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휴...사는 것도 지겹네요. 하지만 자살할 순 없죠. 왜냐면 자살이란 건 전성기가 시작되기 전에 하던가 전성기가 끝난 뒤에 하는 거거든요. 이제야 모처럼 전성기가 될 때까지 살아남았는데 자살하면 아까운 거예요. 


 물론 '고작 그 정도가 전성기냐. 스케일 작네.'라는 소리를 듣는 건 싫으니까, 열심히 살아야죠. 스케일을 키우기 위해서요. 사실 멍하니 살아도 상관없지만 멍하니 사는 것보단 열심히 사는 게 낫거든요.


 

 2.빌어먹을 레이싱경기를 가야 하는데 이제 들어왔어요. cj 슈퍼레이싱인가 뭔가 하는 건데, 최종전이라서 수준이 높겠거니 했죠. 최종전이니까 잘하는 사람들만 남았을 거니까요. 하지만 토너먼트가 아니라 포인트제 경기라는군요.


 어쨌든 3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야 하는데...어쩌나.



 3.사실 스마트폰을 조작할 줄 알면 간단한 문제긴 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간에 알람을 맞춰놓고 자면 되니까요. 하지만 스마트폰 알람 설정을 모른단 말이죠...어쩌나.



 4.휴.



 5.사우나에 가서 자야겠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각에 깨워달라면 되긴 하는데...문제는 오늘 오전에 사우나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젊은 사람인지 나이든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젊은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그런 부탁을 스스럼없이 할 수 있는데 나이든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좀 기분나쁠 것 같아서요. 자신보다 어린 남자에게 이래라 저래라 소리들으면 어떤 남자든 기분이 나쁘겠죠.



 6.물론 예쁜 여자에게는 무례하게 대해야 해요. 왜냐면 예쁜 여자와는 친해져야 하니까요. 무례한 것이 친한 거니까요. 그야 보통의 경우는 관계가 진전되면서 천천히 무례함이 싹트는 거지만, 그건 지루하잖아요? 일단 만나자마자 무례함을 던져 놓고 상대의 심판을 기다리는 게 나아요. 무례함과 친분은 닭과 알의 관계 같은거죠. 무례함을 던져 놓고 나면, 여자가 당근을 줄지 아니면 채찍을 휘두를지...조마조마하면서 기다리게 돼요.


 하지만 남자는 글쎄요. 일단 남자와는 친해지고 싶지도 않고...또다른 이유 때문에 대부분의 남자에게 무례하게 대하지는 않아요. 왜냐고요? 여자들은 강하지만 남자들은 섬세하거든요. 이건 나중에 써보죠.



 7.아까 들어올 때만 해도 반바지였는데 지금은 긴바지를 입고 나가야겠네요. 갑자기 추워졌어요. 


 모바일게임을 하루 10분씩만 출석하면 되는데 바쁠 때는 그것조차 할 시간이 없어요. 가면서 모바일게임 출석을 해놔야겠네요. 뭐든지 열심히 하면서 살아야 해요.


 문제는 일기를 쓰다 보니 잘수있는 시간이 2시간으로 줄었어요. 2시간 자고 활동해본 적이 없는데...어떻게든 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50
113152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20
113151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04
113150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02
113149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33
113148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25
113147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363
113146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807
113145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378
113144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37
113143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34
11314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576
113141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35
113140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469
113139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867
113138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71
113137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374
113136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674
113135 민주당계 정당과 자유한국당계 정당의 차이점. [11] stardust 2019.11.18 810
113134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672
113133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