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새벽의 거의 모든 것

2019.03.22 05:57

어디로갈까 조회 수:843

1. 나이를 들먹일 나이는 아니지만, 나이 들면서 저절로 되는 일들이 있더군요. 어떤 일에 대해서는 더 이상 바라지 않게 되는 것. 그리고 <사람>에 대해서 알게 되는 것. 구체적으로 어떤 개인들이 아니라 인간이 어떠한가를 조금은 알게 됩니다. 그래서인지 파릇하던 시절엔 용납할 수 없는 일에 대해 불같이 일던 노여움도 많이 잦아들었어요.

사제가 된 친구 S가 신의 은총을 체험한 다음부터 몸에서 장미향기를 맡게 되었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선명히 느낀다고 했고, 아름다운 사람의 기를 느낄 수 있다고도 했어요. 장미향기라니! 참 꿈같은 얘기죠. 사람의 향기는 인위적인 것이 대부분이고, 악취는 자연적으로 나게 되어 있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제가 아는 인간과 S가 느끼는 인간 사이에는 지구와 화성 만큼의 거리가 있는 것입니다.

2. 초새벽에 일어나 세 시간 째 예정에 없던 번역일을 하고 있자니, 무슨 조화인지 이 일을 떠넘긴 후배에게 가졌던 무거운 마음이 좀 옅어집니다. 졸업 논문 쓸 때, 원전의 제 번역에 대해 시시콜콜 '선생질'하셨던 지도교수님 말씀이 생각나서 빙긋했어요. 
"번역에는 나르시시즘이 섞이기 마련이지만, 그걸 극복해야지. 네가 한 건 거의  자유 작문인데? 번역은 공부고 원전의 가치를 전해주는 일이지 멋질이 아니야~"
제가 그 지청구를 담담하게 견딜 수 있었던 건, 제 번역과 해설을 이해하기 위해 선생님이 일일이 원전을 보고 확인하셨다는 걸 알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언제나 그런 노력들이 흥미롭고 좋아요.

3. 목이 따끔거리고 어깨가 결리는 게 몸살기인 것 같아 냉장고를 뒤져봤습니다. 작년 여름 조카가 귀국해서 복용하다 남기고 간 어린이용 시럽약이 있길래 두 스푼 따라 먹었습니다. 맛있네요.

맛있게 꿀꺽 삼키면서 저 자신에게 아프지 말라고 명령했습니다. 지쳐 있는 제가 무슨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는 듯이, 꼭 그런 것처럼 말이죠. 몸의 울증이 가시고 나면 또 한 세상이 등 뒤로 멀어질 텐데 그것마저 무슨 잘못이라는 듯이, 꼭 그런 것처럼 말이죠. 
몸 속의 바이러스 때문에 반짝이는 생물도 있다지만 그래도 앓지는 말아야지! (불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1
111482 얘를 보니 격세지감이군요 [1] 가끔영화 2019.06.12 739
111481 '활동터'는 또 뭔지... 피곤한 항일민족주의 [22] eltee 2019.06.12 1386
111480 넷플릭스 대만 드라마 두 편 추천할게요 [3] 딸기와플 2019.06.11 1648
111479 잡담 - 더 환경을 생각한다, 맥북에어2018 후기 연등 2019.06.11 587
111478 [회사바낭] 그분의 운 [9] 가라 2019.06.11 1294
111477 천안문 30주년, 홍콩 100만명 시위 그리고 국뽕 한사발 [4] soboo 2019.06.11 1458
111476 [근조] 이희호 여사 [17] 영화처럼 2019.06.11 1281
111475 넷플릭스/HBO] '아스달 연대기', '플래시', '체르노빌' [14] 겨자 2019.06.11 1889
111474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0 203
111473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802
111472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930
11147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1050
111470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300
111469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818
111468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60
111467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60
111466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276
111465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51
111464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49
111463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