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영화 두편 봤습니다. 제목에 있는 영화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이하 찬실이)는 순한 맛 홍상수 영화 같기도 하지만.. 보고나서 씁쓸한 뒷맛이 없이 흐뭇한 느낌만 남아서 더 좋았습니다. 


강말금 배우의 사투리 자체는 흠잡을데가 별로 없지만 뭐랄까 상황이랑 어우러져서 어색한 느낌이 살짝 있는데 그 언밸런스 자체도 좀 웃기고 좋았습니다. 


나이브스 아웃은.. 정통 추리물로써도 훌륭하지만 사실 처음부터 까발리고 시작되는 사건의 진실보다.. 뭐지? 뭘 놓쳤지? 뭐가 이상한데?? 라고 끝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각본이 참 영리하다 싶었네요.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관객과 머리 싸움을 하는 영화가 좋은 영화가 아닌가 싶은데 초반에 던져 놓은 작은 떡밥까지 마지막에 회수하는 훌륭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특히 오즈 야스지로 영화를 좋아하고 홍상수 영화가 좋지만 그 씁쓸하고 난처한 느낌이 싫은 분들은 찬실이


머리를 지나치게 많이 쓰기는 싫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영리한 각본이 어우러진 추리 영화를 보고 싶은분들은 나이브스 아웃 강추합니다. 


나이브스 아웃에는 추억의 돈 존슨이라던가.. 제이미 리 커티스 같은 배우들도 나와서 반가웠어요. 근데.. 다들 너무 늙으심. 흑흑..  


하지만.. 역시 제일 대단한 분은 할런 트롬비역의 크리스토퍼 플러머옹이시죠. 29년생이신데 아직도 팔팔한 현역이심. 대단하지 않나 싶어요. 


영화 두편으로 주말이 지나갑니다. 둘 다 좋은 영화여서 뿌듯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3339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885
113338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386
113337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35
113336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334
113335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41
113334 남동생이랑 의견이 너무 달라요..(펑) [6] 딸기케익 2020.06.08 891
113333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477
113332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718
113331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980
113330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394
113329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198
113328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44
113327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24
113326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00
113325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266
113324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494
113323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02
113322 공인인증서 은행창구가서 도움받을 수 있나요? [4] 딸기케익 2020.06.05 472
113321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05
113320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