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래프트 게임 이름만 알고 있습니다.  오크 분장과 시각 효과만 볼만하고 그 외는 별거 없네요. 


반지의 제왕 시리즈가 눈을 한껏 높여놓은 게 틀림없습니다. 익숙한 설정이야 차치하더라도 충분한 캐릭터 소개도 없이 이야기 전개가 FF 급. 지옥마법에 물든 마법사가 나옵니다. 그런데 왜 이 사람은 지옥마법에 빠졌나? 인간에게 잡힌 이종족 혼혈 여자 포로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언제, 어쩌다가 인간 용사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는가? 중간에 마법 수련을 그만둔 마법 수호자 후계자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수련을 그만두었나? 나는 관심이 많은데 정작 영화는 이런 질문들에 하나도 관심이 없습니다. 


해결책이라고 나오는 대사가 친구들을 믿어라, 입니다. 좀 어이가 없었죠. 도원결의 장면까지는 바라지도 않아요. 문제는, 주요 등장인물들 사이의 멤버십 묘사가 거의 없어요. 등장인물들 사이의 케미 따위가 형성될 시간은 주지 않은 채 이야기는 훅훅 진행되니 긴장감은 하나도 없구요. 애초 원작이 되는 게임 설정이 얄팍한 건지 시나리오 각색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게임 캐릭터 설명을 찾아보면 뭔가 이런저런 사연과 설정들이 있긴 하던데 말이죠. (찾아보니 영화 제작에 관여하는 기업들이 너무 많아 각색에 수시로 개입하는 바람에 각본 작업이 힘겨웠다고 던컨 존스가 밝힌 바 있네요. 그래서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고;;)


캐스팅도 좀 불만입니다. 주요 캐스트들이 너무 젊단 느낌이던데. 나이 문제라기보다 역할들이 전형적인데 비해 그에 어울리는 이미지들은 아니어서요. 왕과 왕비는 풋내기 느낌, 그 곁의 장수는 다년간 전장에서 구른 노련함보다는 이제 막 공을 세워보려는 혈기왕성함이 느껴집니다. 얼굴에 상처 분장이 많긴 하던데 그것으로 무게감이 채워지진 않네요. 


오크들이 그저 무뇌아인 야만적인 종족이 아니라 자기들 나름의 문화와 전통을 가진 전투 종족으로 묘사된 점만은 괜찮고요. 

오락영화로 추천은 못하겠습니다. 반지의 제왕에 견주어서가 아니에요. 그리고 후속작은 커녕 걍 서막을 리부트해야 할 것 같아요. 

이런 거에 진짜 관대한 사람 중 하나라고 자부합니다만 노잼이에여..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2
113060 [초절정 바낭] 5월초 종로 풍경 [10] ssoboo 2020.05.30 991
113059 [천기누설] 5화 - 검찰개혁 제2전선 - 제보자들 왜냐하면 2020.05.30 205
113058 보이스 코리아, 뭐 저런 바보같은 편집을.. [4] 풀빛 2020.05.30 819
113057 시장 한담..대체적으로 팔고 나왔습니다. [4] 무도 2020.05.30 834
113056 마이클 만 [3] mindystclaire 2020.05.30 475
113055 영화게시판에 맞게 잡담을3 [5] mindystclaire 2020.05.29 577
113054 평화의 소녀상 저작권 문제 [3] eltee 2020.05.29 782
113053 Richard Herd 1932-2020 R.I.P. 조성용 2020.05.29 184
113052 Anthony Jam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5.29 176
113051 이런저런 일기...(망고빙수, 농사) [1] 안유미 2020.05.29 433
113050 '극장에서 다시, 봄' 영화 지원 사업- 6천원 티켓 (6/1부터) [1] 보들이 2020.05.29 456
113049 밀리터리 미드 추천받습니다 + 더 라스트 쉽 [4] 노리 2020.05.29 712
113048 이장 선거 결과 [9] 칼리토 2020.05.28 841
113047 진영 논리에 자유로운 인간 [6] 사팍 2020.05.28 1032
113046 Bigger than life + 질문 [7] mindystclaire 2020.05.28 377
113045 안녕하세요, 가입 인사 드립니다. [9] 76.19kg 2020.05.28 493
113044 [넷플릭스바낭] 본격 지쟈스(...) 재림 스릴러 '메시아'를 봤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5.28 945
113043 정의연 사태를 보고 느끼는 분노 [14] 메피스토 2020.05.28 1589
113042 듀나님의 새 책이 나왔네요. [7] 둥가둥가 2020.05.28 830
113041 이런저런 일기...(던파, 고기, 망고빙수, 아이랜드, 장기판) [1] 안유미 2020.05.28 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