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우선 기술적인 얘길 하자면

시야가 탁 트여서 재밌긴 한데,

과연 괜찮은 포맷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히말라야는 시야가 시원한 거 말고는 크게 신선한 것도 없었구요.

반대로 액션이 많은 경우에는 외려 어지러울 것 같구요.

(광고영상에서 좀 어지럽더군요.)



2.

영화에 대해서 말하자면

한국영화의 고질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독한 신파예요. 감정절제가 전혀 안돼요.


신파가 나쁜 건 아닌데,

좀 너무했다 싶을 정도로 울어요....배우들이.

감동적인 장면도 한두번이지 싶을 정도로 중반 이후로 계속 울어요...

그러다보니 찡한 장면에서도 오히려 집중이 안돼요....


우는 장면을 한두개만 남기고 다 지웠더라면

아마 정말 펑펑 울고 나올 수 있을 정도로

소재도 괜찮고 연기도 나쁘지 않고

영상미도 괜찮은데


배우들이 먼저 펑펑 울어대니

나중에는 한숨만 나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0
97689 미개봉 서부극 두편과 쿠바 영화 한편 [4] 가끔영화 2016.01.08 567
97688 듀게에 데뷔할 때 유행했던 노래 무엇인지요 [6] 가끔영화 2016.01.08 590
97687 [스압주의] 의사들은 왜 쉽게 죽음을 맞이할까. [6] 스위트블랙 2016.01.08 2476
97686 호남에 대한 혐오 [2] catgotmy 2016.01.08 941
97685 기사펌)트와이스ㅡ우아하게 인기가요 1위후보 입성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8 939
97684 조금 이상한 완벽남 [2] 10%의 배터리 2016.01.08 1345
97683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1.08 627
97682 안철수 신당 당명 '국민의당' [5] 닥터슬럼프 2016.01.08 1608
97681 신설동역 근처 리도(라멘집)에 갔습니다. [5] catgotmy 2016.01.08 1303
97680 애프터버너, 풀쓰로틀, 대항해시대2, 바이오하자드1, 피아캐롯에 어서오세요2 catgotmy 2016.01.08 463
97679 맛집이라는 소문들은 다 헛거인거 같아요. [8] 산호초2010 2016.01.08 2430
97678 두둥 둥두둥, 최종보스 할머니연합 등장~ [6] 사막여우 2016.01.08 1907
97677 제가 꼬인걸까요. [6] 장모종 2016.01.08 1827
97676 화이트닝 치약이 그래도 효과가 있긴있나봐요 [6] 바스터블 2016.01.08 1872
97675 아버지의 장례를 잘 마쳤습니다.. [5] crumley 2016.01.08 1267
97674 [시] 겨울 숲 外 [8] underground 2016.01.08 1956
97673 괴담 몇 개. [5] 장모종 2016.01.08 1581
97672 좌절된 유시민의 ‘리버럴 정치’ [6]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8 2048
97671 싫어하는 연애 사례들인데요, 공통점이 뭘까요. [9] 장모종 2016.01.08 2729
97670 블랙 트러플 [6] 칼리토 2016.01.08 14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