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 팀..... 매력있네요....

어떻게 이렇게 역사를 쓰나요....ㅎㅎㅎ


한 골 먼저 득점한 잉글랜드의 안이한 플레이가 좀 짜증나서 크로아티아가 한 골 넣었으면 했는데 오우~!

끝까지 근성있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참 멋집니다. 

이참에 프랑스까지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으면 하는 바램이...


아, 음바페의 그 어이없는 시간끌기는 기가 차단 말밖에...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응원도 프랑스에 등돌리는 계기가 된 거 같아요.

'잉글랜드야, 가서 프랑스 좀 밟아버려!!'가 어제 도배되던 댓글 들이었는데 이제 그 자리를 크로아티아가 차지하게 되었네요. ㅎㅎ

여튼 참 재밌습니다. 이번 월드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4
111465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51
111464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48
111463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25
111462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50
111461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284
11146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27
111459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89
111458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60
111457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905
111456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268
11145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07
11145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03
11145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88
11145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12
11145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149
111450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862
111449 내 모니터가 얼마나 깨끗한지 보세요 [1] 가끔영화 2019.06.05 944
111448 오늘의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5 252
111447 [바낭] 타란티노의 '장고'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19.06.05 1094
111446 '블랙미러' 시즌 5를 기다리며, '왕좌의 게임' [1] 겨자 2019.06.05 8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