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11월 10일(토) 싱가폴항공이었고요

정말 진상 한국 남자였습니다.


처음 기내에서부터 굉장히 무례하게 직원에게 백포도주를 요청하더군요. 

대개 뭔가가 필요하면, "excuse me"라거나 "thank you" 같은 말 한 마디는 할 수 있는 거 아닌가요?

지나가는 직원을 툭툭 치면서 연거푸 달라고 하는데, 안 주면 거의 때릴 듯한 기세였습니다.


백포도주를 거의 3-4잔 쉬지않고 마셔댔습니다. 


그러다 한 남자직원이 지나가다 잠시 기류 때문에 몸의 중심을 잃고 음료를 그 사람 바지에 쏟았어요.

사실 이게 기분 나쁠만한 일인 건 맞아요. 그냥 물이 아니라, 다른 손님들이 마시고 남은 걸 그 사람 바지에 쏟은 거거든요.

근데 이 진상도 그렇게 술을 처마신 이후에 다리를 쭉 뻗고 통로 쪽으로 오른쪽 다리를 내밀고 있는 상황이었던 거라, 지도 할 말은 없어야 하거든요.


뭐 어쨌든, 남자직원은 Sorry, sir 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본인의 손에 잔뜩 물건이 쥐어져있는 상태라, 바로 멈추지는 못하고, 스테이션으로 돌아가서 잔뜩 손에 들고 있는 쓰레기를 해결한 뒤, 바로 돌아와서 물수건을 가져왔죠.

근데 잔뜩 취해있던 이 진상이 "Hey, did you say sorry?" 뭐 이런 소리를 하면서 너 왜 나한테 사과 안 했냐, 이딴 식으로 지랄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안 되는 영어로, 한국어 하는 직원 부르라고 하면서, 죄도 없는 한국인 여성 승무원이 와서 거의 무릎을 꿇고 이야기를 들어야 했습니다.

거의 한 시간 넘게 진짜 시끄럽게 개소리를 시작하는데, 정말 옆에서 못 들어주겠더군요. 


그러면서 자기 신상을 주욱 얘기하는데, 자기도 미국에서 서비스직에 일하는 사람이고 (아니 미국에서 그것도 서비스직에 일한다면서 영어가 왜 그 딴 식인지;;;ㅋㅋㅋㅋㅋ) 

이건 정말 이해할 수 없다느니 이런 소리를 하더군요. 시끄러워 죽는 줄 알았습니다.


저야말로 이 나라의 서비스직에 몸이 닳고 닳은 사람이라서 그런지, 이런 한국 새끼들 보면 정말 목을 비틀어버리고 싶거든요. 진짜 그 새끼 꿀밤 때리고 싶은 걸 6시간 참으며 한국 왔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말입니다.




예전에, 대한항공에서 난동 부린 (아마 하노이에서 인천 오는 비행기였나요?) 미친놈 기억나세요?

승무원에게 침 뱉고 나중에는 결박당하고

리차드 막스라는 미국 가수까지 합세해서 신상 털린 한국인?


이 인간, 어디서 본 것 같다 싶은데,

그 때 리차드 막스가 공개한 그 인간 얼굴이랑 목소리랑 너무 비슷한 거예요.

진짜 동일인물이 아닐까 지금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동일인물이라면, 진짜 개버릇 남 못주는구나 싶고

아니라면... 미친놈들은 미친놈 관상이라는 게 있는 건가 싶더군요. (근데 정말 정말 동일인인 것 같습니다)




끝으로,

술을 처마셔대서 나중에는 본인도 힘든지, 잠을 자기 시작(;;;;;;;)하던데

마지막엔 또 승무원에게 (또다시 무례하게) 적포도주를 달라고 하더군요

진짜 술에 미친 게 분명합니다. 


밥 다 처먹고 또 진짜 동네 깡패처럼 승무원을 불러서 면세품을 사고 (진짜 가지가지 하는 놈이었음) 

하여튼, 진짜 뭐 이딴 새끼가 다 있나 싶었습니다.




나중에 인천공항 도착해서 나가보니

같이 여행하던 일행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이 비행기가 사람이 무지 많이 타서, 몇몇 사람들은 일행과 같은 자리에 앉지 못했었는데 (저도 일행과 같이 못 앉을 뻔 했어요)

아마 그것 때문에 불만을 갖고 처음부터 똥싼 표정이었는지 모르겠네요. 



아니, 근데 예전 대한항공 미친놈이라면, 돈 많은 놈일 텐데

왜 이코노미석에 탔을까... 아마, 그 미친놈이 아닐지도... 아니야.. 근데 목소리랑 얼굴이 너무 비슷해...



하여튼, 아주 고통스럽게 한국에 도착했습니다만

이런 한국인들 상대하는 승무원들 역시 매우 힘들 것 같더군요.

정말 센송한 하루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81
110701 [영화바낭] 배드 지니어스, 캠 걸스, 침묵의 목격자와 리메이크작 침묵 [6] 로이배티 2019.02.07 699
110700 연휴가 끝나가네요. 유툽동영상하나. 메피스토 2019.02.06 462
110699 설연휴에 본 영화 - 신과 함께 Bigcat 2019.02.06 1232
110698 제사 끝장내버린게 자랑 [12] soboo 2019.02.06 1734
110697 알리타:배틀엔젤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9.02.06 1125
110696 Julie Adams 1926-2019 R.I.P. 조성용 2019.02.05 302
110695 SKY캐슬 최종회는 많이 아쉽네요. [스포일러] [1] S.S.S. 2019.02.05 1295
110694 조금 색다른 이직 제안(?)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 [7] between 2019.02.04 1578
110693 다음과 같은 뜻을 가진 고사성어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8] herbart 2019.02.04 956
110692 이런저런 일기...(일꾼들, 번개) [1] 안유미 2019.02.04 460
110691 2019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9.02.03 544
110690 [독서중] 카라마조프의 형제 (김학수 번역, 범우사) [5] underground 2019.02.03 1066
110689 독거중년들을 위한 그로테스크 썰 [2] 흙파먹어요 2019.02.02 1659
110688 영어 듣기를 잘 하시는 분들께 질문 [5] Joseph 2019.02.02 1483
110687 심심해서 써보는 그로테스크 썰 [5] 흙파먹어요 2019.02.02 991
110686 애니메이션 퍼펙트 블루를 볼까 하고 보니 가끔영화 2019.02.02 457
110685 스캐 안 본 사람이 승리자 + 아세안게임 결승전 [5] soboo 2019.02.02 1605
110684 알리타: 배틀 앤젤 (스포) [1] skelington 2019.02.02 910
110683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217
110682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366
XE Login