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리필)

2019.05.19 07:11

안유미 조회 수:434


 1.심심하네요. 사실 백수에게도 주말은 노는 날이 아니라 쉬는 날이예요. 왜냐면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도 주말엔 쉬니까요.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은 주로 주중에 일을 하니...나도 그들에게 맞춰 주말은 쉴 수밖에요.



 2.sns에서 팔로워를 많이 가진 사람이 이런저런 넋두리를 하는 걸 봤어요. 페이지를 보니 술자리 좋아하고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인 듯 했는데 이젠 생각이 바뀐 것 같았어요. 사람이 좋아서 사람들을 만난 게 아니라 그냥 외로운 게 싫어서였던 거 같다...이젠 사람들 만나는 거나 술자리도 지겹다...인간관계의 거리조절은 힘들다 뭐 이런 넋두리들을 하고 있는 걸 보니 말이죠. 뭐 인간은 각자 다르니까 그의 문제가 뭔지는 모르겠어요. 그냥 잠깐 지쳐서 그렇게 느끼는 걸 수도 있고 아니면 생각이 바뀐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나이를 먹어서 원하는 게 바뀐 것일 수도 있겠죠.



 3.뭐...나는 그래요. 나도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즐겁다고 몇 번 쓰긴 했지만 거기 안 쓴 말이 있죠. 사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건 아주 가끔 해야 재밌다는 거 말이예요.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10번 술을 마시면 그중 8~9번은 내게 술도 따라주고 과일도 입에 넣어주면서 굽신거리는 여자(또는 남자)들과 마시는 게 재밌죠. 사람들과 대등하게 술을 마시는 게 즐거운 건 10번의 술자리 중 1~2번 정도까지만인 거예요. 그 이상의 것은 그냥 스트레스죠.


 왜냐면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건 힘들거든요. 매순간 세심한 조절이 필요하죠. 둥근 공을 비탈길에 올려두기만 하면 계속 굴러내려가고 달걀을 옥상에서 떨어뜨리고 냅두면 바닥에 떨어지듯이, 관성과 중력에 물체를 맡겨버리면 충돌을 피할 수가 없어요. 관계도 그것과 비슷하죠. 관계를 파탄내거나 소원하게 만드는 게 목적이라면 그래도 되겠지만, 관계를 계속 좋은 방향으로 유지하고 싶다면? 지나치게 '흐름'에 맡겨버리는 건 좋지 않아요. 적절한 조절을 위한 드리블을 계속해서 구사해줘야 하죠. 그건 매우 피곤한 일이고요.



 4.휴.



 5.그리고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어딘가 놀러 갔는데 거기 있는 사람들이 인격과 자의식을 너무 드러내면 그들을 없애버리고 싶어지잖아요? 소위 너무 나대는 사람들 말이예요. 그놈들을 치워 버리고 싶은 기분이 들겠죠. 아니면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거나.


 한데 문제는, 그놈들을 치워 버리거나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면 외롭잖아요. 그래도 인간들은 타인을 외롭게는 하지 않는 기능을 갖추고 있으니까요. 인간들은 매우 짜증나지만 그래도 그런 기능을 갖췄다는 건 좋은 점이예요.


 이 짜증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심해지면 심해지지 덜해지지는 않아요. 어쩔 수 없어요. 남자는 나이를 먹게 되면 폭군이 되던가, 폭군이 못 되면 더 심한 꼰대가 되던가 둘 중 하나니까요. 


 

 6.그래서 좀 인공적이지만 어쩔 수 없는거예요. 나는 놀러왔고 나를 제외한 그곳에 있는 사람들은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러 온 상황. 그 상황이 내 신경을 건드리지 않고 지낼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인거죠.


 그야 최고의 상황을 만끽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건 없어요. 그나마 만끽할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이 있을 뿐이죠.



 7.하지만 역시 그렇게 있다 보면 또다시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거죠. 나는 내가 이녀석들의 친구가 아니라 손님이라는 사실을 매순간 상기하고 있으니까요. 그러려고 하지 않아도 그냥 10초에 1번씩 상기되곤 해요.


 그래서 10번중에 1~2번은 일반적인 술자리에 가요. 그러면 거기서도 다른 의미로 신경이 날카로워지죠. 그들이 나대는 걸 봐야 하니까요. 그걸 보고 있으면 역시 사람들에겐 친구가 아니라 손님으로 있는 게 최선-최고는 아니지만-이라는 걸 다시 깨닫게 돼요. 그게 내게 맞는 거라는 걸 말이죠.


 문제는 그 깨달음을 얻기 위해 일정 시기마다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는 거죠. 나는 그것을 '깨달음을 리필한다'라고 칭하기로 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09276 대한민국 vs 스웨덴 불판 [8] 셜록K 2018.06.18 1704
109275 접속됩니다! 듀게야 아프지마...ㅜㅜ 그 외 월드컵, 태연 신곡 잡담 [2] 연등 2018.06.18 717
109274 처음으로 부산 여행 가보는데 몇일이면 충분할까요? [4] usetheself 2018.06.18 936
109273 [유전] 2차 및 [스텐바이 웬디] 막차 관람 - 두 영화의 스포일러 포함 [3] 폴라포 2018.06.18 763
109272 1) 뒤늦은 <버닝> 후기 / 2) 잘 됐으면 좋겠는 배우 김동영 [7] 프레데리크 2018.06.18 1332
109271 프듀48잡담 [5] 메피스토 2018.06.17 1570
109270 백발마녀 아가씨 [4] 샌드맨 2018.06.17 531
109269 쇼생크탈출 엔딩 자막의 엘런 그린이 누군가 찾아보니 [4] 가끔영화 2018.06.17 2282
109268 게임 <플래닛코스터>를 구입하기에 괜찮을까요? [1] 뻐드렁니 2018.06.17 481
109267 부산에서 전세구하는데 문의드립니다.. [2] 풀빛 2018.06.17 904
109266 월드컵 2~3일차 관전평 [18] soboo 2018.06.16 1707
109265 여름은 참 고마운 계절이네요. [26] underground 2018.06.16 2143
109264 [스포] 오션스 8을 보고 이것저것 [12] Journey 2018.06.16 1428
109263 이런저런 잡담...(고토모에, 번개) [3] 여은성 2018.06.16 1356
109262 오늘 옥수수에서 곤지암이 무료네요 [4] 폴라포 2018.06.16 746
109261 이란 남자들이 원래 이렇게 잘생겼나요? [9] 프레데리크 2018.06.16 2434
109260 진보 정당의 역대 선거 득표율 추이 (2002~2018) [2] haia 2018.06.15 1037
109259 한국당 정진석 "세월호처럼 완전히 침몰했다" [6] usetheself 2018.06.15 1618
109258 ‘한 달 후 대한민국’ 그리고 ‘한 달 후 최저임금’ soboo 2018.06.15 1070
109257 선거 접전 지역 [2] 가끔영화 2018.06.15 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