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도에 공포나 sf 단편들을 엮은 책들이 많이 출시되었었는데요.

그런 묶음집 중 하나에 등장했던 단편으로 기억해요.


이 소설은 좀 이질적인 느낌이 들었는데, 서양 작가들 사이에 일본작가의 작품이었고, 문체도 상당히 건조했고, 무엇보다 내용의 정서가 다른 작품들과 많이 달랐어요.

제목이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뭐 "이 겨울의 끝" 이런식으로 겨울이라는 단어가 들어갔던것 같습니다.


내용은,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한 가족의 일상에 대한 얘기였어요. 아버지와 아들이 살고 있는 집. 근래 가정에 뭔가 트라우마가 생겼고, 그것때문에 화자는 집안 공기가 달라졌다는걸 크게 느껴요.특히 아들은 실어증처럼 대화도 하지 않고, 존재하지 않는 사람처럼 굴었던것 같아요. 

집안은 아무도 살지 않는 죽은 공간처럼 되버렸고, 겨울의 추위와 쓸쓸함 떄문에 더욱 화자는 집이 낯설다고 느낍니다. 어느날 병원에서 근무하는 친구를 불러 아들의 상태를 좀 봐달라고 말해요.

그런데 집을 둘러본 친구가 하는 얘기가, 아이가 아니라 미쳐있는건 너다! 라고 말하며 끝나는 소설...


굉장히 모호한 이야기였는데 되게 이상하고 뭔가 끌리고 그랬던 단편이었어요.

그 책이 뭔지도 모르겠고, 이 단편의 제목은 더 모르겠네요.


혹시 일본 단편중에서 이런 내용을 가진 소설의 제목 아시는 분 계실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96
110774 "멜로가 체질" 재밌나요? [12] 왜냐하면 2019.10.08 1364
110773 오늘의 요정 핑크 (스압)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8 458
110772 새 날 [2] 칼리토 2019.10.08 428
110771 새벽의 불안 [17] 어디로갈까 2019.10.08 902
110770 조커를 봤는데.. 기억에 남는건 와킨 피닉스 얼굴 뿐이네요. [1] 보들이 2019.10.08 949
110769 “웃기고 앉았네... 병X같은게” [20] ssoboo 2019.10.07 2154
110768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996
110767 진지한 질문) 혹시 라오스 에 대해 잘 아시는 분께 문의드려요 연금술사 2019.10.07 361
110766 [EBS1 다큐프라임] 송광 [채널CGV영화] 매혹당한 사람들 [1] underground 2019.10.07 395
110765 야구봐요 준플2차전 [80] mindystclaire 2019.10.07 437
110764 [넷플] 모털 엔진 (노스포) [14] 가라 2019.10.07 657
110763 클린트 이스트우드 ‘리차드 주웰’ 예고편 [2] skelington 2019.10.07 499
110762 스포일러] 승계 (Succession) - HBO [3] 겨자 2019.10.07 580
11076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07 803
11076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 원작, 존 카펜터 감독의 '크리스틴'을 봤어요 [8] 로이배티 2019.10.07 620
110759 자기 돼지 살리려 모든 돼지 죽일뻔한 동물단체 [2] 사팍 2019.10.07 952
110758 재벌가 자제들이 마약상들 옥살이 도와준다 [2] mindystclaire 2019.10.07 784
110757 오늘의 명화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7 225
110756 철수형 한국 안온다는군요. [5] 가라 2019.10.07 1211
11075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3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