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2020.07.08 15:43

daviddain 조회 수:268

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694/clips/524


- 요새 모짜르트의 레퀴엠을 자주 듣습니다.


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694/clips/109


- 토카타와 푸가 역시.


코로나때문에 오디오북 청취율이 올랐다고 합니다. 저도 주로 오디오클립을 많이 듣고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Zs9TSzseyN4


- 저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요요마를 두 번 봤는데 한 번은 <와호장룡>이 주요 부문에 올랐던 2000년 시상식과 2005년 추모할 때 나와서 연주할 때였습니다. 이 영상의 마지막에 나오는 건


Marlon Brando's impact on the screen is remembered after his death ...


04년이 거물들이 많이 사망한 해였죠. 캐서린 헵번 트리뷰트는 아예 따로 했으니까요. 이 영상 안에 크리스토러 리브도 있으니 조엘과 칼엘이 같은 해에 세상을 떠났죠.

공로상 수상자가 시드니 루멧, 시상자는 알 파치노.


https://www.youtube.com/watch?v=wDoCSf_6Ea8


스콜세지와 마이클 만은 에비에이터,이스트우드는 밀리언 달러 베이비로 후보에. 조니 뎁이 얌전히 앉아 파치노 경청.


12년 지난 16년에도 거물들이 많이 사망합니다. 연초부터 데이빗 보위 사망 소식이 들리고 연말에는 조지 마이클 사망소식이 들렸으니


대부 촬영장에 떠돌던 고양이를 데려다 찍었더니 계속 골골거려서 후시녹음해야 했다고 하죠.


Celebrities Are Cat People Too (67 pics) - 2020 | 흑백, 배우 ...


애묘인이었던 듯.


Photo: Les Felins Joy House by Rene Clement with Alain Delon, 1964 ...


알랭 들롱과 고양이


프랑스 리그의 플레이메이커 구르퀴프, 피파온라인3 10시즌 능력치 분석

한동안 알랭 들롱 닮았다던 요앙 구루퀴프. 구글에 구르퀴프 쳐 보면 구르퀴프 왕따가 뜬다는.


브란도는 자기가 배우 안 되었으면 사기꾼 되었을 거라고 합니다. 자신은 자신이 하는 말을 실제로 믿는다고 하네요. 브란도의 자살한 딸 샤이엔은 아버지가 대부의 돈 클리오네와 똑같은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어디서든 사람을 끌고 다니는, 사이비종교 지도자같은 존재였다고요.


탐 크루즈에게는 두 가지 표정밖에 없지만 그게 훌륭한 감독의 연출력과 만나면 최소한 거슬리지 않는 효과를 화면에서 냅니다. 그건 그가 사생활에서도 광신도적인 기질이 있어서는 아닌가 하고 생각해 봅니다. 다른 기교가 뛰어난 배우들과 달리 그 사람은 광신도만이 가진 열정이 있지요.



<달마와 그렉>,<크리미널 마인드>에 나왔던 토마스 깁슨은 크루즈와 닮은 편이죠.


Photos of Marie Richardson


1992년 <파 앤 어웨이>에도 같이 나왔죠.



Ennio Morricone wrote his own obituary


https://www.wantedinrome.com/news/ennio-moricone-wrote-his-own-obituary.html


Io, ENNIO MORRICONE sono morto. Lo annuncio così a tutti gli amici che mi sono stati sempre vicino e anche a quelli un po’ lontani che saluto con grande affetto. Impossibile nominarli tutti. Ma un ricordo particolare è per Peppuccio e Roberta , amici fraterni molto presenti in questi ultimi anni della nostra vita. C'è una sola ragione che mi spinge a salutare tutti così e ad avere un funerale in forma privata : non voglio disturbare.

  

Saluto con tanto affetto Ines, Laura, Sara, Enzo e Norbert, per aver condiviso con me e la mia famiglia gran parte della mia vita. Voglio ricordare con amore le mie sorelle Adriana, Maria, Franca e i loro cari e far sapere loro quanto gli ho voluto bene. Un saluto pieno, intenso e profondo ai miei figli Marco, Alessandra, Andrea, Giovanni, mia nuora Monica, e ai miei nipoti Francesca, Valentina, Francesco e Luca. Spero che comprendano quanto li ho amati. Per ultima Maria (ma non ultima)

A lei rinnovo l’amore straordinario che ci ha tenuto insieme e che mi dispiace abbandonare. A Lei il più doloroso addio».


엔니오 모리꼬네가 쓴 자신의 부고 이탈리아 원문. 변호사가 공개했더군요. 마리아는 부인입니다. 가까운 친지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남기지 못 해 아쉽다고 하고 가족들에게 작별인사를 고하는군요. 다른 이들을 방해하고 싶지 않으니 장례식은 사적으로.


이탈리아 어를 독학해 보려고 한 적이 있어서 떠듬떠듬 해석해 보려고 합니다. 나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었다는 제목입니다.


요요마가 연주하는 엔니오 모리꼬레 곡들 :  https://www.google.com/search?q=ennio+morricone+yo+yo+ma&source=lnms&tbm=vid&sa=X&ved=2ahUKEwjuybWIgb3qAhVF7WEKHb2_B1kQ_AUoAXoECBcQAw&biw=1920&bih=932#spf=1594189074142





하루에 영화 두 편은 힘들어 어제 <열차 속의 낯선 자들>을 볼 수도 있었지만 집으로 돌아와 쉬었습니다. 저는 브루노가 가이한테 들이대는 첫 만남 장면이 좋아요. 교환살인을 제안하는 브루노를 가이는 정중하게 거절하는데 약혼녀가 준 라이터를 실수로 남겨 두고 갑니다. 자신의 일부를 남겨 두고 간다는 게 묵시적 허락같아 이 둘이 계속 살인을 공모하는 느낌이 나죠. 난잡한 아내를 죽여 주고 마지막 자신의 죽음을 통해 사라져 주는 브루노는 이상적인 연인이죠. <패러딘 부인의 사랑>에서 루이 주르당이 연기하는 하인에게서도 동성애를  읽어내기도 하더군요.


http://www.djuna.kr/xe/review/1306333


브루노 역의 로버트 워커에게 일어난 일. 제니퍼 존스는 정신건강 쪽으로 활동하나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3
113680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스포일러 [1] 메피스토 2020.08.10 626
113679 ‘홍수피해’와 ‘4대강 사업’ 이 뭔 상관? [2] ssoboo 2020.08.10 689
113678 요즘은 지지정당에 대한 소식이 영 없는듯. [1] 귀장 2020.08.10 334
113677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910
113676 장콸 작가의 my cup of tea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Sonny 2020.08.10 380
113675 51년 전 [2] daviddain 2020.08.10 464
113674 국제 커플 유튜버 [7] 사팍 2020.08.10 1082
113673 닌텐도 스위치를 구입했어도, 한남스러움 [2] 예상수 2020.08.10 547
113672 [바낭] 요즘엔 스릴러 취급 받는 80~90년대 '로맨틱'한 장면들 [18] 로이배티 2020.08.10 955
113671 [듀나인]전개 과정에서 시점이 바뀌는 구조의 영화를 찾고 있어요. [10] 정리 2020.08.10 478
113670 오취리한테 사과라도 하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15] 산호초2010 2020.08.10 1160
113669 Atypical [7] daviddain 2020.08.09 448
113668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고궁박물관 다녀왔습니다. [5] S.S.S. 2020.08.09 489
113667 인터넷 밈은 그냥 밈으로 보면 안될런지요. [32] 분홍돼지 2020.08.09 1451
113666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가장 묘했던 음악 (스포없음) [1] 하워드휴즈 2020.08.09 282
113665 유튜브 뒷광고 사태에 관하여 [12] 하워드휴즈 2020.08.09 766
113664 샘 오취리 건을 보니, 게이가 '동성연애'라는 표현 썼다가 욕먹었었던 게 떠오르네요 [31] tomof 2020.08.09 1113
113663 데이빗 린치의 광란의 사랑 Wild at heart [14] 어디로갈까 2020.08.09 639
113662 민주주의는 어떻게 실패하는가 [9] 타락씨 2020.08.09 819
113661 불쌍한 샘 오취리 [21] 메피스토 2020.08.09 14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