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잎 소리, 바람이 세게 불수록 하늘을 보면서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과 나뭇가지를

스치는 그 바람소리는 마음을 휩쓸고 갑니다. 보아도 보아도 들어도 들어도 하늘을 가린 나뭇잎과 바람소리, 새소리....

떠나고 싶지 않다구요. 이런 한량, 신선놀음도 날씨가 더 더워지면 못할까 아쉬워 내일도 또 나가렵니다.


아쉽게도 남산 둘레길에는 개울물이 졸졸 흘려서 산책로 내내 그 시원한 개울물 소리와 개울에 끝없이

피어있는 노랑 붓꽃이 한없이 아름다웠는데 오늘가보니 물이 말라있고 붓꽃도 몇 송이 없는거에요.


그래도 산책하는건 좋았지만, 남산 관리사무소에 전화해서 부탁을 했어요. 매년 왔는데 아쉽다고

늘 잘 관리해주셨는데, 그 쪽에서 조치하겠다 했는데 모르겠네요.


붓꽃이 아직 봉오리가 맺힌 것도 있고 아무래도 물이 없어서 피지 않은게 아닌가 싶어요.


창경궁에는 보라색 붓꽃, 우리 동네에는 흰 드레스처럼 우아하게 꽃잎이 하늘하늘 펼쳐진

흰 색 붗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어요. 아~ 사진을 정말 올리고 싶어요.


이제 붓꽃이 지면 장미가 담벼락에 피게 되고 거의 그게 마지막으로 볼 수 있는 꽃이 될텐데요.


내일은 다시 좀더 일찍 아침에 창경궁 춘당지에 가서 돌려고 해요.

대온실이 개방이 되니 그 곳의 꽃을 보는 것도 큰 기쁨이 되네요.



-아쉬운건 창경궁이나 창덕궁 해설을 코로나 때문에 하지 않는다는거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9
11328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0
11327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1020
113278 검찰이 사법부에서 독립된 기관이라는 것은 도대체???? [34] 산호초2010 2020.07.05 961
113277 [EBS1 영화] 페이스 오프 [12] underground 2020.07.04 457
113276 아이즈 와이드 셧에 대한 잡담.스포일러 하워드휴즈 2020.07.04 346
113275 (바낭) 오래된 피아노의 거취 문제, 우쿨렐레 연습 [7] 보들이 2020.07.04 378
113274 [천기누설] 10화 - 여VS야 협치게임 2라운드 - 공수처! [1] 왜냐하면 2020.07.04 244
113273 [넷플릭스바낭] 프랑스제 '스티븐 킹 호평' 스릴러 '사마귀'를 보았습니다 로이배티 2020.07.04 460
113272 [펌] 직장생활 능력자 [18] Bigcat 2020.07.04 1282
113271 금요일, 아지트 계획 [1] 안유미 2020.07.04 290
113270 인생은 박지원처럼 [1] 타락씨 2020.07.04 656
113269 바낭 - 정말 살아있는지 궁금한 분 [2] 예상수 2020.07.04 530
113268 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13] 왜냐하면 2020.07.03 1391
113267 사모펀드 조범동 재판(ft 정경심) [1] 왜냐하면 2020.07.03 455
113266 남자보다 여자를 더 만나야겠다 싶은 요즘이네요(넋두리와 조언) [1] 안유미 2020.07.03 706
113265 [혐]故 최숙현 선수 폭행 녹취록... [10] 모스리 2020.07.03 1048
113264 동양대 조교 “징계 준다는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진술서 쓴 것” [13] 사막여우 2020.07.03 1255
113263 내가 지구를 망치길 그만두기 [3] 예상수 2020.07.02 619
113262 한 원로 배우의 갑질 소동 [9] Bigcat 2020.07.02 1432
113261 [회사바낭] 진행중... [3] 가라 2020.07.02 4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