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417580

당시 근처에 있던 한 시민은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의 맘카페에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A씨는 자신에게 안기려던 원생을 밀치고 돗자리를 털었다”고 주장하며 “봤냐구요? 아니요. 10여명의 인천 서구 사람들에게 들었습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요즘에 자기가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 너무 쉽게 말하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일인지 새삼 깨닫습니다. 기사나 인터넷에 올라오는 글들이 모두 사실은 아닌데 자기가 믿고 싶은 부분만 떼어다가 없는 사실들까지 가져다 붙여가면서 믿는 분들이 많아요. 저 보육교사라는 분은 젊고 결혼을 생각한 남자친구도 있다는데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96
111053 민주당 후원 최소단위로 하지만, 정치에 많이는 관심 없는 제가 보는 각 정당 이미지 [1] 얃옹이 2019.11.01 495
111052 넷플릭스 신작 경계선의 남자 기대했는데 [4] 딸기와플 2019.11.01 1989
111051 이제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거 하나만 딱 남았습니다 [22] 도야지 2019.11.01 1666
111050 쿠팡이라는 메기와 방울토마토 다이어트 [1] 예정수 2019.11.01 471
111049 [넷플릭스바낭] 스텔란 스카스가드의 '리버'를 다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19.11.01 636
111048 오늘의 보이 조지와 그 외 내용 약간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1 426
111047 검찰이 이렇게 무서운 곳이었군요 [8] 도야지 2019.11.01 842
111046 John Witherspoon 1942-2019 R.I.P. 조성용 2019.11.01 193
111045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2] cksnews 2019.11.01 549
111044 보통 친한 사람이 직장 얘기를 하면 잘 들어주시는 편인가요? [8] 존재론 2019.10.31 741
111043 최종적으로 어느 미래에도 행복이 없다는 진실과 마주하고 [5] 예정수 2019.10.31 788
111042 미안함 [8] 은밀한 생 2019.10.31 712
111041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369
111040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064
111039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303
111038 오늘의 80년대 외국 스타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1 453
111037 동양대 표창장 위조'혐의' vs 검찰의 통제받지 않는 권력 [7] 도야지 2019.10.31 666
111036 밤새 글을 읽고 난 소회 [3] 어디로갈까 2019.10.31 710
111035 문화의 날에 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스포 조금 있어요) [3] 왜냐하면 2019.10.30 568
111034 B- 좀비 액션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경계선> 짧은 감상 [14] 보들이 2019.10.30 4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