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에 당시 담당 임원이 SNS로 직원들이랑 소통한다면서 페이스북 계정을 다 만들라고 해서 만들었습니다.

그 뒤에 초중고때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이랑 연결이 되더군요.

졸업후에도 쭉 연락하고 만나는 베프급이 아니라, 같이 놀고 친하게 지냈지만, 졸업하고 학교 달라지고 이사하면서 만나지 않게 된 친구들이요


저처럼 평범한 직장인이 대부분이지만, 역시나 성적이 좋았던 친구들은 변호사나 의사가 되어 있었고.. (이과였는데.. 로스쿨때문인지..)

7급, 9급 공무원도 있고 행시 붙은 친구도 있고, 뜬금없이 연예계 나간 친구도 있고, 소규모 자영업하는 친구도 있고 그렇습니다. (그런데 가게가 아버지 건물...)


MB와 503 정부때는 정치적인 이야기는 전혀 안올리던 친구들, 공무원인 친구들은 친정부적인 늬앙스를 좀 풍기기도 했지만, 대부분 정치이야기는 안했습니다.

사실 오프라인에서 함부로 정치, 종교 이야기 하는건 아니잖아요. 얼굴 볼 필요 없는 온라인에서야 가열차게 글쓰지만.. 십년 넘게 얼굴 안본 사람들이라고 해도 알고 지내던 사이니까요.

그냥 평범한(?) 고소득 전문직... 평범한 공무원.. 평범한 소상공인(하지만 아버지가 건물주) 이고, 때로는 '강남좌파'라고 불릴 만한 내용을 올리기도 하고, 또는 4대강에 대해서는 '일단 해봐야 하는거 아닐까..' 정도로 정치색이 약한 글들이 올라오는 수준이었죠.


그런데, 정권이 바뀌니까 슬슬 본색이 드러납니다.

의사가 된 친구는 문정권 뒤에는 중국이 있다는 듣보잡 언론의 글을 꾸준히 링크하고.. (정규재 TV랑 신의한수 링크까지.. ㅋㅋㅋ)

아버지 건물에서 장사하는 친구는 최저임금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하고...

전 정부들에 호의적인 글을 올리던 공무원이었던 친구들은 정권 바뀌고 글을 아에 안올립니다. 공무원이라 어쩔 수 없었던게 아니라 그냥 그쪽 지지성향이었다는 것이겠지요


'나는 정치색이 없는 사람' 이라는건 정권이 내 정치성과 맞으니까 없다면서 정치 이야기를 안한거지..

내가 속한 계층, 기득권에 위협이 되고 정치성이 반하는 정권이 들어오니 정치색을 강력하게 드러내는거죠.


10여년동안 어떻게 사람이 바뀐건지 모르겠지만, 학교 다닐때는 착하고 재미있고 열심히 공부하던 친구들이었는데..

아마 지금도 이런거 모르고 개인적으로 만나면 여전히 반갑고 재미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0
11074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90
11074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30
11074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41
11074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47
110742 2019 세계불꽃축제 [7] underground 2019.10.05 984
110741 준플 전날인데 [9] mindystclaire 2019.10.05 545
110740 90년대 미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9.10.05 807
110739 제목 없는 자랑질 [12] 어디로갈까 2019.10.05 1063
110738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695
110737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54
110736 서울 가고 있어요... [5] 도야지 2019.10.05 900
110735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424
110734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600
110733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53
110732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403
110731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895
11073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797
110729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550
110728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51
110727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3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