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크리스마스 기억나?

2020.12.25 18:19

Kaffesaurus 조회 수:614

"엄마, 2009년 크리스마스때 어땠어?"

"그때는 선물이 아기였지, 작은 선물 받았지"

"크리스마스 트리는?"

"그때는 없었지"

"2010년에는?"

"여전히 크리스마스 트리는 없었고, 선물은 있고"

"2011년에는?"

...

"2014년은?" 

"그떄는 정말 힘든 해였지, 트리도 여전히 없었고, 아마 선물도, 그런대 대신에 26일에 한국에 갔지? 가서 선물 많이 받고 맛있는 거 많이 먹고, 기억나?"

"응, 생선아이스크림 (붕어 싸만코) 많이 먹었어"

...


시내에서 사니까 편한게 참 많다. 한국에서는 그냥 서울 어디에서 살아도 느끼는 편함일 거 같은 데 제대로 된 빵집 (한국에서 처럼 달은 빵이 아니라 사우어도우로 만든 빵들), 치즈만 파는 집, 커피 파는 곳이 집 근처이니 말이다. 자가 근무 중 쉬는 시간을 타 빵을 사고 커피를 사러 나갔다. 전날 일하고 하루 쉬고 있는 안톤에게 나 빵사러 가는 데 같이 갈래 ? 물으니 예상했던 거 처럼 5분만요, 이라고 답이 온다. 

빵을 사면서 카린데 커피 가게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 Ricciarelli를 사고 가게를 향했다. 우리 앞 손님이 커피와 차를 고르는 동안 우리는 이 작은 가게의 물건들을 자세히 본다.수많은 종류의 커피와 차보다는 새로 들어온 비스켓과 초콜렛 종류, 찻잔과 차주전자에 더 관심이 간다. 보니 한 공예가의 손잡이에는 장미 모양이 있는 붉은 색 컵이 눈에 띄인다. 우리집에는 흰색이 있는 데 (내가 혼자가 된 뒤 장만한 나의 물건들 중 하나이다) 요즘 들어 정말 예쁜 색이 다양하게 나오네 하면서, 안톤에게 정말 예쁜 크리스마스 빨강 색이다 했다. 안톤도 정말 맘에 든다고, 내가 옆에서 지난 번에 본 에버그린 초록색도 맘에 들었다고 하자 그는 "난 그래도 이 빨강색이 더 맘에 들어요" 란다. 

필요한 커피를 사고 나오면서 아 선물이가 안톤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로는 이 컵을 둘이 함께 사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밤에 선물이 잠들기 전에 오늘의 일을 이야기 해주니, 아이가 너무 좋은 생각이란다. 그 주말에 아이랑 함께 사러 갔을 때 그 색의 컵이 없어서 크게 당황하는 우리를 보고, 마침 가게에 있던 카린은 주문하겠다고 오면 하나는 챙겨둘게 라고 말했다, 다행히 23일에 와서 우리는 기쁜 마음으로 안톤을 즐겁게 해줄 마음의 준비를 했다. 


내가 닌텐도 스위치 같이 비싼 물건은 크리스마스 선물로 바라면 안된다고, 크리스마스는 비싼 선물 주문하라고 있는 명절이 아니라고 선물이 한테 하는 말을 듣고도, 닌텐도 스위치는 아이만을 위한 선물이 아니라며 (미리 주문하고) 나를 설득한 사람들. 선물이는 엄마의 설명을 빠르게 재생해 들어버리고는, 안톤 이건 엄마랑 내가 산거야 라며 선물을 내민다. 안톤이 선물을 풀었을 때, 내가 기대한 기쁜 표정이 아니라 뭔가 해석하기 힘든 미소다. 아이는 아무말 없이 방에 들어가더니 나에게 이건 커피공룡거 라며 기대하지 않은 선물을 내민다. 이미 사실 토토루 처음 본 그 순간 부터 가지고 싶었지만, 가지지 못했던 토토루 도시락통을 안톤이 내 크리스마스 선물로 주문했는데 아직 오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던 나는 살짝 놀란다. 그리고 열어 보는 순간, 안톤의 표정을 이해하고 크게 웃는다. 내가 그에게 준 것과 똑같은 컵이있다. 

"너가 너무 예쁘다고 해서 선물이랑 정말 맘에 드는 것 산다고 생각했어"

"나도 그때 커피 공룡이 너무 좋아해서, 그날 내가 술사러 간다고 거긴 혼자 간다고 했잖아요, 그때 이거 산거에요" 

다 큰 청년인 아이를 안고 감사한다. 


....

"엄마 2015년은?"

"그때는 우리 정말 처음 크리스마스였지, 처음으로 트리도 사고 선물도 트리밑에 놓아두고, 기억나?"

"응 너무 좋았어. 2016년은?"

"2016년이랑 2017년은 오사랑 (오사 부모님) 시브랑 호깐이랑 보냈지,"

"응. 2018년은?"

"그때는 선물이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아빠랑 사촌들이랑 보냈지"

"엄마 혼자였지, 2019년은?"

"그때는 우리 요테보리에 갔었지"

"응 레나네서 보냈어. 안톤 할머니도 살아계셨지 엄마"

"선물아 2020년은? 

" 수퍼 크리스마스야 엄마"

...

언젠가 우리는 서로를 보면서 그렇게 말할 것이다. 

기억나 그 크리스마스? 우리가 서로에게 같은 선물을 사주었던? 기억나? 정말 힘들었던 한해였지만 사랑은 넘처나던 그 크리스마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6
115447 [넷플릭스바낭] 대만제 환타지... 를 빙자한 멜로물 '미래상점'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2.05 456
115446 판사는 신이 아니다 [5] 사팍 2021.02.05 523
115445 [주간안철수] 안철수 대표 여론조사 3등... (....) [6] 가라 2021.02.05 691
115444 [펌글] 벌거벗은 세계사 다시 논란…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14] Bigcat 2021.02.05 894
115443 영화 <친구> 김보경 암투병 중 사망 [7] 수영 2021.02.05 815
115442 정신없는 금요일이네요 [3] 미미마우스 2021.02.05 309
115441 거리두기의 금요일... [1] 여은성 2021.02.05 242
115440 한국의 뛰어난 에세이스트는? [32] 어디로갈까 2021.02.05 1120
115439 [초바낭&탑골인증]칠리칠리란 과자 아시나요? [5] 쏘맥 2021.02.05 354
115438 내일 승리호가 넷플릭스 개봉을 합니다. [4] 분홍돼지 2021.02.04 663
115437 1917(2019) [2] catgotmy 2021.02.04 232
115436 <유전> 같은 영화가 보고 싶네요 [5] 고요 2021.02.04 437
115435 그 해고자 쎄다 [3] 사팍 2021.02.04 567
115434 윤여정님 엄청 멋지지요. [16] Lunagazer 2021.02.04 1013
115433 바낭 - 끝난 겁니까? 아버지? [4] 예상수 2021.02.04 352
115432 류호정의 오판과 사과 그리고 결전의 변 [19] soboo 2021.02.04 1319
115431 미쓰고 재밌게 보신분 계신가요? [2] 왜냐하면 2021.02.04 189
115430 <알프레드 히치콕 극장>과 <환상특급> [2] daviddain 2021.02.04 169
115429 이런저런 사우나 잡담... 여은성 2021.02.04 195
115428 한일해저터널?? 노망난 김종인, 자멸하는 국힘, 얌체같은 민주당 [8] soboo 2021.02.04 6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