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된 무력감

2018.08.24 21:46

가끔영화 조회 수:1087

여성이 남성에 비해 우울증이 많다고 하는데 간단하면 간단하고 복잡하게 따지면 아주 어렵겠습니다.

한 의견을 들어보면

학습된 무력감과 행동보다는 생각에 잠기는 반추,마른 몸매를 추구하는 현상 등 3가지 이유를 드는군요.

하지만 세가지 다 여성만의 특징이라고 할수는 없겠죠.

한국이 대단한게요

정치 발전에 치명적이라는 정치적 냉소주의나 혐오주의의 학습된 무력감으로 모두 힘을 쓰지 못할거 같은데

전체적 동력은 어마어마 해서 그냥 놔두지를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동력이 중심에서 벗어나 딴데로 흘러드는 위험도 가지고 있습니다.

못말리는 대한민국이란 생각도 듭니다.


종교와는 무관한 우리 모두의 심리에 대한 이야기네요.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2504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2
11074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90
11074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30
11074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41
11074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47
110742 2019 세계불꽃축제 [7] underground 2019.10.05 984
110741 준플 전날인데 [9] mindystclaire 2019.10.05 545
110740 90년대 미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9.10.05 807
110739 제목 없는 자랑질 [12] 어디로갈까 2019.10.05 1063
110738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695
110737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54
110736 서울 가고 있어요... [5] 도야지 2019.10.05 900
110735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424
110734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600
110733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53
110732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403
110731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895
11073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797
110729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550
110728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51
110727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3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