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당 차원에서의 중재와 수습은 물건너 갔군요.


https://twitter.com/ryuhojeong92/status/1357237608724631553?s=21


“당의 조정 절차가 있었고, 충실히 따랐습니다. 저는 침묵했지만, 개인적 대응을 하지 않기로 한 합의가 깨졌습니다. 전 비서와 측근들은 어제도 부지런히 SNS에 글을 올렸고, 문건을 만들어 언론에 배포했습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했고, 일방적 주장을 퍼뜨렸습니다.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닙니다. 따라서 부당해고에 관한 법적 판단은 구할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정의당의 의원이고, 전 비서도 정의당의 당원입니다.따라서 노동 존중 사회를 지향하는 정의당의 강령에 비추어 면직 과정에 부당함이 있었는지 당의 징계 기관인 당기위원회의 판단을 받으려던 것이었습니다.”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부족한 저는 이렇게 늘 시끄럽습니다. 혼란스러운 당 상황에 더해 저까지 심려를 끼쳐 드렸습니다. 최대한 조용히 수습할 수 있다고 믿은 저의 오판을 용서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될거였으면.... 처음부터 이렇게 제대로 쎄게 나오지 -_-

아니 그보다 단박에 자르지 않고  (류의원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면)그 따위로 일하는 사람을 오냐 오냐 하며 3개월이나 질질 끌려가다 겨우 ‘면직합의’는 또 뭐랍니까?

본인도 인정하듯이 가장 큰 절차적 실수는 바로 자신이 국민의 주권을  위임받은 국회의원이라는 것을 망각하고 섣부른 온정주의에 원칙적인 인사를 그르친 것입니다.


면직되었던 수행비서가 부당해고라고 당기위에 제소를 하고 계속된 언플로 류의원측을 공격했다는 이유로

류호정 의원은 (더 이상 참지 않고)  전 수행비서와 최초 폭로자였던 당원을 당기위에 제소하였다고 하는군요.


나 역시 처음부터 이 건은 ‘부당해고’가 아니었다고 했죠.

그런데 부당해고라는 거짓 프레임으로 폭로가 이루어진 것은 상당히 정치적 ‘악의’가 있는 행동이었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해 이슈가 시작된 것으로 보아 개인적 사적 갈등이 아니라 조직적 갈등 양상이 될 가능성이 큰 사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진행되는 양상이  전 비서측 인사들에게서 ‘끝까지 간다’는 ‘적의’가 확인되었다면 

죽기살기식으로 끝짱을 봐야죠.  상처만 남더라도 죽는것 보다는 났습니다. 

류호정씨, 본격 더러운 (진보) 정치판에 들어온 것을 환영합니다.  

-  그런데 진보정당 내부 정치판 정말 더럽습니다.   다른 보수정당이 더할거다. 정치라는게 그렇지 않냐? 하겠지만 

   심상정이나 이정미 정도의 언터처블 명망가 정도 되면 모르겠으나 

   대부분은 조그만 차이에도 서로 죽이고 죽는 살벌한 정글이고 그게 진보라는 대의로 포장되어 더 지랄 맞습니다.  토 쏠리는 인간들 너무 많아요.

   이런게 그나마 덜해서 온갖 잡다한 진보정당들이 개업과 폐업을 반복하는 와중에 정의당이 이렇게 오래 버티어 온거였죠.

   파리에서 택시운전하던 홍모씨가 당했던 일들 찾아 보세요.  그런 일을 겪고도 진모씨처럼 흑화되지 않은게 대단할 지경....

 

아무튼 당의 거버넌스가 무너지고 있어요.   류호정과 전 수행비서의 갈등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당 꼬라지 참.... 


하여간 류호정 의원이 이제 제대로 각 잡고 싸우기로 한 이상 강력하게 지지하려고 합니다.  후원금도 보내고....

왜 처음부터 그렇게 못했냐 아쉬움이 많지만 처음 하는 거자나요. -_-;

류호정이 당의 무너지는 거버넌스 멱살 잡고 바로 세울 힘은 없겠지만 악의적인 선동으로 더러운 정치질 하는 놈들 싸다구 날리는건 보고 싶습니다.


* 아참, 어차피 개판된거 전 수행비서의 최초 인선 과정에 대해서도 깠으면 좋겠어요. 

  애초에 사무보좌관도 못할 사람을 수행비서로 인선한 배경이 이해가 안됩니다.  여기에 진짜가 나올거라는데 백원 겁니다.  


*그런데.  부족한 저는 이렇게 늘 시끄럽습니다.” 라니....  이거 이거 작가들 군침 흘릴만한 대사를 남기다니 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5878 개구즉화(최근의 정치이슈) [4] 왜냐하면 2021.03.23 498
115877 사소한 것이지만 스나이더 컷 [9] daviddain 2021.03.23 460
115876 [정치바낭] 오세훈이 되었으니 민주당에게는 아직 희망이 있군요. [30] 가라 2021.03.23 1652
115875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확정 [7] Toro 2021.03.23 836
115874 토르: 다크 월드 (2013) [1] catgotmy 2021.03.23 188
115873 새벽 잡담...(나눠 가지는 삶) [2] 여은성 2021.03.23 279
115872 미나리에서 가장 빛났던 두 배우 (연기 위주 평) [6] tom_of 2021.03.23 652
115871 봄이 오고. [9] 잔인한오후 2021.03.23 372
115870 브랜든 크로넨버그 [8] daviddain 2021.03.23 292
115869 트위터에 마음이 아픈 사람들 증말 많네요; [10] forritz 2021.03.22 950
115868 우리 노문빠들 [5] 메피스토 2021.03.22 648
115867 영상화 이야기하니 무서운 소식을 하나 [12] Lunagazer 2021.03.22 600
115866 영화나 드라마화 되었으면 좋겠는 출판물이 있으신가요? [25] 쏘맥 2021.03.22 458
115865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를 보고(스포있음) [12] 예상수 2021.03.22 312
115864 동네 산책... [2] 여은성 2021.03.22 285
115863 윌리엄 샤트너 90세 [3] daviddain 2021.03.22 344
115862 돌아이 정권의 종말 [84] bankertrust 2021.03.22 1772
115861 영화 역사상 최고의 트릴로지(3부작)은 뭘까요? [54] 지나가다가 2021.03.22 654
115860 사팍님 글을 보니 이제 민주당도 슬슬 끝물인가싶군요. [14] ND 2021.03.22 853
115859 잘난 정의당 [8] 사팍 2021.03.22 5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