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의 김영지와 [쿨핫]의 서영전

2019.10.28 15:35

eltee 조회 수:618

두 캐릭터 꽤 닮지 않았나요? 김영지가 서영전의 영향을 받은 캐릭터다... 이런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라, 그냥 벌새를 보다가 쿨핫의 서영전이 새삼 떠올랐다는 얘기입니다. 물론 자세히 뜯어보면 다른 점이 보이긴 해요. 그리고 서영전은 웬지 실체가 없는 허상같이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 반면, 김영지는 김새벽이라는 배우에 의해 든든한 존재감을 드러내지요.


그럼에도,

"좀 마른 듯 하지만 여성스런 몸매, 공주인형 타입은 아니지만 단정하고 아름다운 얼굴, 소탈한 것
같지만 우아하고 세련된 옷차림, 아무렇게나 하고 다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흐트러지는 일은 없고,
단호하지만 목소리가 크지 않으며, 무심한 것 같아도 실은 깊은 마음씀씀이로 주위를 이해하는 사
람, 글과 말과 사고에서 천재끼마저 느껴지지만 자신은 그것을 전혀 알지 못한다는 듯 관심없어하
는 사람, 수다스럽지 않지만 촌철살인의 유머가 돋보이고 조용하지만 자리의 구심점이 되며 시선과
미소가 따뜻한 사람, 조용한 가운데 이뤄지는 강력한 카리스마, 이보다 더 매력적인 여성이 있을
까? 누구라도 친구로 사귀고 싶을 만한 사람, 친구로 사귈 수 없다면 여신으로 숭배라도 하고 싶을
사람, 좀 뜬금없는 말인지 모르지만 내가 만일 레즈비언이라면 사랑에 빠지고픈 사람, 그것이 바로
영전이다."

출처의 출처
http://www.djuna.kr/xe/10060655


이런 서술을 보면 아래쪽 이름을 김영지로 바꾸어도 될 것 같단 말이죠.

이 게시판에도 쿨핫 팬들이 있었던 걸로 아는데 언급이 안보여서 써봤습니다. 여담이지만 위 링크 글에 리플이 45개나 달렸었는데 제로보드 이전 과정에서 유실되어버렸네요.. 아쉽게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31
113146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801
113145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373
113144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33
113143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31
11314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571
113141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31
113140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462
113139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864
113138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66
113137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367
113136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670
113135 민주당계 정당과 자유한국당계 정당의 차이점. [11] stardust 2019.11.18 805
113134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671
113133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09
113132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07
113131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15
113130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495
113129 선생님들 저희 대투수좀 봐주세요. [9] 프레키 2019.11.17 605
113128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338
113127 길냥이 [9] 키드 2019.11.17 5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