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딜레마...

2015.12.14 18:03

가라 조회 수:1936


사실 안철수 관련 글을 썼다 등록 안하고 지웠다 하고 있었는데요.

탈당까지 하였으니 한번 써봅니다.


우리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혁신위의 혁신안을 거부하고 본인의 혁신안을 들이밀때부터 예정되어 있다고 봅니다.

혁신위원장 권유하니 거부해놓고.. 그래서 모셔온 분들로 혁신위를 꾸려 안을 내미니까 그걸 거부하고 자기가 만든 혁신안을 내밀었잖아요.

그냥 문재인 대표 체제하에서는 다 싫다. 이런거 아니겠어요.


하여튼.. 최근 몇달간 문재인과 안철수 사이에서 지루한 핑퐁이 오갔는데.. 

문재인은 '나 안도와줄거면 나가라' 였고, 안철수는 '내발로 나가는 그림은 싫다. 쫒아내라' 가 본심이었다고 봅니다.

안철수는 문재인에게 최대한 비참하게 쫒겨나야 그림이 나온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문재인에게 대선때 양보하고, 지방선거 졌다고 대표에서 밀려났고, 마지막으로 혁신안까지 거부당하면서 쫒겨나는 모습을 그려야 지지율을 높일 수 있고, 야권 분열의 책임도 피할 수 있으니까요.

오늘도 보니 뭐 잡스처럼 자기도 쫒겨났다.. 라고 했다던데. 최대한 '쫒겨났다'를 강조하고 싶은 모양입니다.



그런데 곤란한게....

자기 따라 나오는 사람이 많으면 쫒겨난 그림이 안됩니다. 자기가 그렇게 피하고 싶어하는 야권 분열의 아이콘이 되어 버리죠. 

새정치라는 브랜드가 안철수 개인의 최대 무기인데 총선 앞두고 공천때문에 사람들 우르르 데리고 나와서 천정배랑 합당하네 연합하네 하면 새정치가 아니하 그냥 '정치꾼'이 되어버리죠.

뒤에서 안철수를 이용해서 문재인과 대립각을 세워온 사람들이 다 따라 나오면 그냥 '탈당자들중 하나'까지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정말 억울할 상황이죠. 


안철수 따라 나오는 사람이 적으면 적은대로 문제가 됩니다.

새정연에서 안철수 따라 나오는 사람들의 상당수는 공천과 다음 총선을 보고 나오는 겁니다. 새정치를 보고 나오는 사람들은 아니죠.

안철수 개인 브랜드를 보고 따라 나오는 것인데, 이 사람들이 적으면 '안철수 별거 없나보네?' 하는 식의 상처를 입게 됩니다.

자기를 따르는 사람이 적으면 결국 신인들을 데려오고 또 기존 정치인들도 데리고 오고 새정연을 제외한 야권과 연합도 해야 하는데, 이렇게 상처 입은 안철수에게 신인과 기존 정치인들이 따라갈까요? 잘못하면 새누리와 새정연에서 공천 밀린 떨거지들만 들어오려고 할테고 이건 최악의 상황이지요.


자기 따라 나오는 사람이 많아도 곤란, 적어도 곤란... 이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


하지만, 이렇게 답 안나오는 상황에서 탈당을 한거 보면 그래도 안철수구나 싶네요.

자기 자신은 정치판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을 거라는 자신감, 새정치를 국민들이 지지해줄거라는 자신감이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안철수는 다음 대선이 지나고 문재인이 정계은퇴를 하거나 불출마 등을 통해 2선으로 물러나야 진정한 역량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하는데.. 그때까지 잘 헤쳐나가서 야권의 무게중심중 한명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0
97689 미개봉 서부극 두편과 쿠바 영화 한편 [4] 가끔영화 2016.01.08 567
97688 듀게에 데뷔할 때 유행했던 노래 무엇인지요 [6] 가끔영화 2016.01.08 590
97687 [스압주의] 의사들은 왜 쉽게 죽음을 맞이할까. [6] 스위트블랙 2016.01.08 2476
97686 호남에 대한 혐오 [2] catgotmy 2016.01.08 941
97685 기사펌)트와이스ㅡ우아하게 인기가요 1위후보 입성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8 939
97684 조금 이상한 완벽남 [2] 10%의 배터리 2016.01.08 1345
97683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1.08 627
97682 안철수 신당 당명 '국민의당' [5] 닥터슬럼프 2016.01.08 1608
97681 신설동역 근처 리도(라멘집)에 갔습니다. [5] catgotmy 2016.01.08 1303
97680 애프터버너, 풀쓰로틀, 대항해시대2, 바이오하자드1, 피아캐롯에 어서오세요2 catgotmy 2016.01.08 463
97679 맛집이라는 소문들은 다 헛거인거 같아요. [8] 산호초2010 2016.01.08 2430
97678 두둥 둥두둥, 최종보스 할머니연합 등장~ [6] 사막여우 2016.01.08 1907
97677 제가 꼬인걸까요. [6] 장모종 2016.01.08 1827
97676 화이트닝 치약이 그래도 효과가 있긴있나봐요 [6] 바스터블 2016.01.08 1872
97675 아버지의 장례를 잘 마쳤습니다.. [5] crumley 2016.01.08 1267
97674 [시] 겨울 숲 外 [8] underground 2016.01.08 1956
97673 괴담 몇 개. [5] 장모종 2016.01.08 1581
97672 좌절된 유시민의 ‘리버럴 정치’ [6]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8 2048
97671 싫어하는 연애 사례들인데요, 공통점이 뭘까요. [9] 장모종 2016.01.08 2729
97670 블랙 트러플 [6] 칼리토 2016.01.08 14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