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에요 스포.




에이리언2-->에이리언 아이솔레이션


바이오하자드4(5)-->바이오하자드7


딥라이징-->언더워터



아는사람만 알아들을 비유겠지만 대충이렇습니다. 이런 분위기에요. 특히 딥라이징. 완전 딥라이징ㅋ


지루할 틈이 없는 영화입니다. 지루할 틈도 없이 재미있는........의 의미가 아닙니다, 영화 시작부터 사건이 터지고 영화는 등장인물들은 정신없이 대피해야하는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거나 별로냐면 그렇진 않아요. 아무튼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러닝타임도 그렇게 안길어요. 화장실 한 번도 안갔습니다. 


등장인물들에 대한 얘기들은 절제되어있습니다. 막 구질구질한 과거 한명한명 재조명해주지 않아요. 언듯언듯 비추는건 있지만 크게 거슬리진 않습니다. 

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영화가 아니고 그와중에도 정들만하면 빠이빠이입니다. 아...이런류의 영화에 흔히 등장하는 발암 캐릭터는 없습니다. 빌런도 없어요. 까불이는 있지만. 


크리스틴 스튜어트나 뱅상카셀같은 유명배우들때문에 이 영화에서 뭔가 더 보여주지 않을까...기대했는데 뭔가 더 보여주진 않습니다. 

그래도 크리쳐 디자인도 쏘쏘. 막판 코스믹 호러는 좀 그렇지만 이정도면 괜찮습니다. 



p.s : 심해가 배경이라그런가 레벨디자인(-_-;;)이 좀 불친절하게 느껴졌습니다. 등장인물들이 어디서 어디로 가야하고 중간에 어디로 가야하고...

이게 보는입장에서 경로가 머릿속에 지도처럼 그려져야하는데 영화진행이 되고있음에도 도무지 그게 안되요. 메피스토가 멍청한 탓일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22
113509 영화 세 편 [6] daviddain 2020.07.14 326
113508 박원순에 대한 믿음과 실망 사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민주’ 에게 [7] ssoboo 2020.07.14 1178
113507 박원순의 죽음에서 한국 사회가 배울 것 [28] 겨자 2020.07.14 1516
113506 [정의연]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신청 중간 결과 ssoboo 2020.07.14 340
113505 [바낭] 당첨운 있으신가요. [12] 가라 2020.07.14 487
113504 심상정 "류호정·장혜영 메시지, 진심으로 사과" [12] 모스리 2020.07.14 1318
113503 김재련 변호사의 과거 [19] 사팍 2020.07.14 1358
113502 오랫만에 안철수 바낭 [8] 가라 2020.07.14 683
113501 오늘의 잡담...(대여된 권력, 세금, 박원순, 강용석, 시장선거) [7] 안유미 2020.07.14 534
113500 범죄자의 자살은 2차 가해다 [20] Sonny 2020.07.14 1114
113499 [바낭] 토이 6집으로 시작해서 의식의 흐름대로 흘러가는 탑골 뮤직 잡담 [5] 로이배티 2020.07.13 389
113498 비오는 저녁 [3] daviddain 2020.07.13 299
113497 강남순 교수의 글... [16] SykesWylde 2020.07.13 1007
113496 공지영, 전우용, 진중권 [21] 메피스토 2020.07.13 1436
113495 다이어트 과자 추천 [12] 노리 2020.07.13 580
113494 [게임바낭] 흔히 보기 힘든 망작 게임, '데드라이징4'의 엔딩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7.13 225
113493 이상형 그만찾기(반쪽의 이야기 완감, 스포있음) [2] 예상수 2020.07.13 258
113492 다른사람의 생각을 바꾸려고 해봤자 소용없을 수도 [10] 예상수 2020.07.13 738
113491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영상 및 보도자료 [5] 타락씨 2020.07.13 762
113490 박원순 서울시장 피해자 전문, 장례식 [45] Sonny 2020.07.13 17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