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이라면 텔레그램에서 너한테 상처를 줘서 미안하다는 사과는 왜 한건가요?

그게 조작된게 아니라면 몇번이나 조심스럽게 사과를 하고 조심스러운 느낌이었는데

합의된 불륜에서 미안하다는 말은 왜 하죠?


다들 끝까지 주목하는건 4번이나 강간이 어딨냐, 성인 여성이 본인이 원하지 않으면 블라블라인데

구체적인 정황은 모르지만, 그 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성추행, 성폭행을 참고 당하는 직장여성들도

꽤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김지은씨 증언에 따르면 타인들에게 이 문제에 대해서 많이 호소하고

도움도 청했지만 다들 무시했죠. 그러다가 다른 피해자도 있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안희정에게 벗어나기 위해서는 그 때가 최적의 타이밍이었던 사실이죠.


안희정 부인의 증언으로 안희정집에 들어와서 부부가 있는 침실에서 바닥에 그림을 그렸다는 둥

어떻게 비서가 집 비번을 알며 한밤중에 안방에 들어오는지 해괴한 소리를 하고 있지만


정말 김지은은 꽃뱀인가요? 사람들은 안희정은 무고죄로 김지은 고발하라는 사람도 있더군요.


듀게에 여혐종자들이 어렇게 날뛸 줄 몰랐습니다.


직장내 성폭력과 성추행에 대한 인식이 참 낮긴 낮구나라는 사실두요.


저도 왜 4번까지 참았을까라는 의문이 사실 없는건 아닙니다. 부를 때 이미 예상했을 것을

그 자리 박차고 나오면 인생 끝나나, 지금이 아니라도 안희정이면 터뜨릴 수 있는 힘이 없었을까 등등

복잡한건 사실인데 진짜 묻고 싶다구요.


4번이건 10번이건 불륜남녀 사이에 미안한건 뭐냐구요, 왜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엄청 조심스럽게

텔레그램으로 연락한건대요? "스위스와 러시아의 아름다운 풍경만 기억하거라"는 뭔대요?

불륜이면 불륜답게 서로 달콤한 대화도 오가고 그래야 하는거지 왜 잊으라는건지 왜 미안하다는건지,



-사실 안희정은 정치생명은 아웃이에요. 다시 태어나겠다는데 본인은 일정기간 쉬고 있다고 눈치봐서

 정치판에 기어나올 모양인데 나오면 뭐라도 한자리할 수 있을까요?


- 이 사건은 안희정한테 피해당한 다른 다수의 여성들과 증언이라도 등장해야 최소한 김지은은 무고죄에

 꽃뱀이다를 벗어날겁니다. 유죄판결은 지금 법률상으로는 어렵겠지만, 다수의 증인이 있다면 상황은 달라지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805
110776 애플 지원은 서비스 상담 중 녹취를 허용하지 않는다는군요.. [7] Joseph 2019.10.08 842
110775 이종구 한국당 의원, 국감 참고인에 "지X. X라이 같은 XX" [3] 좋은사람 2019.10.08 645
110774 "멜로가 체질" 재밌나요? [12] 왜냐하면 2019.10.08 1364
110773 오늘의 요정 핑크 (스압)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8 458
110772 새 날 [2] 칼리토 2019.10.08 428
110771 새벽의 불안 [17] 어디로갈까 2019.10.08 902
110770 조커를 봤는데.. 기억에 남는건 와킨 피닉스 얼굴 뿐이네요. [1] 보들이 2019.10.08 949
110769 “웃기고 앉았네... 병X같은게” [20] ssoboo 2019.10.07 2154
110768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996
110767 진지한 질문) 혹시 라오스 에 대해 잘 아시는 분께 문의드려요 연금술사 2019.10.07 361
110766 [EBS1 다큐프라임] 송광 [채널CGV영화] 매혹당한 사람들 [1] underground 2019.10.07 395
110765 야구봐요 준플2차전 [80] mindystclaire 2019.10.07 437
110764 [넷플] 모털 엔진 (노스포) [14] 가라 2019.10.07 657
110763 클린트 이스트우드 ‘리차드 주웰’ 예고편 [2] skelington 2019.10.07 499
110762 스포일러] 승계 (Succession) - HBO [3] 겨자 2019.10.07 580
11076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07 803
11076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 원작, 존 카펜터 감독의 '크리스틴'을 봤어요 [8] 로이배티 2019.10.07 620
110759 자기 돼지 살리려 모든 돼지 죽일뻔한 동물단체 [2] 사팍 2019.10.07 952
110758 재벌가 자제들이 마약상들 옥살이 도와준다 [2] mindystclaire 2019.10.07 784
110757 오늘의 명화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7 2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