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5일 총학생회장 선거 공동정책간담회에서의 김보미 후보의 기조연설문 전문입니다.


개인성향을 선거에 이용했다는 비판도 있다지만 커밍아웃이 선거의 마케팅 포인트가 될수 있는 사회가 되었다는 점에서 격세지감이 느껴집니다. 


부총학생회장의 "먼저 (당선은) 주님뜻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과 묘한 조화를 보여주네요.



         --------------------------------------------------------------------------------------------------------------------------------------------


열심히 사는 평범한 사람들이 괴로워하지 않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정상성’이라는 틀에 자신을 억지로 맞추지 않아도 되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들이 가진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긍정하고 사랑하며 당당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저는 레즈비언입니다.


  대학 생활 4년 동안, 인간 김보미는 기정사실처럼 이성애자가 되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있느냐, 네가 못생겨서 남자친구가 없는 것이다, 네가 그런 쪽에 능력이 없나보다. 술자리에서 어렵지 않게 들었던 말들입니다. ‘당연히 이성애자일 것이다’는 전제에서 파생된 이러한 질문에 저는 어떠한 답변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내놓을 수 있는 거짓 아닌 답변이 정말로 없었기 때문입니다. 제 대학 생활은, 글쎄요, 한 반 정도 진실이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의 성적지향은 사적 영역의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굳이 선거 출마를 결심하며 하지 않아도 될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학교생활에서 성적지향은 필연적으로 언급될 수밖에 없으며 언급될 때마다 사실 그대로 이야기하기가 어렵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하면서 저는 완전히 ‘제 자신’으로 존재할 수 없었습니다.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성소수자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도 저는 제 얼굴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그저 게이 친구가 많아 그런 이슈에 관심을 갖는 이성애자로 존재할 뿐이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이렇게는 못 살겠다’는 생각에 주변 친구들에게 하나 둘씩 커밍아웃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친구 복이 많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 친구들은 저의 성적지향에 대하여 부정적이기보다는 긍정적으로 반응해주었습니다. 나름대로 성공적인 커밍아웃이었죠. 그런데 거기서 그치지 않고, 신기하게도 제 친구들과 주변의 분위기가 바뀌어갔습니다. 자연스럽게 소수자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과, 자기도 사실 성소수자라며 커밍아웃을 하는 친구들의 모습, 그리고 커밍아웃을 통해 그 전보다도 더 쾌활하게 생활하는 친구들을 보았습니다.


  개인적 계기로 커밍아웃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들과 저는 함께 자신의 삶과 관점이 바뀌는 경험을 하였고, 이는 정말 뜻 깊은 경험이었습니다. 제가 총학생회장으로서 학교에 불러오고 싶은 변화 또한 이 경험과 맞닿아있습니다. 얼마 전 커밍아웃한 애플의 CEO 팀 쿡의 말처럼, 성적지향을 사적 영역의 문제로 두기를 포기함으로써 우리들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면, 저는 포기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성적지향은 사람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저는 레즈비언이지만, 여전히 회라면 정신을 못 차리고, 노래방에 가면 마이크를 놓지 않으며, 집에 들어가는 길에 사람들과 맥주 한 잔 하기를 좋아합니다. 제 좌우명은 변함없이 ‘언젠가 해야 할 일이면 지금하고, 누군가 해야 할 일이면 내가 하자’이며, 어제와 마찬가지로 오늘의 김보미도 ‘내가 한 말은 행동으로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는 인생철학을 갖고 있습니다. 디테일 선본의 정후보 김보미가 레즈비언이라는 사실은 김보미가 가진 요소 중 단지 하나의 요소일 뿐입니다 제가 믿는 바, 제가 부총학생회장으로서 해온 일들, 그리고 앞으로 제가 하고 싶은 일들은 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저는 레즈비언이라고 커밍아웃합니다. 그러나 커밍아웃 한다고 한들, 달라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여전히 서울대학교 학생사회는 시급한 문제와 산재한 안건을 해결해야만 합니다. 저는 단지 우리가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불문하고 힘을 모아 일해 나가는 동료라는 점, 이 사실을 확인하고 싶습니다.


  저를 시작으로 모든 서울대학교 학우들이 본인이 속한 공간과 공동체에서 자신의 목소리와 얼굴을 가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내가 나로 존재할 수 있는 공간, 모두의 삶이 그 자체로 아름답다고 인정되는 사회.’ 이것이 제가 바라는 이 학교의 모습이자 방향성이며, 오늘 출마와 함께 여러분께 커밍아웃을 하는 이유입니다.


  제58대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선거에 출마한 디테일 선본의 이번 슬로건은 ‘다양성을 향한 하나의 움직임’입니다. 각자 고유의 색깔을 가진 사람들이 서로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는 학생사회를 만들기 위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되 뜻을 함께 하는 하나의 움직임.


  저는 이 움직임을 여러분들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97362 방금 뉴스에서 본 문재인 노인 발언 [23] catgotmy 2015.12.20 3239
97361 듀9] 이 한자 뭘까요? 아시는 분? [6] 해삼너구리 2015.12.20 1162
97360 응답하라 1988 이번주 후기 [3] tempsdepigeon 2015.12.20 2592
97359 스타워즈 7 바낭 - 신캐릭터편 [10] googs 2015.12.20 1577
97358 교수들이 뽑은 올해 사자성어 [3] 가끔영화 2015.12.20 1632
97357 기사펌)엄마부대..새누리당이 배후조종?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0 991
97356 디패발 뉴스펌)톰 하디 비공식 내한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0 2230
97355 출발드림팀 뜀틀넘기 [4] 채찬 2015.12.20 1380
97354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 감상기(스포 많음) [5] 샌드맨 2015.12.20 1278
97353 OCN에서 스타워즈 방송중 [2] 메피스토 2015.12.20 705
97352 [바낭] 오랜만의 근황, 육아 [5] ripa 2015.12.20 1494
97351 Hootie And The Blowfish - Let Her Cry catgotmy 2015.12.19 329
97350 이나영 원빈 득남, 아이 모습을 예상해보니 [2] 가끔영화 2015.12.19 2159
97349 인문계가 더 어렵긴 하죠. 그렇다 하더라도.. [4] 고인돌 2015.12.19 1705
97348 14광년 떨어진 지구 쌍둥이 행성은 인간이 갈지도 모른다는데 [5] 가끔영화 2015.12.19 1019
97347 간단하게 강력 범죄자가 되는 방법 [2] catgotmy 2015.12.19 1750
97346 한국 미술품 중 최고가 작품 [10] Bigcat 2015.12.19 2142
97345 결국엔 짤리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20]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9 3404
97344 썬글라스를 라이방이라 그러잖아요 [4] 가끔영화 2015.12.19 1367
97343 Weezer - Island In The Sun [3] catgotmy 2015.12.19 4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