 이유가 중요하지 않아요.

 

물건이 원하는 자리에 놓여 있지 않거나 생필품이 떨어지거나,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등 생활의 모든 사소한 이유들이 쌓인 분노를 터트릴 트집거리가 되는거죠.

 

아버지의 폭력의 대상은 자식들은 아니었는데, 최근에는 별나게도 이 나이에 나한테 폭력을 휘두르려고 하더군요. 냉장고에 유통기한도 지난 우유를 쌓아놓고 있어서 버리겠다고 했더니 주먹을 치켜들고 때리려고 하더군요.

 

매일 매일 엄마를 때린 것은 아니지만 늘 폭력이 부비트랩처럼, 언제 터질지 모르는 불안감 속에서 아버지가 들어올 때의 발걸음 소리가 들릴 때의 공포를 기억해요. 머리카락이 방안에 떨어져 있는 것도 참지 못했죠. 때리는 것만 폭력일까요? 집에 돌아오면 온 집안의 가구와 물건들이 때려부셔져 있거나 늘 살기어린 고함소리와 욕설을 들으면서 성장한다는 게 어떤 건지

폭력이 일상이 되는거에요. 살기어린 욕설, 비난, 때리겠다는 협박. 때리기 전이나 때린 후의 엄마의 상처를 목격하는 것.

 

나와 내 동생을 때리지 않았어요. 욕도 하지 않았죠. 그래서 그 사람은 자식들에게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믿는거에요. 그 때 썼듯이 그 사람은 나보다 훨씬 경제적으로 유복하고 감정적으로 안정된 가정에서 성장했고, 그의 부모, 형제자매들도 가정폭력을 휘두른 사람은 없었어요. 뭔가를 놓치거나 오해를 한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이라구요. 늘 사람들의 호의 속에서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란 사람이에요. 그 집안에서 가장 많은 경제적 혜택과 교육을 누릴 수있었던 편애를 받고 자란 사람.

 

엄마는 집안에서 나가겠다고 늘 말했지만 나가지는 않았고,,,,,세월이 흐르면서 아버지는 꽤나 많이 유해지더군요. 어느 때부인가 가끔 화를 내긴 했지만 전처럼 그런 심한 단계는 거의 벗어난 상태에서 지내게 되었죠. 아버지가 60대가 넘어설 때쯤이요.

 

내가 성장할 무렵에는 가정 폭력에 대한 개념이나 가정 폭력에 노출된 아이들이 겪을 수 있는 정신적인 문제에 대한 개념 자체가 거의 없었어요. 물론 그 때도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들은 많았을 거에요.

 

난 줄곧 학교에서는 모범생에 학급 임원에, 수업을 가장 열심히 듣는 학생, 학교 규칙을 지나치도록 잘 지키는 학생이었고 이런 이야기는 친구든 누구에게든 말하지 않았어요.

 

그리고,,,,그리고,,,, 아버지와 대화도 하지 않다가 30대가 지나면서 아버지에 대해서 어느 순간 증오가 거의 사라진 것처럼 느껴졌어요. , 아버지도 옛날같이 않았지만 나도 그 증오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그래서 거의 최근까지 아버지의 시시때때로의 병원비, 병간호, 이런저런 생활비, 말상대도 몇 시간이나 하고 우리 관계가 퍽 좋아졌다고 믿었어요.

 

 

아버지가 어제 카톡에도 말하더군요. 늘 나를 사랑한다고. 알아요. 아버지가 절대적으로 나를 사랑한다는걸 알아요. 남자 아이들을 퍽이나 선호하던 시절에도 태어날 때부터 늘 나를 자랑스러워하고 유별날 정도로 아끼고 사랑한 것도, 그 사람 평생에 나보다 더 사랑한 사람이 없다는 것을 믿지 않아서가 아니에요.

 

 

내 팔을 비틀 때 내가 두려웠던 건 목을 졸라서 죽이고 싶었기 때문이에요. 내 손 앞에 바로 있었고 지금은 본인 말만큼이나 이제는 기운이 떨어진 노인네인걸요. 내 손 바로 앞에 그 사람의 목이 있었어요. 지금도 이 사람을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군요. -절대로 죽이지 말라고 쓰지 마세요. 알아요. 죽이면 절대로 안된다는걸- 죽이면 안되는건 알지만 정말 간절히 죽이고 싶군요. 이런 살인적인 증오가 살아있을 줄 몰랐어요. 과거의 모든 악몽들이 덮쳐 오는군요. 저 사람이 내 마음을 안다면 나같으면 옆방에서 문을 열어놓고 잠들지 않을거에요.

 

너는 과거를 잊었지만 과거는 너를 잊지 않았어

 

오늘 동생 부부가 와서 화기애애하게 웃고 이야기하고 식사도 같이 했어요. 동생을 너무 보고 싶었는데, 동생 부부와 함께 깔깔거리고 웃으면서 이야기를 했지만, 아버지와 단한순간도 같은 공간에 있고 싶지 않더군요.

 

내 용서는 수십 년이 걸렸는데 다시 증오가 마음을 사로잡았네요. 지옥같은 증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3339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885
113338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386
113337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35
113336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334
113335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41
113334 남동생이랑 의견이 너무 달라요..(펑) [6] 딸기케익 2020.06.08 891
113333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477
113332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718
113331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980
113330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394
113329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198
113328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44
113327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24
113326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00
113325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266
113324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494
113323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02
113322 공인인증서 은행창구가서 도움받을 수 있나요? [4] 딸기케익 2020.06.05 472
113321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05
113320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