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2018.08.16 10:35

칼리토 조회 수:1072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수욕은 꿈도 못꾸고 아이들 데리고 워터파크나 수영장 정도 가는게 한계인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동네에 있는 실내 워터파크에 다녀왔는데요. 몇년전부터 불어닥친 래쉬가드 열풍은.. 이제 웃통을 훌렁 벗어부친 아재들 보기도 힘들 정도로 모든 사람들이 래쉬가드를 착용하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래쉬가드. 원래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걸로 알고 있구요. (그래서 발진(래쉬)으로부터 보호(가드)한다는 이름이겠죠) 야외에서 물놀이 할때는 이만한 아이템도 없는데 실내에서까지 착용하는 걸 보면 왜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제가 생각해본 이유 몇가지. 


1. 동방 예의지국이니까.. 맨몸을 남에게 보이면 안된다는 뿌리깊은 인식이 있어서

2. 남들이 다 입으니까 나만 안 입으면 별종으로 보여서

3. 기왕 비싸게 주고 산 거니까.. 시도 때도 없이 입어서 뽕을 뽑으려고

4. 튀어나온 배도 좀 가리고 근육이 커보이는 착시효과를 누려보려고..


인데.. 저는 아무래도 4번인거 같네요. 쿨럭.. 나날이 나오기만 하는 배는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남들이야 1그램도 제 배에 관심이 없겠지만 아무래도 좀 꺼내놓기에는 창피하다는 자각이 있어요. 흠..


주말을 이틀 앞둔..월요일 같은 목요일의 한담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49
110717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753
110716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2025
110715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64
110714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75
110713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779
110712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451
110711 조커 (스포일러?) [3] 타락씨 2019.10.03 839
110710 펭-하! [2] 포도밭 2019.10.03 490
110709 광화문 집회 [5] 칼리토 2019.10.03 968
110708 [스포일러] 조커에서 맘에 안 들었던 부분 [12] 로이배티 2019.10.03 1118
110707 JTBC “조국 사퇴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 [6] an_anonymous_user 2019.10.03 1070
110706 조커(스포일러) [1] 사팍 2019.10.03 568
11070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청와대 진입 시도...경찰과 격렬 대치 [2] 도야지 2019.10.03 394
110704 예상 뛰어넘은 광화문 인파에 고무된 한국당..'집회 이후' 고민 [4] 도야지 2019.10.03 751
110703 다음 정경심 남편 수호집회는 400만 가나요? #2 [4] an_anonymous_user 2019.10.03 746
110702 조국 씨 딸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관련 문제점 [5] Joseph 2019.10.03 484
110701 조커 후기 (스포 유) [3] 얃옹이 2019.10.03 686
110700 친문의 변심 [7] Joseph 2019.10.03 621
110699 조커 리뷰 (스포) [2] 111 2019.10.03 703
110698 조커(스포주의), 일상잡담 [2] 메피스토 2019.10.03 6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