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대는 이런 야바위

2019.08.14 22:53

가끔영화 조회 수:588

서울의 휴일(1956)에 나오는 장면인데 실 돌려놓은 두 공간 중 한군데를 

호구(손님)이 짚으면 실을 잡아다니는데 손가락에 걸리면 두배로 줍니다.

카드로 하는건 많이 봤죠 카드 3장을 섞어 표시된 걸 맞추는.

두개 중 하나이니 더 쉽게 보이지만 두군데 다 풀리게 해놓은 것 마술의 일종 입니다.

저 때 벌써 고 신성일의 목소리 성우가 더빙했네요.

당시 최고의 배우 양미희(북한 사리원시 출생)

저때 서울말은 북한말과 같았죠.


이영화 대사 한마디

야바위꾼이 결혼 약속을 하고 배신하자 여자의 아버지가 야바위 현장에 나타나 멱살을 잡습니다.

이인간이 자리를 피하다 차에 치여 중상을 입고 뉘우치는 대목.


영감님(장인)저는 고독한 몸으로 따뜻한 마음씨에 굶주렸던 놈입니다.

지금부터 깨끗히 마음을 씻고 옥이를 위해 꿋꿋히 살아나가겠습니다.

암 그래야 우리 사위지,옥이는 흐느끼고.


2019-08-14-220728.jpg2019-08-14-22260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61
111615 허~, 그래도 눈치는 있나 보구만. [1] 귀장 2019.07.05 722
111614 스포일러] '빅 리틀 라이즈' [19] 겨자 2019.07.05 715
111613 존 윅 3을 보고 (스포) 포도밭 2019.07.05 385
111612 연남동 일대 놀러갑니다 [2] Reid 2019.07.05 529
111611 오늘의 잡지 보물섬 부록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5 428
111610 이해할 수 없는 일들 8 [6] 어디로갈까 2019.07.05 847
111609 이런저런 인터넷 이슈 [1] 메피스토 2019.07.04 523
111608 이런저런 일기...(망치) [3] 안유미 2019.07.04 501
111607 인어공주 캐스팅에 대한 기묘한 반응 [29] skelington 2019.07.04 1927
111606 노인들 이야기, 8할의 금주, 기생충 단상(약간의 스포주의), 제로에 가까운 식욕(탐) [14] Koudelka 2019.07.04 1073
111605 서검은구록(書劍恩仇錄) 2010 유감 [3] 듀나회원 2019.07.04 511
111604 멋진징조들 드라마 재밌군요 [12] 포도밭 2019.07.04 1273
111603 오늘의 보물섬 (모에)(1)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4 242
111602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보고(스포있음, 쿠키 스포 포함) [4] 연등 2019.07.04 561
111601 가장 최근 영화는 어떤거 [2] 가끔영화 2019.07.03 432
111600 베라 사태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39] soboo 2019.07.03 2079
111599 사탄의 인형 (2019) 질문 (스포일러) [1] 남산교장 2019.07.03 295
111598 스포일러] 트루 블러드 겨자 2019.07.03 376
111597 [바낭] 이승환이 누굴 명예 훼손으로 고소했다길래 [9] 로이배티 2019.07.03 1909
11159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7.03 5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