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리필)

2019.05.19 07:11

안유미 조회 수:456


 1.심심하네요. 사실 백수에게도 주말은 노는 날이 아니라 쉬는 날이예요. 왜냐면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도 주말엔 쉬니까요.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은 주로 주중에 일을 하니...나도 그들에게 맞춰 주말은 쉴 수밖에요.



 2.sns에서 팔로워를 많이 가진 사람이 이런저런 넋두리를 하는 걸 봤어요. 페이지를 보니 술자리 좋아하고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인 듯 했는데 이젠 생각이 바뀐 것 같았어요. 사람이 좋아서 사람들을 만난 게 아니라 그냥 외로운 게 싫어서였던 거 같다...이젠 사람들 만나는 거나 술자리도 지겹다...인간관계의 거리조절은 힘들다 뭐 이런 넋두리들을 하고 있는 걸 보니 말이죠. 뭐 인간은 각자 다르니까 그의 문제가 뭔지는 모르겠어요. 그냥 잠깐 지쳐서 그렇게 느끼는 걸 수도 있고 아니면 생각이 바뀐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나이를 먹어서 원하는 게 바뀐 것일 수도 있겠죠.



 3.뭐...나는 그래요. 나도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즐겁다고 몇 번 쓰긴 했지만 거기 안 쓴 말이 있죠. 사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건 아주 가끔 해야 재밌다는 거 말이예요.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10번 술을 마시면 그중 8~9번은 내게 술도 따라주고 과일도 입에 넣어주면서 굽신거리는 여자(또는 남자)들과 마시는 게 재밌죠. 사람들과 대등하게 술을 마시는 게 즐거운 건 10번의 술자리 중 1~2번 정도까지만인 거예요. 그 이상의 것은 그냥 스트레스죠.


 왜냐면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건 힘들거든요. 매순간 세심한 조절이 필요하죠. 둥근 공을 비탈길에 올려두기만 하면 계속 굴러내려가고 달걀을 옥상에서 떨어뜨리고 냅두면 바닥에 떨어지듯이, 관성과 중력에 물체를 맡겨버리면 충돌을 피할 수가 없어요. 관계도 그것과 비슷하죠. 관계를 파탄내거나 소원하게 만드는 게 목적이라면 그래도 되겠지만, 관계를 계속 좋은 방향으로 유지하고 싶다면? 지나치게 '흐름'에 맡겨버리는 건 좋지 않아요. 적절한 조절을 위한 드리블을 계속해서 구사해줘야 하죠. 그건 매우 피곤한 일이고요.



 4.휴.



 5.그리고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어딘가 놀러 갔는데 거기 있는 사람들이 인격과 자의식을 너무 드러내면 그들을 없애버리고 싶어지잖아요? 소위 너무 나대는 사람들 말이예요. 그놈들을 치워 버리고 싶은 기분이 들겠죠. 아니면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거나.


 한데 문제는, 그놈들을 치워 버리거나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면 외롭잖아요. 그래도 인간들은 타인을 외롭게는 하지 않는 기능을 갖추고 있으니까요. 인간들은 매우 짜증나지만 그래도 그런 기능을 갖췄다는 건 좋은 점이예요.


 이 짜증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심해지면 심해지지 덜해지지는 않아요. 어쩔 수 없어요. 남자는 나이를 먹게 되면 폭군이 되던가, 폭군이 못 되면 더 심한 꼰대가 되던가 둘 중 하나니까요. 


 

 6.그래서 좀 인공적이지만 어쩔 수 없는거예요. 나는 놀러왔고 나를 제외한 그곳에 있는 사람들은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러 온 상황. 그 상황이 내 신경을 건드리지 않고 지낼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인거죠.


 그야 최고의 상황을 만끽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건 없어요. 그나마 만끽할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이 있을 뿐이죠.



 7.하지만 역시 그렇게 있다 보면 또다시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거죠. 나는 내가 이녀석들의 친구가 아니라 손님이라는 사실을 매순간 상기하고 있으니까요. 그러려고 하지 않아도 그냥 10초에 1번씩 상기되곤 해요.


 그래서 10번중에 1~2번은 일반적인 술자리에 가요. 그러면 거기서도 다른 의미로 신경이 날카로워지죠. 그들이 나대는 걸 봐야 하니까요. 그걸 보고 있으면 역시 사람들에겐 친구가 아니라 손님으로 있는 게 최선-최고는 아니지만-이라는 걸 다시 깨닫게 돼요. 그게 내게 맞는 거라는 걸 말이죠.


 문제는 그 깨달음을 얻기 위해 일정 시기마다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는 거죠. 나는 그것을 '깨달음을 리필한다'라고 칭하기로 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94
110011 김포 보육교사 자살 사건 보셨어요? [12] 하하하 2018.10.16 3195
110010 이런저런 잡담...(광고, 프로듀스 시리즈, 레프러콘) [6] 안유미 2018.10.16 714
110009 튼튼이의 모험(스포 있어요...) [4] 왜냐하면 2018.10.15 669
110008 [EBS1 다큐] 한국의 지네 [8] underground 2018.10.15 998
110007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200
110006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3
110005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68
110004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6
110003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694
110002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1
110001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496
110000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58
109999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16
109998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1
109997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6
109996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531
109995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212
109994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91
109993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833
109992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