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 GTA 5 바낭

2020.05.26 09:08

가라 조회 수:685

1.

다른 분들도 쓰셨지만...

GTA 5의 주인공은 3명이고 모두 범죄자입니다.


다들 갱단이 되는 빈민가에서 자라나 결국 어른들에게 이용당해 범죄를 저지르게 되는 프랭클린

은퇴하였지만 콩가루난 집안꼴을 보며 정신과 상담을 하다 사고를 치고 다시 범죄를 저지르게 되는 마이클

그냥 미친놈인 트레버 ( 더 진행하면 트레버가 왜 미친놈인지 나올지도..)


플레이를 하면.... 강도짓은 기본이고, 암살, 고문, 총기난사 등등 온갖 범죄가 다 나옵니다.

삶이 범생이 캐릭터였는지라 GTA 5 하면서도 좀 얌전히 플레이하게 되는데..

고문을 직접 하게 하는건 참 어려웠네요.


저 세명의 주인공중에는 그나마 프랭클린이 하는 미션이 하기 편하고, 트레버는 피하게 됩니다. (....)


2.

집에서 쓰는 5년된 노트북을 벤치마크 돌려봤더니 게임은 12%가 나왔습니다. (....) 

회사에서 준 노트북(가볍지만 성능은 별로)을 돌려봤더니 13%가 나오더라고요.

회사 보안 프로그램이 스팀은 못 깔게 하는데, 에픽 런쳐는 깔리더군요. 헐...

그래서 설치해서 해봤는데.. 역시 그래픽 로딩 지연은 하드디스크가 원인이었나봅니다. 회사 노트북이 SSD 인데 그래픽 지연이 없어요.

대신 프레임이 떨어집니다.

집 노트북은 50-60프레임 나오는데, 회사 노트북은 20-30프레임 나오네요.



3.

아이가 새벽에 저희 방으로 오는 경우가 잦습니다.

서너살때는 몸만 오더니..

슬슬 같이 안고 자는 강아지 인형 2개랑 같이 오다가..

요즘에는 베게까지 들고 옵니다.

그런데 가끔 강아지 인형을 안 가지고 오면 저희를 깨웁니다. 강아지가 없다고...

오늘도 새벽에 와서 자다가 '엄마 엄마, 허스키(인형이름)가 없어요. 엄마! 엄마!' 하고 깨웠습니다.

빼먹고 온거죠. 베게도 챙기면서 왜 그 소중한 인형은 두고오니...


이 강아지 인형 두마리는 여행갈때도 챙겨가야 합니다.

어릴때는 물고 빨고 하니 바꿔서 빨아주려고 똑같은 인형을 샀는데, 아이가 구분을 합니다.

강아지 인형의 코부분 느낌이 다르대요. 

코가 거친 아이는 '아빠 강아지' 랍니다. (....)


재우려고 같이 누워있으면 '아빠, 얘네들 좀 보살펴줘. 코도 꼭 만져줘야해' 라고 합니다. 


새벽에 오는 버릇은 어떻게 하면 고칠 수 있을지...



4.

아이를 재우고 게임을 시작하면 10시반~11시...

랜덤이벤트나 미션을 하나 하면 12시가 넘어가고..

1시 넘어서 자게 됩니다.

어제는 잠이 안와서 2시쯤 잔것 같은데, 아이가 또 새벽에 강아지가 없다고 해서 깨고....


커피나 마셔야 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113545 어떤 노트북을 고르시겠습니까? [5] 노리 2020.07.17 479
113544 부산 2박3일 여행 문의 [8] 영화처럼 2020.07.17 554
113543 만점 게임 플레이, 새소리, 괜한 오지랖 [3] 예상수 2020.07.17 272
113542 독특한 감각의 재난물 넷플릭스 ‘일본침몰2020’ [11] woxn3 2020.07.17 697
113541 반도 후기-스포일러 포함- [6] 메피스토 2020.07.17 672
113540 문재인 정부의 스물 두 번째 부동산 대책 [12] 겨자 2020.07.17 876
113539 [약스포] 근황, 올드 가드 [2] 칼리토 2020.07.17 379
113538 꿈에 대하여 [18] 발목에인어 2020.07.17 681
113537 <미저리> 보고 왔습니다 [6] Sonny 2020.07.17 386
113536 오늘의 일기...(건강) [1] 안유미 2020.07.17 197
113535 저두 올드 가드 봤어요 [4] 노리 2020.07.17 483
113534 두려움을 모르는, 용감한 사람들과 [4] 타락씨 2020.07.16 622
113533 연세대 개교이래 첫 종합감사 결과 발표…교수 85명 무더기 징계 [7] SykesWylde 2020.07.16 947
113532 무죄 확정받은 이재명, 김상조 + 홍남기의 한국형 뉴딜 그리고 부동산 대책 [7] ssoboo 2020.07.16 928
113531 불황임에도 오르고 있는 것들을 체감하는 중 [12] 예상수 2020.07.16 1129
113530 조삼모사가 아닌 조사모삼이라 그나마... [3] 왜냐하면 2020.07.16 509
113529 [넷플릭스바낭] 한국산 10대 호러(?) 앤솔로지, '악몽선생'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7.16 470
113528 반티가 뭔지 학부모님만 알듯 [5] 가끔영화 2020.07.16 455
113527 골고루 쏟아지는 2차가해 [48] 메피스토 2020.07.15 1980
113526 김봉곤의 소설을 읽고서..추천해주세요... [4] SykesWylde 2020.07.15 8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