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면 한번쯤은 아이들 파스타를 해주는데 오늘은 얼마전에 사둔 마카로니가 있어서 맥앤치즈를 해봤습니다.


마카로니는 삶고 소스팬에 버터 녹이고 밀가루 볶아 루를 만듭니다. 우유를 넣어 화이트 소스를 만든후에 넛멕, 후추를 넣고 치즈를 때려넣습니다. 슬라이스 체다에 파르마지아오 조금 섞고 정체모를 가루치즈도 투하.  


삶아놓은 마카로니는 올리브유에 양파 챱한 것을 볶다가 같이 살짝 볶고 거기에 위에 치즈 소스 만든걸 부어 적당히 녹여가며 섞습니다. 간을 보고 소금으로 마지막에 간을 맞추면 완성. 


잘 먹더군요. 기름지고 달달하고 양파가 들어가서 느끼한 맛을 살짝 잡아줍니다. 다른 파스타들도 심플하지만.. 이건 더욱 심플한 레서피인듯. 물론 재료가 집에 있다는 전제하에서 말이죠. 



아이랑 같이 김성주가 나레이션한 곤충왕국을 보고 있습니다. 꿀벌집을 습격하는 장수말벌의 학살극을 보고 있는데.. 이걸 애한테 뵈줘도 되나 싶습니다. 폭격기처럼 생긴 장수말벌 한마리가 수백마리의 꿀벌을 말그대로 학살합니다. 사는게 어렵다 어렵다 해도.. 죽어나가는 꿀벌들을 보고 있으면 꿈이고 희망이고 짤없는 곤충 세계에 비하면 그래도 좀 낫지 않나 싶기도 한 느낌입니다. 무자비한 장수말벌 습격의 이면에는 종족을 보전하고 새끼를 키우기 위한 노력이 있네요. 죽이는 자에게도 이유는 있는거지요. 이걸 영화로 만들면 근사한 느와르 한편이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아주 비정한.. 



연휴가 깁니다. 쉬는게 좋은것 같다가도.. 빨리 나가서 뭐라도 해야할텐데 하는 생각을 합니다. 아이들과 놀아주는 것도 좋지만 그래도 아빠는 돈을 벌어와야 당위성을 인정받는 존재라는 구시대적인 사고방식이 몸안 어딘가에서 재촉하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저도 누군가의 꿀벌, 누군가의 장수 말벌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연휴기간에 늘린 몸무게는 또 어떻게 빼야 하나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어제 뜬 보름달을 보고 아이들과 소원을 빌었습니다. 1호기, 2호기의 소원은 각각 터닝메카드와 카봇이었고.. 저는 요녀석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기를 빌었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니.. 소원도 점차 심플해져만 갑니다. 공기가 차가워지고.. 곧 겨울이 다가옵니다. 그전에.. 따뜻한 남국의 바다로 여행을 다녀올 계획이라 마음이 분주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20
97160 [바낭] 샤말란의 '더 비지트' 스포일러 없는 짧은 잡담 [4] 로이배티 2015.12.11 1244
97159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니 아버지도 니한테 이름 부를 거 아니냐.” [16] 겨자 2015.12.10 3173
97158 응답하라 1988에 대한 생각 [19] tempsdepigeon 2015.12.10 3842
97157 "소설가는 글만 안쓰면 참 좋은 직업인데 말이야" [2] catgotmy 2015.12.10 1654
97156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19 [4] 샌드맨 2015.12.10 902
97155 예고편을 보니 재밌을거 같은 영화 타잔2016 [6] 가끔영화 2015.12.10 990
97154 [잡담] 글 쓰는 두려움 [5] 잔인한오후 2015.12.10 918
97153 밑에 첫사랑에 관한 글을 보고 생각난 추억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0 613
97152 매해 3만부 이상 파는 소설가가 되면 [6] 천연성 2015.12.10 2068
97151 열심히 댓글을 달았는데 대상을 찾을 수 없다고(냉무) [1] 가끔영화 2015.12.10 371
97150 일터에서 여자 알바생의 세스 로건 스러운 웃음소리 [1] catgotmy 2015.12.10 909
97149 초등학교때 첫사랑이 자주 생각납니다. [1] catgotmy 2015.12.10 906
97148 [듀나인] 전세 세입자가 사망시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나요? [10] DL. 2015.12.10 4959
97147 간만의 시계 이야기, UHF 무브먼트와 Bulova [4] 칼리토 2015.12.10 1667
97146 주사 놓을 때 유리 앰플을 쪼갤 때 발생하는 미세한 유리가루가 주사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간답니다. [14] 프레데릭 2015.12.10 4979
97145 영화 렛미인의 원제 Let The Right One IN은 무슨 뜻인가요? [8] 윤주 2015.12.10 3331
97144 요즘 얘가 얘야? 박소담 [2] 가끔영화 2015.12.10 1566
97143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기자회견문 (1210) [10] 윤주 2015.12.10 2018
97142 4년 동안의 연애가 끝이 났어요. [8] avdub 2015.12.10 3038
97141 기사펌)CL이 이기 아잘리아 앨범에..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0 14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