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중 아파트 주민들이 아파트값 내려갈까봐 전전긍긍하며 경찰에 비협조하는 장면이 나오고 또 주인공은 범인의 보복이 두려워서 협조하지 않잖습니까?

여자친구가 영화를 보더니 자기였어도 절대 신고 안했을거랍니다. 집값 내려가는 것도 싫고 보복도 싫다고.

근데 작중에서야 서로의 신상을 파악한 상태에서 범인이 자애롭게도(?) 자길 건들지 않는 선에서 주인공을 터치하지 않지만 실제 그런 사건이 터졌는데 범인과 딜한 것도 아닌 이상 범죄를 목격했다는 이유만으로 보복을 당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는 상태에서

신고를 안하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요? 그걸 지적했더니 사법부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며 어차피 몇 년 뒤면 출소후 보복을 노릴텐데 이사가야 되지 않겠느냐는게 여자친구의 논리인데

위에 말했듯 범인을 봐준다고 범인이 봐주리란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 몇 년이라도 리스크 없이 안전하게 사는 게 훨씬 나은 선택 아니겠습니까?

이사갈 때 가더라도요.

뭐랄까. 여자친구는 좋은 사람이고. 저는 그녀를 사랑하는데. 때때로 보이는 그녀의 속물적인 모습에 정말이지 정이 뚝뚝 떨어져요. 그녀는 의견의 다름이라 하는데 그건 다름이 아니라 틀림이라고 보구요.

되게 전형적인데 예를 들면 성폭행을 당하고 있는 여성을 봐도 무시하고 그냥 가라...괜히 말려들었다 피 본다...이런 말도 해서 다퉜었구요...

물론 실제 상황이 되면 이성적으로만 행동할 자신 물론 저도 없지만...

어휴...

사족/ 너무 답답하고 기분 상해서 이런글 쓰긴 했지만 너무 과한 비난은 자제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53
110762 스포일러] 승계 (Succession) - HBO [3] 겨자 2019.10.07 579
11076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07 803
11076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 원작, 존 카펜터 감독의 '크리스틴'을 봤어요 [8] 로이배티 2019.10.07 620
110759 자기 돼지 살리려 모든 돼지 죽일뻔한 동물단체 [2] 사팍 2019.10.07 952
110758 재벌가 자제들이 마약상들 옥살이 도와준다 [2] mindystclaire 2019.10.07 784
110757 오늘의 명화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7 225
110756 철수형 한국 안온다는군요. [5] 가라 2019.10.07 1211
11075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312
110754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본 영화들. 부산 후기 [5] N.D. 2019.10.07 580
110753 로그원 : 스타워즈 스토리를 봤습니다. [2] 칼리토 2019.10.06 495
110752 서초동 한복판(트위터에서 퍼옴) 셜록K 2019.10.06 713
110751 전화번호부에서 차단되었던 사람들을 복구할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6 493
110750 이런저런 일기...(아이들, 전성기) [2] 안유미 2019.10.06 430
110749 분하지만(?) 혹은 부끄럽지만(?) 저는 조커 재밌게 봤습니다. [11] woxn3 2019.10.06 1230
110748 독일 바낭-으음.... [4] 그냥저냥 2019.10.06 538
110747 야구봐요 [28] mindystclaire 2019.10.06 434
11074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90
11074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30
11074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41
11074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