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의 금요일...

2021.02.05 08:03

여은성 조회 수:251


 1.금요일이네요. 불금이 아닌 금요일이지만...어쩔 수 없죠. 한 저녁 여섯시쯤에 술집을 가볼까...싶기도 한데 그 시간에 가봐야 별 재미도 없을 테고.



 2.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고 있어요. 새벽에는 일을 하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시간에는 식사를 하고 운동을 가려고요. 한데 일하고 운동하고 식사하는 것이 딱딱 맞물리지는 않아요. 일단 출근 시간과 퇴근 시간을 피해서 이동해야 하고, 식사 시간은 피크타임을 피해야 하는 식으로 동선을 짜다보면 결국 거기서 거기니까요. 게다가 식사 시간은 피크타임을 피하려고 하면 점심을 할 시간은 2시에서 3시 사이 1시간뿐이예요. 맛집들은 3시부터 브레이크타임이니까요. 결국 자유롭게 시간을 쓰려면 프랜차이즈에서 그냥저냥 한끼 때우던가 해야 하죠.



 3.타임스퀘어 온기정에서 오반자이 세트를 먹어보고 싶은데 매번 피크타임을 피해서 가니 한정수량 메뉴라서 그때쯤이면 다 떨어지고 없어요. 그래서 오늘은 아예 일찍 11시에 영등포에 가서 먹어보려고요. 



 4.휴.



 5.오늘은 드래곤시티에 갈 계획이었는데 드래곤시티도 사우나를 안 열었더라고요. 사우나를 할 수 없으면 드래곤시티에 놀러가는 이유가 30% 사라지기 때문에 걍 관뒀죠. 제기랄...그래도 금요일인데 뭘하면 되나.


 이야기를 만들어야 하는데 잘 생각이 안 나고 있어요. '지금 당장'의 이야기가 아니라 한 8개월 뒤를 생각하면 말이죠. 지금 구상하는 이야기를 지금 당장 시작한다고 치면 내 계산으로 8개월 뒤에는 이야기의 동력이 거의 사라질 것 같거든요.


 이야기를 만들 때는 그게 중요해요. 지금 당장은 마치 눈길을 확 끌어당기고 재밌을 것 같은 이야기일수록,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힘들거든요. 이야기의 시작에서 국면이 한번 바뀌고 두번 전환되었을 때쯤엔 첫번째 위기는 해결되어야 해요. 그리고 첫번째 위기와는 성질이 다르거나 스케일이 다른 위기들이 찾아와야 하고요. 



 6.문제는 그 위기가 뜬금없는 게 아니라 그럴듯해야 한단 말이죠. 첫번째 사건을 마무리했는데 그 다음 사건이 일어난다면 독자 입장에서는 그것이 자연스러워 보여야 하니까요. 이야기를 쓸데없이 늘려가기 위해 만들어낸 사건이 아니라 일어났어야만 할 사건이라는 납득이 들어야만 해요.


 하지만 그게 어려운 거예요. 이야기라는 게 그렇거든요. 첫번째 사건이 마치 마지막 사건인 것처럼 굴어야 해요. 첫번째 사건이 일어나는 동안은 첫번째 사건이 주인공인 거니까요. 첫번째 사건이 벌어지고 있는데 마치 '이건 에피타이저고 이 사건이 끝나면 더 큰 건수가 기다리고 있어.'라는 듯이 굴면 보는 사람이 맥빠지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첫번째 사건은, 그것이 일어나는 동안은 독자 입장에서 이 위기만 마무리되면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될 것처럼 느껴져야만 하는 거죠. 그런데 그렇게 끝나 놓고 갑자기 다음 번 사건이 발생해도 독자 입장에서 억지라고 느껴지면 안 되는 거고요.  



 7.불금까진 아니어도 금요일 기분을 내고 싶으니...저녁에는 클래식한 바에 가보고 싶네요. 모보바...피에르바...라이브러리...찰스바...드래곤시티  어디든 말이죠. 


 한데 3~4성 호텔의 라운지나 루프탑도 좋더라고요. 사람들 모임에 따라나가다 보면 가성비 좋고 괜찮은 곳들을 알아내는 수확이 있곤 해요. 나는 좋은 걸로 유명한 곳이 아니라 유명한 걸로 유명한 곳밖에 몰라서요. 좋은 걸로 유명한 곳을 많이 알아둬야겠어요.


 하지만 오늘은 금요일이니까 유명한 걸로 유명한 곳에서 번개하고 싶네요. 저녁쯤에 봐서 9시에 (강제로)끝나는 번개 오실분 있음 쪽지주세요. 오후 5시까지 쪽지보내주시면 확인ㄱ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5878 개구즉화(최근의 정치이슈) [4] 왜냐하면 2021.03.23 498
115877 사소한 것이지만 스나이더 컷 [9] daviddain 2021.03.23 460
115876 [정치바낭] 오세훈이 되었으니 민주당에게는 아직 희망이 있군요. [30] 가라 2021.03.23 1652
115875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확정 [7] Toro 2021.03.23 836
115874 토르: 다크 월드 (2013) [1] catgotmy 2021.03.23 188
115873 새벽 잡담...(나눠 가지는 삶) [2] 여은성 2021.03.23 279
115872 미나리에서 가장 빛났던 두 배우 (연기 위주 평) [6] tom_of 2021.03.23 652
115871 봄이 오고. [9] 잔인한오후 2021.03.23 372
115870 브랜든 크로넨버그 [8] daviddain 2021.03.23 292
115869 트위터에 마음이 아픈 사람들 증말 많네요; [10] forritz 2021.03.22 950
115868 우리 노문빠들 [5] 메피스토 2021.03.22 648
115867 영상화 이야기하니 무서운 소식을 하나 [12] Lunagazer 2021.03.22 600
115866 영화나 드라마화 되었으면 좋겠는 출판물이 있으신가요? [25] 쏘맥 2021.03.22 458
115865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를 보고(스포있음) [12] 예상수 2021.03.22 312
115864 동네 산책... [2] 여은성 2021.03.22 285
115863 윌리엄 샤트너 90세 [3] daviddain 2021.03.22 344
115862 돌아이 정권의 종말 [84] bankertrust 2021.03.22 1772
115861 영화 역사상 최고의 트릴로지(3부작)은 뭘까요? [54] 지나가다가 2021.03.22 654
115860 사팍님 글을 보니 이제 민주당도 슬슬 끝물인가싶군요. [14] ND 2021.03.22 853
115859 잘난 정의당 [8] 사팍 2021.03.22 5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