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공포감의 역치가 올라가다 보니 이젠 웬만한 공포영화로는 무서움을 느낄 수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의도적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하는 장면이라면 놀라게 되지만, 공포의 여운으로 영화를 보고 나서도 몸을 떠는 일은 없어요. 내면 한 구석에 

어차피 있을 수 없는 일 아니냐는 생각이 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는데요..(네.. 사람이 제일 무섭더라 하는 분위기 브레이커 스타일의 사람이 되었죠)


제가 공포영화에서 가장 불쾌함? 혹은 음산함?을 느끼는 것은 오히려 영화 내용보다는 음악이나 영화를 구성하는 개별적인 요소들인 거 같아요.

예를 들어 컨저링이나 애나벨의 불쾌하게 만드는 배경음악 선율이라든지, 더 넌에서 나오는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폐쇄된 환경과 조명조차 거의 없는 수도원에서 나오는 그 특유의 분위기라든지..

이런 것들이요. 


공포영화 보면서 제일 무섭다고 느꼈던 경험을 뽑으라면 이벤트 호라이즌과 주온 극장판을 처음 봤을 때거든요.

특히 이벤트 호라이즌의 지옥 탐구와 샘 닐이 환영을 보면서 자기 파멸에 이르는 과정(...인지 스스로 악이 되겠다는 건지..)을 거쳐 

전신에 화상을 가득 입은 채로 돌아다니는 장면이 너무너무 무서웠구요.

주온은 저택에서 시체마냥 푸른색이 되어 친구를 데리러 찾아오는 그 친구들 장면이 너무 무서웠어요.

이벤트 호라이즌은 제가 무서워할만한 스타일이었는데 아직도 주온은 왜 그렇게 무서워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그리고 예전에 KBS에서 펭슈이라는 공포영화를 해줬었는데 아시는 분이 계신가요. 개인적으로 너무너무 다시 보고 싶은 공포영화인데 방법이 없네요.

행운을 얻는 대신 그에 걸맞은 불행을 얻게 되는 저주를 받게 된다는 내용인데요,  귀신이 대놓고 놀라게 하는 장면은 없는데 행운을 얻을 때마다 집안에 귀신이 하나씩

늘어가는 장면에 왠지 모를 공포를 느꼈던 게 기억이 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0
113318 평일에 영화보기는 왜 힘든걸까요? [3] 하워드휴즈 2020.07.09 353
113317 서울 시장이 실종이라니 기이하군요 [11] 로이배티 2020.07.09 2268
113316 오늘의 잡담...(돈의 속성, 희석) 안유미 2020.07.09 273
113315 유럽 내 이민자들에 의한 동양인(한국인) 인종차별적 "폭력" [16] tomof 2020.07.09 861
113314 Grazie Maestro daviddain 2020.07.09 153
113313 역시 N번방의 나라 [3] 메피스토 2020.07.09 795
113312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中 for forever (스포 유) [2] 얃옹이 2020.07.09 163
113311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115
113310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439
113309 윤석열 총장에게 협상가적 기질이 있군요. [83] underground 2020.07.09 1443
113308 오늘의 일기...(운동들, 취기, 망고빙수) 안유미 2020.07.09 214
113307 최강욱이 sns에 재미난 글을 올렸군요 [4] 아리아 스타크 2020.07.09 725
113306 조국, 정경심, 그리고 윤석렬 [22] 졸려 2020.07.09 887
113305 이레이저 헤드를 봤더니 daviddain 2020.07.09 199
113304 (축)막장 스트리머 진워렌버핏의 사망 [1] 모르나가 2020.07.08 616
113303 역겨운 검찰의 민낯 윤석렬 [4] 사막여우 2020.07.08 490
113302 싫어하는 유형의 자막 번역 있으세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자막 분석 [3] tomof 2020.07.08 622
113301 sf 작가 켄 리우의 엄마의 추억 단편 영화 beautiful dreamer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07.08 224
113300 최근 괜시리 불쾌했던 CF 광고 있으세요? [6] tomof 2020.07.08 679
113299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6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