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 누나. 단어 하나만 설명해줘.
머저리 누나> 구글링 해.
머저리> 안 나오니까 묻지. 오늘 교수님이 '속물발효'라는 말을 했는데 뜻을 잘 몰겠어.
머저리 누나> 첨 듣는 단언데? 내용의 맥락도 모르니 난들~ 
머저리> 권력론 강의 중 푸코를 언급하면서 어떤 부류에 대한 수식어로 그 단어를 썼어. 삼성 출신 김용철 변호사와 경제민주화 전도사 행세한 김종인을 예시로 들면서.
머저리 누나> 좀 생각해보자.

머저리 누나> 예시한 인물들 면면으로 보건대, 어둠 속의 일원이었다가 어떤 계기로 실존적 결단을 내려서 어둠 바깥으로 나온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 같은데? 
머저리> ?
머저리 누나> <추격자>의 김윤석, <내부자들>의 이병헌/조승우, <공공의 적>의 설경구 같은 캐릭터가 더 선명하겠다.
머저리 누나> 한때 살고 싶은 대로 험하게 날것으로 살았던 이들이 어떤 임계점을 맞아 밝은 세상과 관계 맺으며 그 어둠과 맞짱뜨는 상황. 
머저리 누나> 데빌맨이나 블레이드 같은 이들, 그걸 표현하는 말 아닐까.
머저리> (경청)

머저리 누나> 우리 사회는 노골적으로 말하면 '원 스트라이크 아웃'의 사회야. 더 극단적으로 말하면 '안 바뀌는 사회'고.
머저리 누나> 거기에 작은 균열을 내주는 게 악인의 고뇌랄까, 성찰이랄까...에 의한 거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거든.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그 교수도 같은 생각으로 그 단어를 쓰신 듯.
머저리 누나> 악인들은 부패한 세상의 노련한 전문가인데, 그들 중에서 자신이 저지른 오점에서 배우고 성찰해서 귀환하는 이들이 있거든.
그들이 사회에 타전하며 기여하는 바가 있으니 그런 단어조합이 나오는 듯.

머저리> 요즘 권- 언- 경이 고도유착돼 있는 사례가 까발려지고 있잖아. 그 꼬락서니를 보자면 우리 사회는 여전히 조선중기 당파싸움 수준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머저리> 이 동네 저 동네 모두 사람이 없구나 하는 참담한 판단도 들고.
머저리 누나> 뭐 거기까지 생각하는 사람들이 다같이 속물발효를 하면 이 사회는 분명 달라지겠지.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새길수록 참신한 단어군.

머저리> 손석희 뉴스에서 우리사회의 '자정작용'에 대한 말을 자주 하던데, 현재의 권력배치 구도로 불 때 그게 가능한 일일까?
머저리 누나> TV가 없으니 손 사장이 무슨 말을 하는진 모르겠고, 말했 듯이 선한 좀비들보다는 권력의 악인이었던 이들이 어쩌다/혹은 어쩔 수 없이 토해내는 고뇌의 증언이 아직은 정의사회의 씨앗이 되는부분이 크다고 봄.
머저리> 알아들었음.

머저리 누나> 근데 왜 궁금한 걸 그 자리에서 선생님에게 묻지 않고 가슴에 묻었다가 엉뚱한 사람에게 치대지?
머저리> 그래서 학창시절 누나 별명이 '건방진 놈'이었다며. 난 나름 이미지 관리하는 거임.
머저리 누나> 속물발효가 필요한 인간이 많아. 많아도 너~무 많아. 
머저리> (메롱) 빠빠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94
110011 김포 보육교사 자살 사건 보셨어요? [12] 하하하 2018.10.16 3195
110010 이런저런 잡담...(광고, 프로듀스 시리즈, 레프러콘) [6] 안유미 2018.10.16 714
110009 튼튼이의 모험(스포 있어요...) [4] 왜냐하면 2018.10.15 669
110008 [EBS1 다큐] 한국의 지네 [8] underground 2018.10.15 998
110007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200
110006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3
110005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68
110004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6
110003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694
110002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1
110001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496
110000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58
109999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16
109998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1
109997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6
109996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531
109995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212
109994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91
109993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833
109992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