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정확한 키나 몸무게는 적지 않겠습니다. 또한 체중만으로 판가름나는것도 아니어서 지표 이야기는 아래부터 간간히 하도록 할겁니다.

제 동생은 23살이고 저는 24살입니다. 저는 안좋은 일로 병원에 갔다가 혈중 콜레스트롤이 낮고 평균선에도 못 미친다는 결과를 받았습니다. 

전 인조적으로 식이를 하는 건 아니고 고기, 생선, 일식 한식 왠만하면 좋아합니다. 개인으로 검사를 하던 집단에서 검사를 하던 빈혈이나 낮은 콜레스트롤 외에는 다른건 안 잡힙니다. 평소에 집에서는 명절에 병풍 피는것이나 그릇 옮기는 것 등 힘을 쓰는 일은 거의 자매 중에서는 저만 합니다. 나머지 일은 어른들이 하시고요. 동생이 왜 하지 않는지는 이후에 설명하겠습니다.

저는 식사시간도 일정하고 (아침ㅡ점심ㅡ저녁 구분 정도는 있습니다) 운동량도 적지 않습니다. 집에만 있는 날에도 추접하지 않은 종류의 집안일은 제가 합니다. 동생은 그 시간에 아르바이트가 아니면 깨어 있지 못합니다. 제가 전기밥솥에 밥을 해놓고 빨래를 개어서 놓고 세탁기를 돌리고 빨래를 베란다에 걸어놓고 다른 찬이나 국을 해놓을 동안 동생은 자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기어나와서 맛있는거 없냐고 소리지르는 것이 동생의 오후 1시 이전 일과의 전부입니다. 전에는 저한테 왜 맛있는건 없고 홀애비 냄새나는 메뉴만 있냐고 했었는데 요즘은 그 말하기도 지친듯 말을 안합니다.

동생은 식사시간이 일정하지 않고 집에서 "대충 때우"고 밖에서 "맛있는거"로 먹습니다. 초등학교 때는 학교급식이나 집 음식은 입만 대고 밖에서 떡볶이 물고 다닌다고 혼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집에 본적없는 음식이 들어오면 그것만 골라먹습니다. 하필 그게 전복죽의 전복이고 냉장고에 누가 넣어놓은 일식집 초밥이고 해서 많이 얻어맞았었습니다.

동생은 중학교 때 이미 콜레스트롤 과다 판정을 받았습니다. 동생을 위해서 신경써준 환경은 아니라서 특별한 케어는 없었고, 아버지가 돼지고기 먹으러 가자면서 "그런데 쟨 콜레스트롤도 높은데 빼놓고 가야하는거 아냐?"라고 말해서 동생이 그때부터 저희 돌아올 때까지 이불 뒤집어쓰고 울었습니다. 그 판정 이후로ㅡ동생의 담임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콜레스트롤 소식과 함께 외모 자신감이 과하고 이성을 지나치게 의식하지만 인격이 그에 못하다는 말도 왔습니다ㅡ동생은 집요하게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밥에 물도 앉히지 않으면서 지방 채우려고 먹는다, 닭도리탕 껍질만 주워먹어서 돼지되려고 그런다. 

저는 나름 살벌한 집안 위계에서 살아남으려고 노력을 했는데 동생은 그러지 않아서 찍혔는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그때즈음 어르신께서 보시던 주말의 전국노래자랑 화면 앞에서 동생이 새롭고 재미난게 아니라 저딴거 본다고 난동을 피워서 문 밖에 내복차림으로 쫓겨났었습니다. 해질때쯤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

최근 동생은 굉장히 붙는 옷을 입습니다. 나름대로 패션에 자신감이 있어서인지, 집에서 수면바지에 티셔츠에 낚시조끼 입고 티비보던 저한테 시비를 걸기도 합니다. 하지만 동생이 복장만으로 오해를 사는 것은 자주 봐왔습니다. 그에 비해 저는 어려운 자리에서도 복장으로 색안경부터 배포하고 시작한 일이 없습니다. 집이라서 편하게 있는 것인데 그러는 것이지요.

요즘은 동생이 돼지 타령에 맛들렸습니다. 그런데 동생의 팔에는 미처 연소되지 못한 지방이 두껍습니다. 오늘 점심먹고 있는데 갑자기 우리집에 돼지있다고 소리지릅니다. 사연을 물어보니 단순히 몸무게 ㅡ제 동생이 왜소합니다ㅡ로 난리핍니다. 제가 집에서 힘쓰는 일은 내가 한다고 했더니 니가쎄냐?내가쎄냐?하면서 얼굴에 주먹을 디미는 겁니다. 저는 밤중에 동생을 방에서 거실로 끌고나가 바닥에 던진 적이 있습니다. 한마디. 했더니 지지 않고 소리지릅니다. 무시했더니 흘끗 보니까 자기가 이겼다는 듯한 표정을 짓습니다. 옷을 붙게 입고다녀서 자기가 마른 줄 아나? 싶습니다. 저야 밖에 나갈땐 집에서보다야 편하지 않은 차림이고 집에 오면 편하게 입습니다. 엠티 때나 수련회 때도 제가 특별히 복장으로 질타를 받거나 튀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뭘 믿고 저러는지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문제

1. 동생 왜저러죠?

2. 그녀는 의학적 수치보다 격에 맞는 또래집단의 지표를 신뢰하는 건가요?

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966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996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6724
98810 모든 동물이 똑같다는건 이상한 말입니다. [6] catgotmy 2016.03.19 1324
98809 제이슨 므라즈의 mr. curiosity 노랫말 뜻 알려주실 분 [1] 규일갬 2016.03.19 2023
98808 태양의후예 강모연과 유시진 [2] tempsdepigeon 2016.03.19 1981
98807 짐승은 짐승일 뿐 [4] 메피스토 2016.03.19 1617
98806 뭐, 내 누드를 길거리에 전시하겠다고? [20] Bigcat 2016.03.19 8780
98805 게 섰거라! [20] Bigcat 2016.03.19 2557
98804 2018년 평창올림픽 이후 개고기가 한국에서 조용히 가축화될 거라고 합니다. 이 소식 전하려구요. [32] 프레데릭 2016.03.19 3662
9880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27 [3] 샌드맨 2016.03.19 550
98802 [음악방송] 아무 음악 나갑니다. [1] ZORN 2016.03.19 288
98801 더민주 김광진 의원도 경선 탈락.. [19] 영화처럼 2016.03.18 2834
98800 [듀나인]최근에 본 웹툰인데 어디서 본 건지 통 기억이 안 나요 [2] 이비서 2016.03.18 1005
98799 이번 주에 보고 싶은 영화 [8] underground 2016.03.18 1723
98798 서바이벌 프로 안보는 저도 프로듀스101 본방은 기다려지네요. 눈의여왕남친 2016.03.18 888
98797 하이쿠 [4] catgotmy 2016.03.18 561
98796 허걱, '프로듀스 101'이 싫어질 판 [5] 닥터슬럼프 2016.03.18 2815
98795 코엑스 무역센터 맛집 아시나요 [6] 고래상어 2016.03.18 1745
98794 (Auto)erotic asphyxiation, 자기색정사 [5] 모르나가 2016.03.18 1428
98793 하이쿠 중독 ㅡ_ㅡ [4] 나키스트 2016.03.18 695
98792 런던 최후의 날 외 감상기 skelington 2016.03.18 779
98791 무속 호러, 검은 사제들, 곡성 [7] LutraLutra 2016.03.18 17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