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

2020.12.25 10:05

어디로갈까 조회 수:495

- 그저께 2021 수능 성적표가 수험생에게 배부되었죠. 어제 막내로부터 졸음운전 청년의 시험 결과를 전해 들었습니다. 막내의 설명에 의하면 백분위 98%에 해당되는 뛰어난 성적이라더군요. 
저는 요즘 대입제도를 모르는 사람이라 이해도가 흐릿할 수밖에 없는데, 그가 원하는 신림동 대학에 입성할 수 있는 성적이라고 합니다. (변수가 없지는 않겠지만...이라는 단서가 붙긴 했어요.)

뭐랄까, 그 소식을 듣는 순간 무형적인 스파크가 튀면서 소용돌이 속에서 무형의 다이아몬드가 만들어지는 걸 본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는 것 같았어요. 
막내가 심혈을 기울여 원서 눈치작전에 성공해 보겠다니 마음으로 응원만 보냅니다. 아마도 올해는 '대학을 꼭 간다'와 '학과는 양보하겠다'의 갈림길이 있을 수 있는 거겠죠. 
누구나 추구해야 할 삶은 자기 잔이 넘치는 삶이라고 생각합니다. 자기 나름대로의 잉여를 즐길 수 있는 삶 말이에요. 그런 삶이 청년이 사는 동안 (되도록 젊은 시기에) 그의 삶에서 실현되기를 바랍니다.

- 새벽에 주고받은 막내와의 카톡
(전략)
머저리누나> 넌 그 친구가 왜 그리 이쁜거야?
머저리> 누나 퇴원하고 우리집까지 문병 오겠대서 전철역으로 마중나갔을 때 편의점에서 맥주 한캔 나누며 나무랐지.
머저리> 음주운전, 무면허 운전보다 더 위험한 게 졸음운전이라고. 그랬더니... 
머저리> "생업의 일을 하면서 공부도 해야 하니 잘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저는 졸릴 때 잘 수 있는 신분이 아닙니다." 그러더라고.
머저리누나> 흐음. 알밤 한대 먹였지?
머저리> 미간에다 제대로 한방 먹였는데 내가 나가떨어진거지 뭐. ㅋㅋ
(후략)

- 연민과 동정. 타인과 마음을 나눈다는 건 인간이 지닌 특별한 능력입니다. 넘어지는 자들에 대한 연민은 인간이 이기적인 존재이면서도 이타적인 존재라는 역설을 보여주죠. 
이타성은 자기가 경험하지 못한 것을 상상해 보는 능력에서 발현되는 것인데, 사실 타인의 아픔을 고대로 상상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그 상상할 수 없는 것에 공감하는 자세를 취하며, 타인이 지고 있는 삶의 무게를 알아보려는 사람들이 있어요......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5
115445 [주간안철수] 안철수 대표 여론조사 3등... (....) [6] 가라 2021.02.05 691
115444 [펌글] 벌거벗은 세계사 다시 논란…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14] Bigcat 2021.02.05 894
115443 영화 <친구> 김보경 암투병 중 사망 [7] 수영 2021.02.05 815
115442 정신없는 금요일이네요 [3] 미미마우스 2021.02.05 309
115441 거리두기의 금요일... [1] 여은성 2021.02.05 242
115440 한국의 뛰어난 에세이스트는? [32] 어디로갈까 2021.02.05 1120
115439 [초바낭&탑골인증]칠리칠리란 과자 아시나요? [5] 쏘맥 2021.02.05 354
115438 내일 승리호가 넷플릭스 개봉을 합니다. [4] 분홍돼지 2021.02.04 663
115437 1917(2019) [2] catgotmy 2021.02.04 232
115436 <유전> 같은 영화가 보고 싶네요 [5] 고요 2021.02.04 437
115435 그 해고자 쎄다 [3] 사팍 2021.02.04 567
115434 윤여정님 엄청 멋지지요. [16] Lunagazer 2021.02.04 1013
115433 바낭 - 끝난 겁니까? 아버지? [4] 예상수 2021.02.04 352
115432 류호정의 오판과 사과 그리고 결전의 변 [19] soboo 2021.02.04 1319
115431 미쓰고 재밌게 보신분 계신가요? [2] 왜냐하면 2021.02.04 189
115430 <알프레드 히치콕 극장>과 <환상특급> [2] daviddain 2021.02.04 169
115429 이런저런 사우나 잡담... 여은성 2021.02.04 195
115428 한일해저터널?? 노망난 김종인, 자멸하는 국힘, 얌체같은 민주당 [8] soboo 2021.02.04 672
115427 [유튜브 생중계] 대관령 음악제 2/5~2/7 [8] underground 2021.02.04 141
115426 [회사바낭] 우물쭈물 살다가 내 이럴줄 알았다. [8] 가라 2021.02.04 7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