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쉬가드

2018.08.16 10:35

칼리토 조회 수:1054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해수욕은 꿈도 못꾸고 아이들 데리고 워터파크나 수영장 정도 가는게 한계인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동네에 있는 실내 워터파크에 다녀왔는데요. 몇년전부터 불어닥친 래쉬가드 열풍은.. 이제 웃통을 훌렁 벗어부친 아재들 보기도 힘들 정도로 모든 사람들이 래쉬가드를 착용하는 광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래쉬가드. 원래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걸로 알고 있구요. (그래서 발진(래쉬)으로부터 보호(가드)한다는 이름이겠죠) 야외에서 물놀이 할때는 이만한 아이템도 없는데 실내에서까지 착용하는 걸 보면 왜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제가 생각해본 이유 몇가지. 


1. 동방 예의지국이니까.. 맨몸을 남에게 보이면 안된다는 뿌리깊은 인식이 있어서

2. 남들이 다 입으니까 나만 안 입으면 별종으로 보여서

3. 기왕 비싸게 주고 산 거니까.. 시도 때도 없이 입어서 뽕을 뽑으려고

4. 튀어나온 배도 좀 가리고 근육이 커보이는 착시효과를 누려보려고..


인데.. 저는 아무래도 4번인거 같네요. 쿨럭.. 나날이 나오기만 하는 배는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남들이야 1그램도 제 배에 관심이 없겠지만 아무래도 좀 꺼내놓기에는 창피하다는 자각이 있어요. 흠..


주말을 이틀 앞둔..월요일 같은 목요일의 한담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91
110210 노란 리본을 달아줘 같이 이노래가 교도소에서 출소하는 노래인줄 [1] 가끔영화 2018.11.22 366
110209 (끌어올림의 벼룩) 만화책들... 봄살랑살랑 2018.11.22 284
110208 카톡... 그리고 텔레그램 [10] 按分 2018.11.22 1063
110207 간만에 바람직한 경찰 대응 / 할머니에 대한 폭행을 막은 고교생들 [6] eltee 2018.11.21 827
110206 우리의 행운 [18] 은밀한 생 2018.11.21 1198
110205 잡담 - 명함을 만들면서, 제로 투 원,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3] 연등 2018.11.21 501
110204 커뮤니티에서 남녀 편갈라서 싸우는 거 정말 지긋지긋하군요 [38] 우중다향 2018.11.21 2072
110203 자연의 섭리를 따르고 있습니다. [5] 씁쓸유희 2018.11.21 869
110202 사운드 오브 뮤직 Sing along을 하네요! (미국) [2] S.S.S. 2018.11.21 381
110201 그런데 도대체 그 남초사이트가 어디예요?? [5] 모스리 2018.11.21 1332
110200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8.11.21 212
110199 만화 불법 공유 사이트 폐쇄 [3] 연등 2018.11.21 765
110198 예쁜 여자가 재벌 남자와 결혼한다고? 부들부들! [8] 강철수 2018.11.21 1742
110197 역시 한국 남자들은 결혼하기가 어렵습니다. [22] 하하하 2018.11.21 2283
110196 노인이 부르는 you raise me up [1] 가끔영화 2018.11.21 283
110195 [듀그모 54~55주차] 주제 : 밤의 동물, 손 (발제자: 금연금주, 물휴지) [2] rusender 2018.11.20 260
110194 한남 대열폭의 날 [12] 귀장 2018.11.20 1742
110193 고독한 미식가 [4] 가끔영화 2018.11.20 655
110192 최근에 본 현빈의 출연 영화 [3] 왜냐하면 2018.11.20 849
110191 봐도 안봐도 좋은 영화를 끝까지 보는 경우 [1] 가끔영화 2018.11.20 4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