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2018.10.14 13:27

안유미 조회 수:482


 1.휴...지겹네요. 어쩔 수 없죠. 일요일이니까요. 



 2.물론 휴일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죠. 휴일이 '무언가로부터 해방되는 날'인 사람인 경우엔요.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휴일이란 날이...그나마 돌아가긴 돌아가던 세상이 멈춰 버리는 날일 수도 있는 거죠. 



 3.오늘은 뭘할까...약속이 없어요. 오늘도 무언가로 채워넣긴 해야 하는데 말이죠. 보통 외출을 하는 이유는 둘 중 하나예요. '만나고 싶은 인물'을 만나기 위해 나가거나 '가보고 싶은 장소'에 가보기 위해 나가거나죠. 그리고 둘 중 하나를 택하라면 늘 사람 쪽을 보러 가는 편이예요.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겠네요. '그럼 만나고 싶은 사람을 가보고 싶은 장소에서 보면 둘 다 해결되잖아.'라고요. 하지만 아니예요.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날 때는 최대한 외부의 방해가 없는 곳에 가고 싶거든요. 조용한 곳, 사람이 없는 곳을 가는 편이예요. 게다가 평소에 가보고 싶은 장소의 대부분은 둘만이서 가기엔 뭐한 곳들도 많고요.



 4.휴.



 5.전에 썼듯이 축제를 좋아해요. 다만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걸 구경하는 걸 좋아하지 축제에 참여하는 건 안좋아해요. 저번 할로윈에도 어딘가 앉아서 사람들이 축제를 즐기는 걸 구경하다가 돌아왔죠. 아마 이번 할로윈에도 그렇겠죠.


 내가 참여할 수 있는 축제가 뭐가 있을까...흠 살다 보면 있을 수도 있겠죠. 있을 수도 있겠다...가 아니라 내 마음이 바뀌는 거겠지만요. 그런 축제가 어딘가에서 휙 나타날 수는 없으니까요.



 6.이번 주는 주식이 꽤나 떨어졌다죠. 주식을 사야 하나 말아야 하다가 바닥을 모르겠다고 하는 친구에게 말했어요. '이봐, 요즘 주식판에서 바닥이란 건 스프링과도 같아. 닿는 순간 튀어오른다고. 개인투자자에게 바닥을 확인하고 살 타이밍따윈 주지 않는단 말이지. 얼마간의 리스크는 감수할 수밖에 없어.'라고 말이죠. 


 그래요. 1999년에 비해 흔히 개미라고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은 매우 똑똑해졌어요. 똑똑해지고, 압박에 굴하지 않을만큼 터프해졌죠. 다만 '이전에 겪었던 수준의 압박'에 말이죠. 개인투자자가 똑똑해지면 똑똑해질수록 큰손들도 더 똑똑한 함정을 준비하거든요. 더욱 더 차트를 꼬고 몰아치기로 작정했을 때는 감히 반응하기 힘든 속도로 몰아치죠. 왜냐면 이건 포커와도 같기 때문이예요. 포커판에서 똑똑한 사람 두 명이 있으면 돈을 많이 가진 똑똑한 사람이 이기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개인투자자들의 가장 좋은 무기는 언제나 인내와 여유일 수밖에 없는 거죠. 과거에도 미래에도 말이죠. 인내와 여유, 용기라고 말하고 싶지만 글쎄요. '용기'라는 건 결과와 승패에 따라서 사람들에게 달리 해석되는 거니까요. 용기를 내는 건 정말 아주 가끔씩만...이 적당해요. 정말 이때다 싶을 때 말이죠.



 7.역시 심심하네요. 일단 한숨 더 자야할텐데...번개를 쳐보고 한숨 자는 게 반대의 경우보다는 나으니까 번개나 쳐봐야겠어요. 홍대에 규자카야 모토 가서 이것저것 먹거나...압구정 쪽에 있는 울프강스테이크 가거나 아니면 동대입구에 있는 라운지에 가서 빙수 샴페인 파스타 뭐 이것저것 시켜서 먹거나...셋 중 하나 하고싶어요. 


 혹시 세 명 이상 모으는 쾌거를 이룬다면 용산 드래곤시티에 있는 vip테이블 가보고 싶어요. 다섯 명부터 받는다고는 하는데 나+세명이면 그냥저냥 되겠죠 뭐. 중간에 있는 풀에서 수영할 수도 있고. 어쨌든 기본적으로는 위에 쓴 세개 중 하나가 되겠죠. 한명만 와도 번개할 수 있으니 6시까지 댓글이나 쪽지오면 해볼께요.





 -------------------------------------------

 

 



 듀게에서 세명을 꼭 모을 필요는 없어요. 용산 가고 싶은 사람이 친구 두명을 데리고 오면 세명이 맞춰지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2
111026 오늘의 미야자와 리에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0 900
111025 연봉 10% 내리고 5년간 동결하면 국회의원수 330명으로 늘리는 것 찬성합니다. [2] 왜냐하면 2019.10.29 570
111024 [넷플릭스] 인류애 돋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퀴어 아이 [4] 노리 2019.10.29 608
11102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9.10.29 910
111022 [넷플릭스바낭] 홍콩 호러 앤솔로지 어둠의 이야기 1, 2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29 444
111021 오늘의 영화 자료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9 203
111020 Robert Evans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29 225
111019 [바낭] 코스프레_뉴욕 코믹콘 2019 [노출 주의] [2] 칼리토 2019.10.29 678
111018 82년생 김지영을 보고와서 [3] 예정수 2019.10.28 1491
111017 [곡성]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7] Joseph 2019.10.28 1043
111016 [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4] eltee 2019.10.28 720
111015 [넷플릭스바낭] 필리핀 액션 영화 '마리아'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28 711
111014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 bbc 다큐멘터리 [10] 존재론 2019.10.28 1011
111013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713
111012 오늘의 둘리와 각종 만화 자료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8 384
111011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641
111010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283
111009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368
111008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443
111007 폼롤러를 사려고 하는데요+몇 가지 구매 잡담 [4] 2019.10.27 6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