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휴...사는 것도 지겹네요. 하지만 자살할 순 없죠. 왜냐면 자살이란 건 전성기가 시작되기 전에 하던가 전성기가 끝난 뒤에 하는 거거든요. 이제야 모처럼 전성기가 될 때까지 살아남았는데 자살하면 아까운 거예요. 


 물론 '고작 그 정도가 전성기냐. 스케일 작네.'라는 소리를 듣는 건 싫으니까, 열심히 살아야죠. 스케일을 키우기 위해서요. 사실 멍하니 살아도 상관없지만 멍하니 사는 것보단 열심히 사는 게 낫거든요.


 

 2.빌어먹을 레이싱경기를 가야 하는데 이제 들어왔어요. cj 슈퍼레이싱인가 뭔가 하는 건데, 최종전이라서 수준이 높겠거니 했죠. 최종전이니까 잘하는 사람들만 남았을 거니까요. 하지만 토너먼트가 아니라 포인트제 경기라는군요.


 어쨌든 3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야 하는데...어쩌나.



 3.사실 스마트폰을 조작할 줄 알면 간단한 문제긴 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간에 알람을 맞춰놓고 자면 되니까요. 하지만 스마트폰 알람 설정을 모른단 말이죠...어쩌나.



 4.휴.



 5.사우나에 가서 자야겠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각에 깨워달라면 되긴 하는데...문제는 오늘 오전에 사우나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젊은 사람인지 나이든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젊은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그런 부탁을 스스럼없이 할 수 있는데 나이든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좀 기분나쁠 것 같아서요. 자신보다 어린 남자에게 이래라 저래라 소리들으면 어떤 남자든 기분이 나쁘겠죠.



 6.물론 예쁜 여자에게는 무례하게 대해야 해요. 왜냐면 예쁜 여자와는 친해져야 하니까요. 무례한 것이 친한 거니까요. 그야 보통의 경우는 관계가 진전되면서 천천히 무례함이 싹트는 거지만, 그건 지루하잖아요? 일단 만나자마자 무례함을 던져 놓고 상대의 심판을 기다리는 게 나아요. 무례함과 친분은 닭과 알의 관계 같은거죠. 무례함을 던져 놓고 나면, 여자가 당근을 줄지 아니면 채찍을 휘두를지...조마조마하면서 기다리게 돼요.


 하지만 남자는 글쎄요. 일단 남자와는 친해지고 싶지도 않고...또다른 이유 때문에 대부분의 남자에게 무례하게 대하지는 않아요. 왜냐고요? 여자들은 강하지만 남자들은 섬세하거든요. 이건 나중에 써보죠.



 7.아까 들어올 때만 해도 반바지였는데 지금은 긴바지를 입고 나가야겠네요. 갑자기 추워졌어요. 


 모바일게임을 하루 10분씩만 출석하면 되는데 바쁠 때는 그것조차 할 시간이 없어요. 가면서 모바일게임 출석을 해놔야겠네요. 뭐든지 열심히 하면서 살아야 해요.


 문제는 일기를 쓰다 보니 잘수있는 시간이 2시간으로 줄었어요. 2시간 자고 활동해본 적이 없는데...어떻게든 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28
113349 13TH [2] McGuffin 2020.06.01 431
113348 신 노릇하는 인간 그만두기 [8] 예상수 2020.06.01 926
113347 호밀밭의 파수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5] 하워드휴즈 2020.06.01 1116
113346 미국은 난리인 듯 합니다 [10] 메피스토 2020.06.01 1657
113345 부부란 이런거구나 그런 생각이 든 영화 [4] 가끔영화 2020.06.01 798
113344 GTA 5, 토크멘터리 전쟁사 등.... [3] 가라 2020.06.01 346
113343 [미드] 라스트 리조트 [1] 노리 2020.06.01 267
113342 이런저런 일기...(노인의 지혜, 망고빙수) [1] 안유미 2020.06.01 284
113341 평생 단역배우로 몸 담은 연기파 배우들에게 주는 상은 왜 없을까 [5] tomof 2020.06.01 511
113340 이런저런 게임잡담 메피스토 2020.05.31 202
113339 삶이 송두리째 달라진 순간들/닉네임 변경 신고 [3] 76.19kg 2020.05.31 741
113338 늦은 오후 [4] mindystclaire 2020.05.31 286
113337 이런저런 일기...(올바른 인생) [2] 안유미 2020.05.31 394
113336 경찰, n번방 영상 소지 · 배포자 6만 명 신상 공개 검토 [8] 사막여우 2020.05.31 1266
113335 이분들 다 아는 분 [6] 가끔영화 2020.05.31 395
113334 극장에서 영화가 보고 싶군요. [5] 분홍돼지 2020.05.30 494
113333 [초절정 바낭] 5월초 종로 풍경 [10] ssoboo 2020.05.30 948
113332 북경의 55일 [7] mindystclaire 2020.05.30 494
113331 [천기누설] 5화 - 검찰개혁 제2전선 - 제보자들 왜냐하면 2020.05.30 170
113330 보이스 코리아, 뭐 저런 바보같은 편집을.. [4] 풀빛 2020.05.30 7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