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영화 흠집내기, 누가, 왜? http://www.cine21.com/news/view/?idx=0&mag_id=93770



<씨네21>의 8월 30일자 기사입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 관련해서 일어났던 환경 훼손 문제를 검색하다가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최근 항일 영화에 따라 다니는 역사 왜곡 논란, 평점 테러 작업, 가짜뉴스, 그리고 2년 전 그야말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영화 <군함도>에 관한 내용도 포함하고 있군요. 


위 기사를 쓴 김성훈 기자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76회>에 출연한 영상도 있던데, 영화 관련 이슈이지만 '김어준'이면 무조건 싫으신 분들께는 굳이 권하지 않습니다.ㅋㅋ

(내용은 2:22:52초 부터 약 20분 정도.) https://youtu.be/qVJg7McZtZQ



동강할미꽃 논란은 <봉오동 전투> 개봉 사흘 전, 한 커뮤니티에 ‘봉오동전투 촬영팀의 만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이를 '팩트 체크' 하지 않은 미디어들이 확대 재생산. 근데 실은 동강할미꽃의 서식지는 석회암이나 절벽이며, 영화 촬영은 동강 하천 부지에서 했기에 관계가 없다고.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8061163018271)

촬영 중 환경 훼손이 이루어졌던 건 맞다고 합니다. 잡목과 돌 치운 것 사과, 벌금, 복구작업 함, 그 지역 촬영분은 안쓰고 다른 데서 다시 찍음. (기관 간 협조 안 된 문제도 있어 영화 쪽에만 책임 묻기 어렵다는 의견도.)


개봉 전부터 논란 폭탄을 맞은 <봉오동 전투>에 개봉 후에는 극우 채널을 중심으로 역사 왜곡, 좌파영화 논란이 따라 붙었고, 좀 잔인한 편이라는 평까지 퍼지면서 관객수가 확 꺾여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군함도>와 관련된 내용이 더 놀라웠는데.. 개봉 첫 날 새벽 4-5시 한 시간 가량 동안에, 동시다발적으로 천여 개의 1점 테러가 있었다고 하는군요(...) 

역시 개봉 전부터 논란이 있었고(스크린 독과점 문제, 류승완 감독이 독박을 씀), 개봉 후에는 '친일' 논란과 '국뽕' 논란이 동시에 불거졌습니다.



간단히 제 생각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항일영화나 사회파 영화를 싫어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건 레알.ㅋㅋ) 

2. 그들이 때로는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는 킹리적 갓심.

3. 약점을 잡아 집요하게 공격한다. - 봉오동 환경 훼손 일부 사실, 동강할미꽃은 가짜. 군함도 스크린 독점 사실, 군함도만의 문제 아님. 감독 책임도 아님.

4. 영화를 잘 만든다고 다 해결되지는 않는다. - <변호인>, <택시운전사>처럼 영화가 재밌으면 결국 천만 되는 거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더군요. 물론 <군함도>나 <봉오동 전투>가 완벽한 영화는 아니지만, 그게 가짜뉴스나 불필요한 논란에 시달려도 된다는 근거는 못 되지요. 스스로 완벽하면 된다는 논리는 창작자들을 위축시킬 뿐입니다. 논란이 무서워 역사영화 안 만드는 분위기가 되어서는 안됨.

5. 요즘 각종 미디어 등의 정보 유통 속도와 물량 공세는 엄청나며, 오보나 가짜 정보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 당하는 쪽만 바보 되는거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04
113322 진영 논리에 자유로운 인간 [6] 사팍 2020.05.28 1000
113321 Bigger than life + 질문 [6] mindystclaire 2020.05.28 335
113320 안녕하세요, 가입 인사 드립니다. [9] 76.19kg 2020.05.28 458
113319 [넷플릭스바낭] 본격 지쟈스(...) 재림 스릴러 '메시아'를 봤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5.28 871
113318 정의연 사태를 보고 느끼는 분노 [14] 메피스토 2020.05.28 1555
113317 듀나님의 새 책이 나왔네요. [7] 둥가둥가 2020.05.28 787
113316 이런저런 일기...(던파, 고기, 망고빙수, 아이랜드, 장기판) [1] 안유미 2020.05.28 280
113315 요즘 게시판 하단에 뜨는 옛날 글들을 보며 듀게가 생각보다 PC하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15] woxn3 2020.05.27 1296
113314 애들을 보며 [1] 가끔영화 2020.05.27 218
113313 언더워터(크리스틴 스튜어트)-강스포일러 [2] 메피스토 2020.05.27 632
113312 안성 쉼터 매수 가격 관련 [12] 왜냐하면 2020.05.27 858
113311 나만 알고 있었으면 하는 것 [6] 예상수 2020.05.27 803
113310 나랏돈 투입됐다, 정의연 모든 의혹 신속 규명하라 [3] 사팍 2020.05.27 571
113309 [넷플릭스바낭] 마지막 시즌을 기다리는 드라마들 [8] 로이배티 2020.05.27 709
113308 9살·10살 아이 협박해 음란 영상 찍게 한 20대 징역 5년 [4] 모스리 2020.05.27 820
113307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 [16] 사팍 2020.05.27 1573
113306 층간진동음에 시달리고 있어요 [2] 사람살려 2020.05.26 660
113305 책홍보 [1] mike 2020.05.26 357
113304 High Spirits [6] mindystclaire 2020.05.26 357
113303 익숙한 얼굴이고 거의 팬이었는데 모르는 이름 [2] 가끔영화 2020.05.26 3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