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패닉

2019.10.01 20:54

수영 조회 수:1316

“지금 돌아가는 상황에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며 “황우석 사태도 아니고 다들 진영으로 나뉘어서 미쳐버린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이런 상황이니까 제가 사실 윤리적으로 완전히 패닉 상태”라며 “나이가 드니까 눈물이 많아지는지 어제인가 옛날에 우리가 들었던 운동가를 들었는데 하염없이 눈물이 막 나오더라”


“우리가 이제 버려야 한다. 우리가 이끌던 시대는 지난 것 같고, 물려줘야 한다”라며 “진보가 거의 기득권이 돼버렸다는 느낌이 든다. 그래서 젊은 세대한테 정말 미안하고,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


“대통령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말씀을 했다. 그런데 지금 기회가 평등한가. 과정이 공정한가”라고 반문한 뒤 “아니다. 그럼 그렇게 나온 결과가 정의롭다고 할 수 있나.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 너무 유감이다”

--------------------------------

패닉이니 눈물이 하염없이 나온다, 이런 건 좀 실망스럽네요.

이제 논객 안하고 시인 하실건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22
112934 여러분의 베스트 3 유튜브 채널은 무엇입니까? + 저의 추천 [26] 타일 2019.10.29 1297
112933 안와르 콩고 사망. [3] 프레키 2019.10.29 939
112932 오늘의 영화 자료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9 160
112931 Robert Evans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29 181
112930 [바낭] 코스프레_뉴욕 코믹콘 2019 [노출 주의] [2] 칼리토 2019.10.29 623
112929 광고.. 저만 그런가요? [8] 노란우산 2019.10.28 1213
112928 82년생 김지영을 보고와서 [3] 예정수 2019.10.28 1414
112927 [곡성]에서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7] Joseph 2019.10.28 990
112926 [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4] eltee 2019.10.28 582
112925 [넷플릭스바낭] 필리핀 액션 영화 '마리아'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28 440
112924 고양이의 은밀한 사생활 - bbc 다큐멘터리 [10] 존재론 2019.10.28 865
112923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609
112922 오늘의 둘리와 각종 만화 자료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8 322
112921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578
112920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232
112919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323
112918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389
112917 거창하지만 여태까지 본 영화 중 인생작 베스트3 있으십니까? [31] 타일 2019.10.27 1300
112916 폼롤러를 사려고 하는데요+몇 가지 구매 잡담 [4] 2019.10.27 529
112915 원신연 감독은 정말 동강할미꽃을 멸종시켰을까 [2] 보들이 2019.10.27 8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