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비슷한 청원이 있었던 <라스트 제다이>가 10만 좀 넘는 숫자를 채웠던걸 생각하면 이번 8시즌이 정말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킨 모양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팬덤이 예전처럼 작품을 사랑하고 제작진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작품을 소유하고 제작진을 통제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되었다는 얘기도 나오네요.

(마침 그런 팬덤이 처음으로 생기게 된 계기가 됐던 <보이지 않는 위험>이 오늘로 개봉 20주년을 맞이했군요)

HBO가 청원을 진지하게 생각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디즈니도 그럴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이 <더 북 오브 헨리>가 반응이 안 좋자 내정되었던 스타워즈 에피소드 9 감독 자리에서 밀려났던 과거를 생각해보면, 왕겜 제작진들도 지금 스타워즈 새 시리즈를 맡게 되었다고 안심해선 안될것 같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5
111420 [디즈니 플러스] 만달로리안 대박이네요 [3] 파이트클럽 2019.12.23 700
111419 캣츠 논란이 많은데 전 극장에서 보려구요 [7] 얃옹이 2019.12.22 821
111418 이 와중에 새 스타워즈 트릴로지 오디션 얘기가 나오네요 [4] 부기우기 2019.12.22 463
111417 인공 고기는 육식인가? [3] 분홍돼지 2019.12.22 562
111416 피아노와 고양이 [1] sogno 2019.12.22 243
111415 지난 주 정경심 재판 기사 몇 개 [7] 양자고양이 2019.12.22 762
111414 학교급식에서의 채식 이슈,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평론가 등 [31] 김실밥 2019.12.22 1235
111413 "미니언즈 특별전" 전시회 짧은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2 303
111412 [넷플릭스] 겜알못이 위쳐 2화까지 본 소감 [2] 노리 2019.12.22 519
111411 이런저런 일기...(연애와 피자) [1] 안유미 2019.12.22 345
111410 스타워즈 - 공허의 제국 [10] googs 2019.12.22 548
111409 연애할 때 참고하시라고 [2] 가끔영화 2019.12.22 444
111408 4K로 리마스터링된 Wham!의 Last Christmas !! [7] 정우 2019.12.22 371
111407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70
111406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902
111405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54
111404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598
111403 [바낭동참] 스톰트루퍼 이야기 [3] skelington 2019.12.21 267
111402 (노스포)넷플릭스의 위쳐 보고있습니다 [5] 정우 2019.12.21 596
111401 [바낭] 스타워즈 시리즈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쉬움 하나. [8] 로이배티 2019.12.21 5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