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간만에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을 봤어요. 다시 보다보니 문득 생각이 드는 게, 사실 전 이 영화를 처음 봤을 때는 굉장히 불만족스러웠거든요. 쥬라기 공원 시리즈 특유의 모험 요소가 적어진 것이 가장 큰 불만이었죠.

하지만 그 뒤로 다른 사람들 평도 보고, 또 영화를 몇 번 더 보다보니 조금 생각이 바뀌었어요. 어쨌든 폴른 킹덤은 최소한 이전 시리즈와는 다른 무엇을 보여주는 데는 성공했고, 그 사실도 나름 존중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 거죠.

그래서 말인데, 여러분은 어떤 후속작을 더 선호하시나요?

1. 전편과 같은 스타일에 약간의 변화(ex: 더 커진 스케일)만 있는 영화

2. 전편과는 기본 뼈대만 공유한 다른 스타일의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3339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885
113338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386
113337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35
113336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334
113335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41
113334 남동생이랑 의견이 너무 달라요..(펑) [6] 딸기케익 2020.06.08 891
113333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477
113332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718
113331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980
113330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394
113329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198
113328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44
113327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24
113326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00
113325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266
113324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494
113323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02
113322 공인인증서 은행창구가서 도움받을 수 있나요? [4] 딸기케익 2020.06.05 472
113321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05
113320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