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비슷한 청원이 있었던 <라스트 제다이>가 10만 좀 넘는 숫자를 채웠던걸 생각하면 이번 8시즌이 정말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킨 모양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팬덤이 예전처럼 작품을 사랑하고 제작진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작품을 소유하고 제작진을 통제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되었다는 얘기도 나오네요.

(마침 그런 팬덤이 처음으로 생기게 된 계기가 됐던 <보이지 않는 위험>이 오늘로 개봉 20주년을 맞이했군요)

HBO가 청원을 진지하게 생각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디즈니도 그럴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이 <더 북 오브 헨리>가 반응이 안 좋자 내정되었던 스타워즈 에피소드 9 감독 자리에서 밀려났던 과거를 생각해보면, 왕겜 제작진들도 지금 스타워즈 새 시리즈를 맡게 되었다고 안심해선 안될것 같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110016 냉전 시절 동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16] 해삼너구리 2018.10.17 1214
110015 실연했습니다 [6] 그여름 2018.10.17 1734
110014 잡담)풀 뜯어먹는 소리 [3] 가끔영화 2018.10.16 748
110013 생일축하 광고 조공 / 시뮬라크르 / 뒷다마 (방탄소년단 이야기입니다.) [16] 일희일비 2018.10.16 1682
110012 유튜브 프리미엄 드라마 코브라 카이 [1] skelington 2018.10.16 665
110011 김포 보육교사 자살 사건 보셨어요? [12] 하하하 2018.10.16 3196
110010 이런저런 잡담...(광고, 프로듀스 시리즈, 레프러콘) [6] 안유미 2018.10.16 714
110009 튼튼이의 모험(스포 있어요...) [4] 왜냐하면 2018.10.15 669
110008 [EBS1 다큐] 한국의 지네 [8] underground 2018.10.15 998
110007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200
110006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3
110005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68
110004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6
110003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694
110002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1
110001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497
110000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58
109999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16
109998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1
109997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