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영화 흠집내기, 누가, 왜? http://www.cine21.com/news/view/?idx=0&mag_id=93770



<씨네21>의 8월 30일자 기사입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 관련해서 일어났던 환경 훼손 문제를 검색하다가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최근 항일 영화에 따라 다니는 역사 왜곡 논란, 평점 테러 작업, 가짜뉴스, 그리고 2년 전 그야말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영화 <군함도>에 관한 내용도 포함하고 있군요. 


위 기사를 쓴 김성훈 기자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76회>에 출연한 영상도 있던데, 영화 관련 이슈이지만 '김어준'이면 무조건 싫으신 분들께는 굳이 권하지 않습니다.ㅋㅋ

(내용은 2:22:52초 부터 약 20분 정도.) https://youtu.be/qVJg7McZtZQ



동강할미꽃 논란은 <봉오동 전투> 개봉 사흘 전, 한 커뮤니티에 ‘봉오동전투 촬영팀의 만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이를 '팩트 체크' 하지 않은 미디어들이 확대 재생산. 근데 실은 동강할미꽃의 서식지는 석회암이나 절벽이며, 영화 촬영은 동강 하천 부지에서 했기에 관계가 없다고.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8061163018271)

촬영 중 환경 훼손이 이루어졌던 건 맞다고 합니다. 잡목과 돌 치운 것 사과, 벌금, 복구작업 함, 그 지역 촬영분은 안쓰고 다른 데서 다시 찍음. (기관 간 협조 안 된 문제도 있어 영화 쪽에만 책임 묻기 어렵다는 의견도.)


개봉 전부터 논란 폭탄을 맞은 <봉오동 전투>에 개봉 후에는 극우 채널을 중심으로 역사 왜곡, 좌파영화 논란이 따라 붙었고, 좀 잔인한 편이라는 평까지 퍼지면서 관객수가 확 꺾여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군함도>와 관련된 내용이 더 놀라웠는데.. 개봉 첫 날 새벽 4-5시 한 시간 가량 동안에, 동시다발적으로 천여 개의 1점 테러가 있었다고 하는군요(...) 

역시 개봉 전부터 논란이 있었고(스크린 독과점 문제, 류승완 감독이 독박을 씀), 개봉 후에는 '친일' 논란과 '국뽕' 논란이 동시에 불거졌습니다.



간단히 제 생각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항일영화나 사회파 영화를 싫어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건 레알.ㅋㅋ) 

2. 그들이 때로는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는 킹리적 갓심.

3. 약점을 잡아 집요하게 공격한다. - 봉오동 환경 훼손 일부 사실, 동강할미꽃은 가짜. 군함도 스크린 독점 사실, 군함도만의 문제 아님. 감독 책임도 아님.

4. 영화를 잘 만든다고 다 해결되지는 않는다. - <변호인>, <택시운전사>처럼 영화가 재밌으면 결국 천만 되는 거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더군요. 물론 <군함도>나 <봉오동 전투>가 완벽한 영화는 아니지만, 그게 가짜뉴스나 불필요한 논란에 시달려도 된다는 근거는 못 되지요. 스스로 완벽하면 된다는 논리는 창작자들을 위축시킬 뿐입니다. 논란이 무서워 역사영화 안 만드는 분위기가 되어서는 안됨.

5. 요즘 각종 미디어 등의 정보 유통 속도와 물량 공세는 엄청나며, 오보나 가짜 정보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 당하는 쪽만 바보 되는거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32
113147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359
113146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807
113145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373
113144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33
113143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31
11314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572
113141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31
113140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462
113139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864
113138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66
113137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368
113136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670
113135 민주당계 정당과 자유한국당계 정당의 차이점. [11] stardust 2019.11.18 805
113134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671
113133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09
113132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07
113131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15
113130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495
113129 선생님들 저희 대투수좀 봐주세요. [9] 프레키 2019.11.17 605
113128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3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