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봉한 터미네이터를 봤어요...(문화의 날이라 5천원이죠.)

줄거리는 뭐, 1, 2, 3편과 같죠.
미래에서 현재로 킬러 로봇을 보내고
이에 맞서서 보디가드를 보내고 쫓기며 힘겹게 싸우다 적절한 희생으로 가까스로 구하는 내용이죠.
역대 가장 강한 터미네이터여서 여러 기능을 가진 로봇이었어요.
스마트폰 기능이 점점 발전하듯이요...

그리고, 요즘의 트렌드를 잘 따라간 듯한 설정이구요.

본격적인 스포에요.
미래의 영웅인 존 코너가 죽어요.
그런데도 터미네이터가 나타난 것은 또다른 미래의 영웅을 저격하기 위해서겠죠.
주인공이 여성들이고, 미래의 영웅도 여성이죠.(요즘 트렌드)
그리고 이 영웅은 유색인종이죠.(요즘 트렌드)

여기까지만 하죠...
여기까지만해도 다한 것 같은 기분은 뭐죠?


82년생 김지영을 보시고 공감하면서도 우울한 기분이 든다면
터미네이터를 보면 시원하게 그 기분을 날릴 수 있을 것 같아요. 
82년생 김지영과 터미네이터가 한 세트가 되는거죠...
(음...진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6
111136 결론은 두고보면 알겠죠... 그럼 왜.. [11] 가라 2019.11.25 1188
111135 이런저런 일기...(잠, 세금, 의자왕) [3] 안유미 2019.11.25 397
111134 It Chapter Two (2019) [6] 겨자 2019.11.25 408
111133 [바낭] 장화, 홍련의 리메이크 '안나와 알렉스'를 이제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1.25 738
111132 정의용 안보실장 VS 익명의 외무성 간부 [37] 가라 2019.11.25 1047
111131 겨울왕국2에 대한 잡담 [12] 폴라포 2019.11.25 862
111130 김학의 무죄 판결이 가르쳐 준 것 [9] 칼리토 2019.11.25 777
111129 동생 걱정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는군요 [10] 산호초2010 2019.11.25 986
111128 2019.11. Generation Axe 내한공연 후기 [8] 샌드맨 2019.11.25 258
111127 넷플릭스 마스 너무 좋네요. [6] so_raw 2019.11.24 1010
111126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8] 존재론 2019.11.24 818
111125 경제보복조치 철회할래? 지소미아 종료할래? [1] 귀장 2019.11.24 434
111124 페미들이 여자연예인을 계속 죽이고 있네요. [16] KEiNER 2019.11.24 1874
111123 구하라씨 안녕히. [16] 로이배티 2019.11.24 1874
111122 구하라氏 비보. [10] Toro 2019.11.24 1525
111121 [스포일러] 더 퀸 (season 3, Aberfan), 설국열차, 사전검시, 지소미아 [1] 겨자 2019.11.24 460
111120 안경테와 에어팟 청소, 잉여활동, 캐럴 예정수 2019.11.24 370
111119 업그레이드의 어려움 (라캉 편) [14] 어디로갈까 2019.11.24 587
111118 [넷플릭스바낭] 영화 '더 보이'(=브라이트번)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1.24 638
111117 이런저런 일기...(겨울왕국약스포, 스테이크) [2] 안유미 2019.11.24 4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