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연휴에 본 영화들

2020.12.26 13:44

왜냐하면 조회 수:327

성탄절 연휴동안 본 영화, 
국제수사, ok마담, 다만악에서구하소서, 암수살인


국제수사와 ok마담은 가족이 함께 보는 오락영화죠.
ok마담이 국제수사에 비해 흥행에 성공도 했는데,
주제의 단순함, 가벼움등에서 앞서지 않았나 싶네요.
ok마담은 과감히 1년 기다렸다가 개봉했으면 어땟을까 싶네요.

다만악에서 구하소서는 액션좋아하는 남자들을 위한 영화에요.
액션을 보면서 우는남자가 떠올랐어요.
주인공은 항상 상대보다 압도적이죠.
그리고, 칼로하는 액션들은 총보다 고민이 많죠.
칼로 찔리거나 베일때, 너무 쉽게 죽으면 리얼리티가 없고,
리얼리티를 살리자니 너무 잔인하고,,,
아프다고 울지도, 소리도 못지르고 또 빨리죽어야 하고, 보는 사람도 인정을 하는....
그런 액션...
네,,,잔인합니다.

위의 영화들에 비해 지루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하면서 본것이 암수살인.
그런데, 전 집중하며 봤어요.
주지훈이 잘해주었어요.

24일 새벽, 25일 새벽,,,
나라가 한심해도, 나의 즐거움을 놓을 이유는 없죠.

나는 나라가 어캐되든 잘 살아..라는 것을 생각하며,
여유를 가질거에요.
나와 가족들을 위해 심신이 건강하고,
물질적으로 최상위 계층이 되어 베푸는 사람이 되어야죠.(여은성님이 생각나는 멘트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6
115447 [넷플릭스바낭] 대만제 환타지... 를 빙자한 멜로물 '미래상점'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2.05 456
115446 판사는 신이 아니다 [5] 사팍 2021.02.05 523
115445 [주간안철수] 안철수 대표 여론조사 3등... (....) [6] 가라 2021.02.05 691
115444 [펌글] 벌거벗은 세계사 다시 논란…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14] Bigcat 2021.02.05 894
115443 영화 <친구> 김보경 암투병 중 사망 [7] 수영 2021.02.05 815
115442 정신없는 금요일이네요 [3] 미미마우스 2021.02.05 309
115441 거리두기의 금요일... [1] 여은성 2021.02.05 242
115440 한국의 뛰어난 에세이스트는? [32] 어디로갈까 2021.02.05 1120
115439 [초바낭&탑골인증]칠리칠리란 과자 아시나요? [5] 쏘맥 2021.02.05 354
115438 내일 승리호가 넷플릭스 개봉을 합니다. [4] 분홍돼지 2021.02.04 663
115437 1917(2019) [2] catgotmy 2021.02.04 232
115436 <유전> 같은 영화가 보고 싶네요 [5] 고요 2021.02.04 437
115435 그 해고자 쎄다 [3] 사팍 2021.02.04 567
115434 윤여정님 엄청 멋지지요. [16] Lunagazer 2021.02.04 1013
115433 바낭 - 끝난 겁니까? 아버지? [4] 예상수 2021.02.04 352
115432 류호정의 오판과 사과 그리고 결전의 변 [19] soboo 2021.02.04 1319
115431 미쓰고 재밌게 보신분 계신가요? [2] 왜냐하면 2021.02.04 189
115430 <알프레드 히치콕 극장>과 <환상특급> [2] daviddain 2021.02.04 169
115429 이런저런 사우나 잡담... 여은성 2021.02.04 195
115428 한일해저터널?? 노망난 김종인, 자멸하는 국힘, 얌체같은 민주당 [8] soboo 2021.02.04 6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