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대는 이런 야바위

2019.08.14 22:53

가끔영화 조회 수:561

서울의 휴일(1956)에 나오는 장면인데 실 돌려놓은 두 공간 중 한군데를 

호구(손님)이 짚으면 실을 잡아다니는데 손가락에 걸리면 두배로 줍니다.

카드로 하는건 많이 봤죠 카드 3장을 섞어 표시된 걸 맞추는.

두개 중 하나이니 더 쉽게 보이지만 두군데 다 풀리게 해놓은 것 마술의 일종 입니다.

저 때 벌써 고 신성일의 목소리 성우가 더빙했네요.

당시 최고의 배우 양미희(북한 사리원시 출생)

저때 서울말은 북한말과 같았죠.


이영화 대사 한마디

야바위꾼이 결혼 약속을 하고 배신하자 여자의 아버지가 야바위 현장에 나타나 멱살을 잡습니다.

이인간이 자리를 피하다 차에 치여 중상을 입고 뉘우치는 대목.


영감님(장인)저는 고독한 몸으로 따뜻한 마음씨에 굶주렸던 놈입니다.

지금부터 깨끗히 마음을 씻고 옥이를 위해 꿋꿋히 살아나가겠습니다.

암 그래야 우리 사위지,옥이는 흐느끼고.


2019-08-14-220728.jpg2019-08-14-22260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3
109738 잘못된 처방으로 증상이 계속 나빠질 때의 대처법 by 정부 [26] eltee 2018.08.28 1695
109737 아이폰 vs 갤노트9 [3] 뻐드렁니 2018.08.28 940
109736 이런저런 잡담...(특별함, 허윤진, Q) [2] 안유미 2018.08.28 815
109735 [바낭] 스스로의 미숙함에 대하여 [2] 按分 2018.08.27 597
10973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9 [6] 샌드맨 2018.08.27 254
109733 새끼 사과를 먹으며 [5] 가끔영화 2018.08.27 575
109732 이번 주에는 개각이 있을 거라고 하더군요 휴먼명조 2018.08.27 550
109731 포럼 오래 서버 터졌군요 휴먼명조 2018.08.27 641
109730 결국 모두 자기 생각대로, 좋았던 글, '그것이 알고싶다' 질문 [8] 구름진 하늘 2018.08.27 1481
109729 이게 이제서야. 유명 드라마 스탭들의 호소, 주 100시간 노동 "살려달라" [2] 프레데리크 2018.08.27 1033
109728 Neil Simon 1927-2018 R.I.P. [2] 조성용 2018.08.27 434
109727 [주간커피, 8월 2주] 신사동 컨플릭트 스토어 [6] beirut 2018.08.27 681
109726 목격자 보고 여자친구랑 다퉜는데...(스포) [13] 가을+방학 2018.08.25 2162
109725 도무지 알수없는 반품규정. [3] 뻐드렁니 2018.08.25 875
109724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면벌부) [1] 안유미 2018.08.25 841
109723 학습된 무력감 [2] 가끔영화 2018.08.24 1056
109722 정치경제 잡답: 당신은 누구싶니까, 문재인 정권의 한계, 보수의 예수 출현? [52] MELM 2018.08.24 2098
109721 몰카 근절을 위한 국민 청원 [2] Bigcat 2018.08.24 756
109720 글로벌 학군, 해외 파견 법관 자리, 양승태 [2] 겨자 2018.08.24 900
109719 박근혜 2심 결과 [2] 연등 2018.08.24 12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