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로' 민주당은 뻘소리를 진지하고 현실적(?)으로 해서 뻘소리 지를 때마다 답답하고 짜증이 납니다.


반면에 자유당은 '대체로' 뻘소리를 한 번 하면 범인의 경지를 초월하여 이세계급(...)에 도달하는 일이 잦죠. 그래서 어처구니가 없는 가운데 종종 웃깁니다.

...사실은 꽤 자주 웃겨요. 뭐 그 양반들의 뻘소리가 가볍게 웃어 넘길 일이 아니라는 건 저도 잘 아는데요, 그래도 웃긴다는 건 부정하기가 어려울 때가 많아요.



이건 다 교안찡의 오늘 드립 때문에 적는 글입니다. 다들 보셨죠?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십시오. 그리고 거기에서 멈추십시오!"


...웃음이 멈추질 않습니다. ㅠㅜ

부르지도 않았는데 쳐들어가서 당당하게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고 법을 어기길 주문하고 나오면서 저런 드립을 날리는 초현실적 멘탈!!

그리고 저 드립을 미리 짜놓고 연습하는 교안찡의 모습을 상상하면 저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아. 이러다 정말 팬 되겠어요. 그래도 표는 안주겠지만.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9
112943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326
112942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015
112941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249
112940 오늘의 80년대 외국 스타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1 299
112939 동양대 표창장 위조'혐의' vs 검찰의 통제받지 않는 권력 [7] 도야지 2019.10.31 631
112938 밤새 글을 읽고 난 소회 [3] 어디로갈까 2019.10.31 642
112937 문화의 날에 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스포 조금 있어요) [3] 왜냐하면 2019.10.30 528
112936 B- 좀비 액션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경계선> 짧은 감상 [14] 보들이 2019.10.30 369
112935 <몬티 파이튼 - 완전히 다른 것을 위하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3] 하마사탕 2019.10.30 255
112934 아놀드/린다 해밀턴 동영상 [5] 수영 2019.10.30 517
112933 다들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가세요? [3] 히미즈 2019.10.30 318
112932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252
112931 요즘 힘이 되어주는 노래 2곡과 삶의 행방 [3] 예정수 2019.10.30 443
112930 제가 진짜 정치에 무지한데, 조국관련 드는 느낌이 이거거든요 [48] lem 2019.10.30 1867
112929 [한국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보고 있는데 [21] 존재론 2019.10.30 1145
112928 오늘의 미야자와 리에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0 747
112927 연봉 10% 내리고 5년간 동결하면 국회의원수 330명으로 늘리는 것 찬성합니다. [2] 왜냐하면 2019.10.29 532
112926 [넷플릭스] 인류애 돋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퀴어 아이 [4] 노리 2019.10.29 560
11292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9.10.29 727
112924 [넷플릭스바낭] 홍콩 호러 앤솔로지 어둠의 이야기 1, 2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29 3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